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괴롭힘 있었다, 바르셀로나서 은퇴 원했는데” 분노한 수아레스

127 0 0 2021-10-02 13:21: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루이스 수아레스(34,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절친인 리오넬 메시(34, 파리생제르맹)를 홀대한 FC바르셀로나에 분노를 표했다.

수아레스는 지난해 9월, 메시는 올해 8월 차례로 바르셀로나를 떠났다. 종신 계약이 유력해보였던 메시의 이적은 축구계에 큰 충격을 안겨줬다. 이를 지켜본 수아레스가 1일 스페인 디아리오 스포르트를 통해 메시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둘은 바르셀로나 전성기를 이끌었고, 수아레스가 바르셀로나와 결별한 후에도 종종 만났다. 올여름 코파아메리카 후에도 두 가족이 함께 휴가를 보냈다.

수아레스는 “메시가 휴가 때 내게 그러더라 ‘나는 바르셀로나에서 은퇴할거다. 내게 모든 것을 줬고, 아이들도 행복하다. 이것은 내가 항상 원했던 일’이라는 말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나 한 시간 만에 모든 것이 변했다. 메시에게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알고 있었기 때문에 큰 충격이었다. 개인적으로 지켜보기 힘들었다”면서, “그의 마지막 인사에서 드러났듯 팀을 사랑했고, 많은 빚을 지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팀 역사상 최고의 선수다. 무슨 일이 일어난 지 모른 채 불확실성을 안고 떠났다”며 레전드를 홀대한 것에 목소리를 냈다.

메시가 후안 라포르타 회장에게 속았느냐(재계약)는 물음에 수아레스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만약에 그랬다 하더라도 친구라서 말할 수 없다”고 웃으면서, “메시를 괴롭히는 몇 가지 문제가 있었다는 걸 안다. 그는 신사처럼 떠났다. 항상 팀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쳤고, 팀도 자신에게 모든 것을 해줬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억울한 상황에서도 감정을 꾹 누르고 마지막까지 팀을 생각한 메시의 태도를 칭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16
황희찬 맹활약에 동료 늑대들도 반했다...코디-세메두 '인증샷' 닥터최
21-10-03 16:38
12715
'한-멕 동맹 든든합니다' 울버햄프턴, 황희찬-히메네스 듀오 주목 찌끄레기
21-10-03 15:57
12714
'역시 대인배야'...호날두, '호우 세레머니' 따라 한 상대에게 유니폼 줬다 6시내고환
21-10-03 13:50
12713
토미야스, '폭탄머리' 쿠쿠렐라에게 '혼쭐'…수비수 최저평점 치타
21-10-03 12:41
12712
'바르사 격파' 수아레스, 누군가에게 세리머니 "나 아직 같은 폰 쓰고 있어" 뉴스보이
21-10-03 11:37
12711
울버햄튼 감독의 극찬, “황희찬 EPL 완벽히 적응…이런 선수가 필요했다” 불쌍한영자
21-10-03 10:38
12710
'유효슈팅 2개-패스 성공률 100%' 이강인 교체되자 마요르카 홈팬들 '기립박수' 간빠이
21-10-03 10:18
12709
'조롱 아니라지만…' 언짢은 호날두, 상대 '호우 세리머니'에 대면 거부 떨어진원숭이
21-10-03 08:09
12708
이기고 있는데도 겁난다 타짜신정환
21-10-03 05:27
12707
'벌써 2호·3호골' 황희찬, 최고 평점 8.8점 정해인
21-10-03 03:40
12706
"SON 향한 킬패스 봤지?" 부진한 알리 대신할 '새 MF' 뜬다 해적
21-10-03 01:46
12705
역배 존나 나오는구나 해적
21-10-03 00:15
12704
또 무냐 홍보도배
21-10-02 22:39
12703
맹구 힘내 원빈해설위원
21-10-02 21:10
12702
수아레스의 추가 폭로, "바르사 쿠만, 이적 안 하면 명단 제외라 협박했다" 섹시한황소
21-10-02 19:29
12701
시즌 4골 넣었는데… “마르시알, 케인 대체할 수 있다” 전문가 주장 박과장
21-10-02 18:30
12700
SON 호날두와 동급, 축구게임 능력치 EPL 라인업 포함 사이타마
21-10-02 18:04
12699
토트넘 러브콜 외면한 괴물 공격수... "누누 희망도 끝" 이아이언
21-10-02 17:24
12698
살라, 라리가 이적 위해 리버풀과 재계약 거부...'도전 갈망' 캡틴아메리카
21-10-02 15:19
12697
크라우치, '해트트릭' 케인보다 SON에 매료..."레벨이 다르네!" 가츠동
21-10-02 14:04
VIEW
“메시 괴롭힘 있었다, 바르셀로나서 은퇴 원했는데” 분노한 수아레스 군주
21-10-02 13:21
12695
독일로 돌아갈래요…출전시간 불만 '리그 0골' 첼시 공격수 이적 원한다 장그래
21-10-02 08:39
12694
AL 와일드카드는 2장, 경쟁팀은 4팀…남은 3경기서 결정된다 픽도리
21-10-02 07:29
12693
홀란드 대체할 공격수가…"맨유 190분, 0골 공격수" 곰비서
21-10-02 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