지단-호날두, 맨유에서 재회할까..."후임 유력한 후보"

98 0 0 2021-09-18 15:10: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네딘 지단 감독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재회할 가능성이 생겼다.

스페인 '라라존'은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대체자로 지단 감독을 고려하고 있다. 적절한 교체 시기에 지단 감독을 앉힐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지단 감독은 만족스러운 제안을 기다리고 있다. 지단 감독이 맨유 지휘봉을 잡게 된다면 호날두와 재회할 수 있다. 솔샤르 감독의 챔피언스리그 충격 패배로 전부터 언급되던 지단 감독이 다시 화두에 올랐다"라고 덧붙였다.

솔샤르 감독은 지난 2018년 12월 감독대행으로 맨유에 합류했다. 이후 좋은 성과를 거뒀고, 2019년 3월 정식 감독으로 부임하게 됐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기준 솔샤르 감독과 함께 맨유는 2018-19시즌 6위, 2019-20시즌 3위, 2020-21시즌 2위를 기록했다.

문제는 여전히 우승 트로피가 없다는 점이다. 맨유 보드진은 엄청난 금액을 투입하며 정상급 선수들을 데려왔지만 그에 걸맞은 성적이 나오지 않고 있다. 지난 시즌의 경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 올랐지만 비야레알에 패배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성적뿐만 아니라 여러 면에서 지적을 받는 솔샤르 감독이다. 단조로운 전술, 고집스러운 선수 기용, 교체 시점 등 아쉬운 점이 여럿 존재한다. 맨유 선수단의 퀄리티에 비해 이끌어가는 감독의 경험과 능력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항상 뒤따랐다.

설상가상으로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영보이스에 패배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아론 완 비사카의 퇴장 이후 제이든 산초를 빼고 디오고 달롯을 넣는 것까진 좋았다. 또한 도니 반 더 비크 대신 라파엘 바란을 넣으며 수비를 견고하게 했다. 그러나 동점골을 헌납한 다음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빼는 다소 의아한 상황이 연출됐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내주며 패배했고, 큰 비판이 쏟아졌다.

이런 상황에 맨유 팬들은 지쳐가고 있다. 그들은 명장을 원하고 있고, 적절한 대상을 찾아주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최근 언급된 감독으로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지단 감독이다. 스페인 언론들은 지단 감독의 가능성을 더 높게 점치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지단 감독이 온다면 호날두, 바란과 다시 재회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들은 레알 마드리드에서 함께 성공을 거뒀다. 특히 호냘두의 경우 지단 감독 아래 공식전 114경기 112골 30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활용법을 잘 아는 지단 감독이 온다면 엄청난 시너지를 뿜어낼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12
K리그 울산, 대구에 역전패…불안한 선두 손나은
21-09-18 22:19
12511
울산 승을 왜 갔냐? 가습기
21-09-18 20:49
12510
토론토 골칫거리로 전락 "류현진 신뢰 못해, 상상했던 모습 아냐" 조폭최순실
21-09-18 19:57
12509
점점 강해지는 맨유, 내년 영입 1순위로 '수미' 이 선수로 찍었다 떨어진원숭이
21-09-18 19:34
12508
득점왕만 7번, 오렌지 군단 '헌터'의 은퇴 타짜신정환
21-09-18 18:14
12507
"열심히 노력했다"…英 기자, 첼시전 'SON 깜짝 선발' 예상 정해인
21-09-18 17:50
12506
'또 다친거야?' 바르사 대표 유리몸, 통증으로 훈련 불참 해적
21-09-18 16:14
VIEW
지단-호날두, 맨유에서 재회할까..."후임 유력한 후보" 이영자
21-09-18 15:10
12504
'내가 주전 아냐?'...레노, '400억 후보 GK'에 밀리자 강한 의문 표해 홍보도배
21-09-18 13:51
12503
"케인, 앞으로 토트넘 단합 시킬 수 없다"...무거워진 SON의 어깨 장사꾼
21-09-18 12:54
12502
英 언론, 손흥민의 맨유팬 발언에 주목 "충분히 납득가는 발언" 순대국
21-09-18 10:38
12501
앙리, 토트넘 질문에…"미안, 누구? 나는 그들 몰라" 원빈해설위원
21-09-18 08:25
12500
샬케 달려다 달려 물음표
21-09-18 01:48
12499
'언빌리버블' 맨유의 초대형 프로젝트, 홀란드-벨링엄 동시 영입 조현
21-09-18 00:17
12498
손흥민 빠지자 벌써 경질 위기?..."누누 나가" 5경기 만에 등장 닥터최
21-09-17 22:45
12497
'최고평점' 김민재, 골 넣은 외질보다 높은 평가… 유로파리그에서도 인정 받았다 6시내고환
21-09-17 21:33
12496
한화 미쳤다 불쌍한영자
21-09-17 20:27
12495
류현진 달라졌구나 가터벨트
21-09-17 18:37
12494
제 2의 박진영을 꿈꾸며 비닐 옷을 입은 유리 밍크코트
21-09-17 18:28
12493
[SC인터뷰]좋아하는 색은 파랑, 집이 라팍에서 10분거리. 영웅은 삼성에 지명될 운명이었다 가츠동
21-09-17 17:45
12492
김연경, 중국리그서 보스코비치 언니와 맞대결할까 픽도리
21-09-17 16:27
12491
cj는 돈많이썻는데 럽밤이후로 지원끈겻지.... 밍크코트
21-09-17 15:49
12490
오타니 '세기의 기록' 무산되나…"남은 시즌 등판 불확실" 곰비서
21-09-17 15:32
12489
태풍좀 고만와라ㅅ.ㅂ 오타쿠
21-09-17 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