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틱 발판 삼아 EPL로” 日 선수 향해, “몇 경기 좋아 들떴네” 레전드 폭발

103 0 0 2021-10-15 06:46: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셀틱에서 잘해 프리미어리그로 가겠다.”

스코틀랜드 셀틱에서 맹활약중인 일본 국가대표 공격수 후루하시 쿄고(26)가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다. 누구나 자신의 가치를 인정 받아 빅리그로 이적하길 꿈꾼다. 일각에서 후루하시의 깜짝 발언을 두고 ‘현 소속팀인 셀틱에 존중이 결여됐다’고 비판했다.

후루하시는 지난 7월 빗셀 고베를 떠나 셀틱에 입성했다. 공식 11경기에서 8골 1도움을 기록하며 주가를 높이고 있다. 이달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사우디아라비아, 호주전을 위해 일본 대표팀에 소집됐다.

그는 이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많은 선수가 스코틀랜드에서 프리미어리그로 이적했다. 토미야스 다케히로가 아스널에서 활약하는 걸 보면 동기부여가 생긴다. 셀틱에서 좋은 결과를 남기면 내게 길이 열릴 것”이라고 이적 석 달 만에 탈출 의지를 드러냈다.

최근 좋은 모습을 보이며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이 관심을 보인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아직 성급하다는 시선도 있다.

이를 지켜본 셀틱 출신 공격수 노엘 일런은 풋볼 인사이더를 통해 “프리미어리그 이적 얘기보다 계약된 셀틱에 집중해야 한다.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면 혜택이 있을 것이고, 목표로 삼는 건 문제없다. 그러나 지금 프리미어리그 이야기를 하는 건 셀틱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이다. 존중이 결여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이자 애스턴 빌라 레전드인 가브리엘 아그본라허 역시 “마음속에 담아뒀어야지 그런 말을 해서는 안 됐다. 에이전트나 친한 친구에게 말할 수 있어도 인터뷰에서 하는 건 아니다. 그는 사과해야 한다. 구단에 경의를 표해야 한다. 몇 경기 좋았다고 들떠서 프리미어리그 얘기를 꺼내 다니… 셀틱을 위해 최선을 다하면서 우승컵을 탈환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레전드들이 격분하자 일본이 들고 일어섰다. 사커다이제스트웹은 14일 “후루하시가 정직하게 말했다. 그의 야망은 희생양이 됐다. 무엇이 잘못된 건지 모르겠다. 셀틱을 위해 최선을 다하지 않겠다는 게 아니었는데…”라는 일부 팬들의 반박 의견을 전하며 감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873
[잠실 코멘트]"이런 투수가 어디 숨어있었지?" 탈삼진 1751개의 레전드 감독이 본 미란다의 탈삼진 능력 음바페
21-10-15 10:52
12872
1차 지명 투수, 5년간 1군 데뷔도 못하고 방출…한화 잔혹사 미니언즈
21-10-15 09:59
1287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5 08:37
12870
아침부터 기분이 안좋아 정해인
21-10-15 07:52
VIEW
“셀틱 발판 삼아 EPL로” 日 선수 향해, “몇 경기 좋아 들떴네” 레전드 폭발 해적
21-10-15 06:46
12868
'함박 미소' 손흥민, 토트넘 동료들과 훈련으로 '복귀 신고' 이영자
21-10-15 03:52
12867
김민재, '수비 파트너' 살라이와 수줍은 '케미' 과시...팬들도 흐뭇 장사꾼
21-10-14 23:50
12866
엘지 점수바라 원빈해설위원
21-10-14 21:59
12865
삼성 선발 원태인 오늘 머지; 픽샤워
21-10-14 20:26
12864
차두리 감독의 오산고, 전북현대 영생고와 전국체전 결승 순대국
21-10-14 17:30
12863
생태계 파괴 신호탄…토트넘 경기 전 'EPL 시즌 2호 경질' 픽도리
21-10-14 16:37
12862
왜 일반 커브와 차이가 없는 너클 커브를 던질까 해골
21-10-14 15:14
12861
'충격' 케인 레알이 노린다 '근데 백업이라니...' 애플
21-10-14 13:52
12860
오늘도 건승하세요 호랑이
21-10-14 12:38
12859
맨유도 참전했다. 21세 리그앙 최고 수비형 MF 러브콜 명문구단 쇄도 가습기
21-10-14 11:19
12858
'케인-스털링도 뛰는데?' 교체 아웃에 당황한 그릴리시, 팬들도 황당 미니언즈
21-10-14 10:29
12857
이번에는 피자 가게, '주급 29만 파운드' 첼시 스타 겸손 추가 물음표
21-10-14 09:28
1285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4 08:48
12855
‘교도소 6개월 복역?’…‘뮌헨’ 수비수, 법정 출석 예정 해골
21-10-14 07:14
12854
"울브스의 문제, 황희찬이 해결했어"...英매체 '집중 조명' 릅갈통
21-10-14 04:57
12853
포그바+음바페 쌍끌이 영입 도전, 레알 회장의 '공짜 승부수' 갓커리
21-10-14 01:26
12852
'코치 준비' 윌셔, 아스널 유스 팀 경기 참관...'메르테사커 돕는다' 날강두
21-10-14 00:07
12851
토트넘에서만 부진한 게 아니었네…"자신감은 유지하고 있다" 해골
21-10-13 21:51
12850
두산만 빌빌거리네 곰비서
21-10-13 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