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대인배야'...호날두, '호우 세레머니' 따라 한 상대에게 유니폼 줬다

88 0 0 2021-10-03 13:50: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안드로스 타운센드 SNS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자신의 세레머니를 따라 한 안드로스 타운센드(30)에게 유니폼을 선물하며 '대인배'다운 모습을 보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에서 에버턴과 1-1로 비겼다. 이로써 맨유는 리그에서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승점 14점으로 3위에 위치했다.

전반 종료 직전 맨유가 득점을 터뜨렸다. 전반 43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이어받은 앙토니 마르시알이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하며 에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2분 맨유는 호날두와 제이든 산초를 동시에 투입하며 추가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에버턴이 균형을 맞췄다. 후반 20분 데미랄 그레이가 소유권을 차단하면서 에버턴의 역습이 전개됐다. 중앙에서 볼을 이어받은 타운센드가 골문 구석을 노린 슈팅을 성공시키며 동점골을 뽑아냈다. 타운센드는 호날두의 전매특허와 같은 '호우 세레머니'를 따라 하며 기뻐했다. 경기는 추가 득점 없이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경기 종료 이후 타운센드의 세레머니에 논란이 일고 있다. 타운센드는 휘슬이 울린 뒤 호날두와 함께 걸어갔지만, 호날두는 불만이 가득한 표정과 함께 라커룸으로 향했다. 일각에선 상대 선수를 도발한 타운센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타운센드는 결코 호날두를 조롱하려던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호날두는 내 우상이다. 내 경력에 영향을 준 선수에 대한 존경의 표시였다. 나는 호날두를 보며 자랐고, 그의 기술을 따라 하기 위해 훈련장에서 땀을 흘렸다"라고 언급했다.

타운센드는 SNS를 통해 'GOAT(Greatest Of All Times, 역대 최고의 선수)'를 향한 존경 이외엔 어떠한 의미도 아니었다며 해명했다. 이와 함께 호날두로부터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유니폼을 함께 게시했다. 자칫 불쾌할 수 있을 사건이었지만 호날두는 '대인배'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17
베르너, 첼시 합류 후 VAR로 취소된 득점 16골..."그냥 그러려니 한다" 앗살라
21-10-03 19:09
12716
황희찬 맹활약에 동료 늑대들도 반했다...코디-세메두 '인증샷' 닥터최
21-10-03 16:38
12715
'한-멕 동맹 든든합니다' 울버햄프턴, 황희찬-히메네스 듀오 주목 찌끄레기
21-10-03 15:57
VIEW
'역시 대인배야'...호날두, '호우 세레머니' 따라 한 상대에게 유니폼 줬다 6시내고환
21-10-03 13:50
12713
토미야스, '폭탄머리' 쿠쿠렐라에게 '혼쭐'…수비수 최저평점 치타
21-10-03 12:41
12712
'바르사 격파' 수아레스, 누군가에게 세리머니 "나 아직 같은 폰 쓰고 있어" 뉴스보이
21-10-03 11:37
12711
울버햄튼 감독의 극찬, “황희찬 EPL 완벽히 적응…이런 선수가 필요했다” 불쌍한영자
21-10-03 10:38
12710
'유효슈팅 2개-패스 성공률 100%' 이강인 교체되자 마요르카 홈팬들 '기립박수' 간빠이
21-10-03 10:18
12709
'조롱 아니라지만…' 언짢은 호날두, 상대 '호우 세리머니'에 대면 거부 떨어진원숭이
21-10-03 08:09
12708
이기고 있는데도 겁난다 타짜신정환
21-10-03 05:27
12707
'벌써 2호·3호골' 황희찬, 최고 평점 8.8점 정해인
21-10-03 03:40
12706
"SON 향한 킬패스 봤지?" 부진한 알리 대신할 '새 MF' 뜬다 해적
21-10-03 01:46
12705
역배 존나 나오는구나 해적
21-10-03 00:15
12704
또 무냐 홍보도배
21-10-02 22:39
12703
맹구 힘내 원빈해설위원
21-10-02 21:10
12702
수아레스의 추가 폭로, "바르사 쿠만, 이적 안 하면 명단 제외라 협박했다" 섹시한황소
21-10-02 19:29
12701
시즌 4골 넣었는데… “마르시알, 케인 대체할 수 있다” 전문가 주장 박과장
21-10-02 18:30
12700
SON 호날두와 동급, 축구게임 능력치 EPL 라인업 포함 사이타마
21-10-02 18:04
12699
토트넘 러브콜 외면한 괴물 공격수... "누누 희망도 끝" 이아이언
21-10-02 17:24
12698
살라, 라리가 이적 위해 리버풀과 재계약 거부...'도전 갈망' 캡틴아메리카
21-10-02 15:19
12697
크라우치, '해트트릭' 케인보다 SON에 매료..."레벨이 다르네!" 가츠동
21-10-02 14:04
12696
“메시 괴롭힘 있었다, 바르셀로나서 은퇴 원했는데” 분노한 수아레스 군주
21-10-02 13:21
12695
독일로 돌아갈래요…출전시간 불만 '리그 0골' 첼시 공격수 이적 원한다 장그래
21-10-02 08:39
12694
AL 와일드카드는 2장, 경쟁팀은 4팀…남은 3경기서 결정된다 픽도리
21-10-02 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