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차 대선배' 루크 쇼가 생각하는 '1년차 신입생' 산초는?

80 0 0 2021-10-08 15:58: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이든 산초(21)의 침묵이 길어지는 가운데 잉글랜드 국가대표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배 루크 쇼(26)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잉글랜드는 10일과 13일(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I조 7차전에서 안도라를, 8차전에서 헝가리를 상대한다. 잉글랜드는 6경기 무패 행진과 함께 승점 16점(5승 1무)으로 알바니아, 폴란드, 헝가리를 제치고 I조 선두 자리에 올라 있다.

1998 프랑스 월드컵부터 시작해 '7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잉글랜드다.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 거는 기대는 더욱 크다. 잉글랜드는 지난여름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눈앞에 두고 이탈리아에 패배하긴 했지만, 여전히 잉글랜드의 저력은 막강하다.

이번 10월 A매치를 앞두고 사자 군단에는 3명의 맨유 선수들이 소집됐다. 쇼, 산초, 린가드가 주인공이다. 쇼의 경우 유로 2020에서도 주전으로 활약했던 만큼 이번 2연전도 선발 명단을 꿰찰 예정이다. 린가드 역시 지난 9월 안도라전에서 2골 1도움을 터뜨리며 활약한 만큼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선택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산초다. 잉글랜드 선수단 내 동포지션에 쟁쟁한 경쟁자들이 있을 뿐만 아니라 지난 유로 2020 동안 기대만큼 출전하지도, 활약하지도 못했다. 올여름 도르트문트를 떠나 맨유로 이적한 뒤 꾸준히 경기를 소화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산초 본인도 마찬가지겠지만, 거금의 이적료를 지불하고 데려온 만큼 팬들의 답답함도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대표팀과 소속팀 선배 쇼가 산초를 감쌌다. 글로벌 매체 '골닷컴'은 8일 쇼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쇼는 "산초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매우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매우 날카로워 보인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단지 가끔 데뷔골, 첫 어시스트를 위해 필요한 운이 없는 것이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 곧 터뜨릴 것이다. 산초가 가진 재능은 믿을 수 없을 정도이며, 그는 정상에 오를 실력이다. 조만간 산초의 시대가 올 것이다"라며 신입생을 다독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79
삼성 ㅈㄹ났다 6시내고환
21-10-08 21:09
12778
맨유 쇼, 호날두 극찬 "근 10년간 최고 중 한 명으로 이견이 없다" 떨어진원숭이
21-10-08 17:40
12777
[오피셜] '무적' 나폴리 쿨리발리, 세리에 A 이달의 선수…수비수로는 최초 타짜신정환
21-10-08 16:59
VIEW
'8년차 대선배' 루크 쇼가 생각하는 '1년차 신입생' 산초는? 정해인
21-10-08 15:58
12775
‘SON 덕에 기사회생’ 누누, 여전한 경질 가능성… “빌라전 승리는 당연” 해적
21-10-08 15:33
12774
PSG, 음바페 재계약 사실상 포기...'대체자로 살라 영입 준비' 이영자
21-10-08 15:07
12773
"우린 PSG 만큼 커질 수 있어!"...'520조' 뉴캐슬, 비교조차 우습다 장사꾼
21-10-08 11:59
12772
[오피셜] 뉴캐슬 '제2의 맨시티' 확정…'517조' 사우디 자본에 인수 순대국
21-10-08 10:35
12771
7경기 6골 SON 후배, 레반-홀란 위협... ‘토트넘이 반한 이유’ 원빈해설위원
21-10-08 09:09
12770
포체티노 토트넘 복귀하나 "PSG서 곧 경질" 불도저
21-10-08 08:17
12769
휴스턴 순항중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8 06:48
12768
프랑스 역전 간다 박과장
21-10-08 05:14
12767
사우디 승인가 ? 사이타마
21-10-08 03:38
12766
“당혹스럽다” “미쳤다” 손흥민 기록에 놀란 토트넘 팬들, 왜? 이아이언
21-10-08 02:23
12765
특급 다카하시, 충격의 8실점...시작은 멘붕 수비였다 캡틴아메리카
21-10-07 22:08
12764
아직 골 없냐 가츠동
21-10-07 20:38
12763
"한국에서 준비하기 힘들다" 추신수 작심 발언…서튼 감독 생각은 이영자
21-10-07 17:36
12762
전창진의 KCC, 달려야 산다 순대국
21-10-07 16:12
12761
오늘은 쉬어야지. 원빈해설위원
21-10-07 14:25
12760
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질주머신
21-10-07 13:13
12759
[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오타쿠
21-10-07 11:44
12758
무슨 저주라도 걸렸나? LG에 세상 억울한 1승 투수가 있다 호랑이
21-10-07 10:55
12757
토트넘, 케인 바꿀 기회 왔다... “팀 최고액 재계약 거절”한 대체자 물음표
21-10-07 09:22
1275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7 0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