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187 0 0 2021-10-26 16:18: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손흥민을 제외하면 토트넘 선수 중 누구도 웨스트햄 주전이 될 수 없다. 그리고 손흥민마저 논쟁거리가 될 수 있다."

24일(한국시간) 열렸던 웨스트햄전 패배에 토트넘에 몸담았던 아일랜드 출신 축구인 제이미 오하라가 크게 분노하며 이같이 말했다.

오하라는 "긍정적인 게 하나도 없었다. 웨스트햄과 경기는 런던 더비였으며 벌써 (런던 더비에서만) 네 번째 패배다. 재미있게도 런던에서 승리가 팬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선수들이 모르는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우리가 못한 건 사실이다. 웨스트햄이 편안하게 경기했다. 전반전엔 괜찮았다. 잘 움직이고 패스도 좋았다. 여러 차례 좋은 기회가 있었다. 손흥민은 반드시 넣었어야 할 좋은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우린 후반전에 슈팅을 못했다"고 지적했다.

토트넘은 웨스트햄과 경기에서 후반 27분 코너킥 실점으로 0-1로 졌다.

점유율이 62.3%로 크게 앞섰지만 조직적인 웨스트햄 수비를 뚫지 못했다. 후반전엔 슈팅이 하나도 없다. 현지 매체들은 "토트넘 공격엔 창의성이 부족했다"고 꼬집었다.

오하라는 "후반전에 슈팅이 없었는데 어떻게 긍정적인 요소가 있었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며 "우린 창의력이 부족하다. 10번 포지션이 가장 큰 문제다. 은돔벨레는 부족하다. 때때로 무언가 보여주긴 하지만 이후 15분 동안 사라진다"고 했다.

이어 "창의력이 문제다. 우린 에릭센의 대체 선수를 찾지 못했다. 토트넘은 항상 라파엘 반더바르트, 루카 모드리치 등 항상 창의적인 플레이어들이 있었다. 하지만 3시즌 동안 좋은 10번 포지션 선수가 나오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오하라는 웨스트햄이 잘 조직된 팀이라고 치켜세우며 토트넘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웨스트햄은 정말 조직적이며 특히 데클란 라이스는 환상적"이라고 했다.

이어 토트넘 선수 중 웨스트햄 베스트11에 들어갈 수 있는 선수가 누가 있는지 묻는 말에 "솔직히 손흥민 말고 없다. 하지만 올 시즌 최고 활약을 보이고 있는 포르날스 때문에 (이마저도) 논쟁거리가 될 수 있다"며 "난 토트넘 편이며, 그래서 토트넘을 비판하고 싶다. 진정으로 팀을 바라보며 누가 웨스트햄 팀에 들어갈 수 있는지 모르겠다. 즉 내 답변은 없다(And the answer is no!)"고 목소리를 높였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우리가 더 나았다. 솔직히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다고 생각한다. 기회를 만들었고 주도권도 가져왔다"며 "웨스트햄도 좋은 팀이다. 하지만 그들의 기회는 오로지 역습과 세트피스뿐이었다. 우리가 더 잘했다. 그러나 이것이 축구"라고 선수단을 감쌌다.

토트넘은 승점 15점(5승 4패)로 6위에 머물렀다. 오는 31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반전을 노린다.

오하라는 토트넘 유스 팀을 거쳐 2005년 토트넘과 프로 계약을 맺었다. 프로 초창기 임대로 경험을 쌓다가 2007-08시즌 토트넘에서 프리미어리그 17경기에 출전했고 2010-11시즌 팀을 떠나기까지 56경기 7골을 남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50
맨유-토트넘 떨고 있니...'520조' 뉴캐슬, 텐 하흐에 연봉 '180억' 제시 미니언즈
21-10-27 11:06
1304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7 09:04
13048
"김광현의 길은 끝났다" MLB닷컴, 세인트루이스와 김광현 결별 시사...박효준도 2022 피츠버그 잠정 로스터 제외 크롬
21-10-27 05:37
13047
[한국VS미국] ‘전설의 은퇴식’ 지소연, 파티 또 망치나 박과장
21-10-27 04:23
13046
드디어 ‘FA’ 김신욱 영입전 시작했다… 국내외 팀에서 러브콜 호랑이
21-10-27 02:52
13045
"부끄럽지 않니?" 폭발한 호날두, 맨유 동료들 꾸짖었다 조현
21-10-27 01:13
13044
또 한 명의 레알 레전드가 떠난다... 15년 레알 생활 정리 질주머신
21-10-26 23:29
13043
대체 선발이 일냈다, 7전8기 끝 70승…LG 드디어 3위 확보 해골
21-10-26 22:17
13042
황사머니 쫓아 중국으로…팬들 기억 속에서 사라진 8인 곰비서
21-10-26 21:11
13041
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와꾸대장봉준
21-10-26 19:57
VIEW
"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이영자
21-10-26 16:18
13039
"걸어다니는 재앙이었다" 1100억 DF, 5실점 관여→평점 0점 '수모' 홍보도배
21-10-26 15:37
13038
몸값만 2100억원...부상 장기화에 속터지는 도르트문트 장사꾼
21-10-26 13:33
13037
웃어야 될까... 바르셀로나, ‘1,837억 유리몸’ 4개월 만에 복귀 순대국
21-10-26 13:05
13036
[단독] 내년에도 뛴다는 박석민, NC는 못 말린다 원빈해설위원
21-10-26 12:11
13035
뉴캐슬 파격 행보, 'SON 영입' 힘썼던 전문가 영입 추진 클로버
21-10-26 10:31
13034
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불쌍한영자
21-10-26 05:53
13033
'헬퍼' 권영재 감독, 군 문제로 PSG 탈론과 결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6 04:08
13032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섹시한황소
21-10-26 02:28
13031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아버지가 ‘너는 생각보다 더 대단한 선수’라고 격려” 가츠동
21-10-26 00:54
13030
"내년 여름 떠날 듯"…유벤투스·맨시티·토트넘·PSG와 협상 중 손예진
21-10-25 23:34
13029
'내 동생 쳤냐!' 1m93 반 다이크 분노 폭발, 호날두에 반격 아이언맨
21-10-25 22:28
13028
"이강인 퇴장 후 달라졌다" 마요르카, 편파 판정 의혹 제기 극혐
21-10-25 21:16
13027
"고우석 홈런 맞을까봐 고의4구 지시? 다음에도 희망이 없는 것" 물음표
21-10-25 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