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121 0 0 2021-09-28 21:35: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은 '레전드'다.

맨유에서 쓸 수 있는 모든 역사를 썼다. 1986년부터 2013년까지 27년간 맨유를 이끌며 그 유명한 트레블을 비롯해 무려 13번의 리그 우승, 5번의 FA컵 우승, 5번의 리그컵 우승, 2번의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간 동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데이비드 베컴, 루드 판 니스텔로이, 에릭 칸토나 등 수많은 슈퍼스타들과 함께 했다. 퍼거슨 감독의 존재는 슈퍼스타들을 끄는 힘이었고, 맨유는 이로 인해 전성시대를 누렸다.

그런 퍼거슨 감독에게 아픈 손가락이 있다. 물론 원했던 모든 선수들을 다 영입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유독 후회스러운 선수가 있다. 두번이나 퇴짜를 맞았던 앨런 시어러가 아닌, 잉글랜드 역대 최고의 재능 중 하나인 폴 개스코인이다. 개스코인은 창의성 면에서 잉글랜드 역사상 최고로 불렸으며,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과 유로96에서 그 능력을 보여준 바 있다.

퍼거슨 감독은 최근 맨유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영입하지 못해 가장 아쉬운 선수에 대한 질문에 대해 "언제나 내 머릿속에 있는 유일한 선수는 개스코인"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환상적인 선수였다. 그를 영입했다면, 개스코인은 지금과 다른 엄청난 경력을 가졌을 것"이라고 했다.

개스코인은 맨유에 적대적 감정을 갖고 있는 뉴캐슬 팬들을 자극하지 않고 싶어 했다. 그는 1988년 뉴캐슬을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646
토트넘서 쫓겨난 수비수의 반전, '스페인 거함'이 원하고 있다 정해인
21-09-29 02:27
12645
레비 회장과 일 못합니다…토트넘 감독 거절한 전술 천재 장사꾼
21-09-28 23:38
VIEW
'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순대국
21-09-28 21:35
12643
김태형, 한화 소음 논란에 "처음 아니다…오해 살 행동 하지 말아야" 원빈해설위원
21-09-28 20:31
12642
"이강인, 피치 위에 진주 흩뿌렸다" 벌써 푹 빠진 마요르카 매체 찌끄레기
21-09-28 17:44
12641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6시내고환
21-09-28 16:54
12640
첼시 2년 차→현재 '리그 0골'...이 선수 두고 아브라함 내보낸 건 실수? 치타
21-09-28 14:32
12639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뉴스보이
21-09-28 13:47
12638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불쌍한영자
21-09-28 12:08
12637
'메시 때문에 선발에서 제외됐다' PSG 또 불화설, 이번에는 GK 불만 간빠이
21-09-28 08:46
12636
모친상→출전 시간 62분...맨유 마타, 9시즌 생활 마무리한다 애플
21-09-28 03:15
12635
'호날두 연인' 조지나, 호날두 청혼만 '오매불망' 가습기
21-09-28 01:29
12634
손흥민에 아스날 팬들 '야유 폭발' 왜? 'SON 위엄 이 정도라니...' 손나은
21-09-27 23:50
12633
"황희찬, 히메네스 적극적으로 지원...팬들이 좋아할 것"(英 BBC) 호랑이
21-09-27 22:53
12632
"얼마나 분했으면...", 방망이 내동댕이 오타니에 동정 봇물 아이언맨
21-09-27 21:39
12631
자숙 대신 연봉 10%에 해외 선택한 쌍둥이, 한국 코트와는 영영 작별인가 크롬
21-09-27 20:19
12630
'토트넘 격파' 아스널, 약 1년 만에 '북런던의 주인'으로 이아이언
21-09-27 16:50
12629
토트넘 누누 감독 "내 능력이 전혀 통하지 않았다" 캡틴아메리카
21-09-27 15:13
12628
5경기 무득점·무도움…“해리 케인 왜 이러나” 가츠동
21-09-27 14:35
12627
"경기 뛰었나?" 토트넘 '재능 천재'의 몰락, 아스널전 완패 뒤 비난 폭발 군주
21-09-27 13:06
12626
토미야스 머리 위에 SON, 日 언론 “오버래핑하다 돌파 허용” 장그래
21-09-27 10:44
12625
'망신살' 아스널전 현지평점, 케인과 알리는 '4' 자존심 살린 손흥민은 '7'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7 07:51
12624
샌프 축인데 섹시한황소
21-09-27 06:11
12623
후반 추가 5분에 골 허용은 머냐 군주
21-09-27 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