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다카하시, 충격의 8실점...시작은 멘붕 수비였다

127 0 0 2021-10-07 22:08: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 새 외국인투수 보 다카하시가 대량 실점했다. 

다카하시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했으나 5⅓이닝동안 10안타(1홈런)를 맞고 8실점(7자책)으로 부진했다. 탈삼진은 6개였다. 

2회까지 6명의 타자를 상대로 3개의 삼진까지 곁들인 퍼펙트 투구였다. LG의 공세가 날카로왔다. 3회초 선두타자 이영빈이 중견수 옆에 타구를 떨구어 첫 안타를 날렸다. 

곧바로 작전야구가 시작했다. 유강남이 가볍게 끌어당겨 3유간을 빠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1루주자 이영빈이 2루를 밟고 3루까지 달렸다. 좌익수 터커의 움직임이 민첩하지 못했다. 뒤늦게 3루에 던졌으나 늦었다. 터커의 느슨한 타구 처리였다. 

9번타자 문성주도 우전적시타를 날려 첫 득점에 성공했다. 초구부터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다카하시를 상대로 적극타격이 돋보였다. 다음타자 홍창기는 1루쪽으로 기습번트를 날렸다. 

1루수가 뛰어 나왔으나 다카하시가 볼을 잡았다. 그런데 2루수 김선빈이 1루 커버가 늦었고, 살아났다. 기록은 내야안타였으나 수비불안이었다. 만루에서 김현수는 2타점 중전적시타를 날렸다. 다카하시가 크게 흔들렸다. 

이어진 2사1,3루에서도 오지환이 기습번트를 시도했다. 또 타구를 잡은 다카하시는 1루에 던졌으나 세이프. 이 때도 김선빈의 커버가 늦었다. LG는 번트 수비에 약한 KIA 내야진의 헛점을 제대로 공략하며 승기를 잡았다. 

KIA는 4회초에서도 1사 1,3루에서 홍창기의 타구를 3루수 류지혁이 놓치는 실책으로 또 한 점을 허용했다. 류지혁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6회초 무사 2루에서도 유강남의 타구를 잡지못했다. 

상심한 다카하시는 문성주에게 데뷔 첫 홈런을 맞고 강판했다. 8실점 7자책점의 결과였다. 만일 수비의 탄탄한 뒷받침이 이어졌다면 실점은 더욱 줄었다. 

다카하시는 앞선 2경기에서 10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항상 경기를 마치면서 동료들에게 특별한 감사를 표했다. 동료들의 뒷받침이 있기에 호투할 수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토록 고마움을 표시했지만 이날의 수비수들은 다카하시를 배신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81
‘메시-네이마르와 어깨 나란히’ 손흥민, 비유럽 월드베스트11 선정 닥터최
21-10-09 00:02
12780
한국전 앞둔 자한바크슈 "우린 10연승 중…이번이 이란 역사상 최강" 찌끄레기
21-10-08 22:23
12779
삼성 ㅈㄹ났다 6시내고환
21-10-08 21:09
12778
맨유 쇼, 호날두 극찬 "근 10년간 최고 중 한 명으로 이견이 없다" 떨어진원숭이
21-10-08 17:40
12777
[오피셜] '무적' 나폴리 쿨리발리, 세리에 A 이달의 선수…수비수로는 최초 타짜신정환
21-10-08 16:59
12776
'8년차 대선배' 루크 쇼가 생각하는 '1년차 신입생' 산초는? 정해인
21-10-08 15:58
12775
‘SON 덕에 기사회생’ 누누, 여전한 경질 가능성… “빌라전 승리는 당연” 해적
21-10-08 15:33
12774
PSG, 음바페 재계약 사실상 포기...'대체자로 살라 영입 준비' 이영자
21-10-08 15:07
12773
"우린 PSG 만큼 커질 수 있어!"...'520조' 뉴캐슬, 비교조차 우습다 장사꾼
21-10-08 11:59
12772
[오피셜] 뉴캐슬 '제2의 맨시티' 확정…'517조' 사우디 자본에 인수 순대국
21-10-08 10:35
12771
7경기 6골 SON 후배, 레반-홀란 위협... ‘토트넘이 반한 이유’ 원빈해설위원
21-10-08 09:09
12770
포체티노 토트넘 복귀하나 "PSG서 곧 경질" 불도저
21-10-08 08:17
12769
휴스턴 순항중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8 06:48
12768
프랑스 역전 간다 박과장
21-10-08 05:14
12767
사우디 승인가 ? 사이타마
21-10-08 03:38
12766
“당혹스럽다” “미쳤다” 손흥민 기록에 놀란 토트넘 팬들, 왜? 이아이언
21-10-08 02:23
VIEW
특급 다카하시, 충격의 8실점...시작은 멘붕 수비였다 캡틴아메리카
21-10-07 22:08
12764
아직 골 없냐 가츠동
21-10-07 20:38
12763
"한국에서 준비하기 힘들다" 추신수 작심 발언…서튼 감독 생각은 이영자
21-10-07 17:36
12762
전창진의 KCC, 달려야 산다 순대국
21-10-07 16:12
12761
오늘은 쉬어야지. 원빈해설위원
21-10-07 14:25
12760
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질주머신
21-10-07 13:13
12759
[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오타쿠
21-10-07 11:44
12758
무슨 저주라도 걸렸나? LG에 세상 억울한 1승 투수가 있다 호랑이
21-10-07 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