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내년에도 뛴다는 박석민, NC는 못 말린다

212 0 0 2021-10-26 12:11: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석민. [연합뉴스]

임선남 NC 단장대행은 26일 "박석민과 2020시즌을 앞두고 2 1년 계약을 맺었는데, 지난 2시즌 동안 3년 차 계약에 대한 요건이 충족돼 내년 계약까지 실행된 상태"라고 전했다.

NC는 박석민과 지난 2020년 1월 계약 기간 3년(2+1년), 최대 34억원에 합의했다. 세부적으로는 보장 2년 16억, 3년 차 계약 실행을 포함한 총 옵션은 18억원이었다. 박석민은 지난해와 올해 연봉이 각각 7억원이었다. +1 계약이 실행되는 내년에도 연봉이 비슷하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박석민은 지난해 123경기에 나와 타율 0.306, 14홈런, 63타점 등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올해는 59경기에 나와 타율 0.257, 10홈런, 41타점 등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7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겨 KBO로부터 72경기, NC로부터 50경기 등 총 12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총 144경기 중 절반도 소화하지 못했지만 +1 계약이 실행됐다. 임 단장대행은 "계약 세부사항에 관해 이야기할 수 없다. 다만 옵션 달성은 출전 경기 수보다 개인기록 요건 비중이 더 컸다. 박석민은 올 시즌 절반 이상을 나오지 않고도 지난 1년 반의 기록으로도 3년 차 계약이 실행되더라"고 전했다.

박석민은 내년 시즌 개막 후에도 출장정지 징계가 이어져 37경기에 나오지 못한다. 그런데도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나갈 마음은 크다. 코로나19를 치료하고 지난달부터 마산야구장에 나와 체력 관리를 하고 있다.

하지만 박석민의 복귀가 야구팬은 탐탁지 않을 수 있다. 박석민을 포함한 4명의 NC 선수들은 지난 7월 원정 숙소인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외부인 2명과 함께 맥주를 마신 뒤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로 인해 일부 경기가 취소됐고 급기야 KBO리그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아울러 박석민 등 4명은 강남구청에서 초기 역학조사를 할 때 외부인 2명과 함께한 사적 모임을 사실을 누락해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 이로 인해 구단 수뇌부가 사퇴했고, 이동욱 NC 감독도 책임을 통감하고 10경기 출장정지와 벌금 500만원 징계를 받아들였다.

거기다 프로야구 중계 스포츠 4사(KBSN·MBC PLUS·SBS미디어넷·스포티비)는 25일 '리그 조기 종료와 선수들의 일탈로 인해 국민적 여론이 악화돼 막대한 손해가 발생했다"며 KBO와 구단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청했다.

여론이 악화되고 있지만 박석민의 선수 생활 의지가 강력해 NC로서는 박석민을 안고 가야 한다. 임 구단대행은 "이런 논란이 생길 줄 예상하지 못하고 이미 2년 전에 계약했다. 팬들의 질타가 있겠지만, 내년 계약은 어쨌든 이뤄진 상황"이라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41
드디어 ‘FA’ 김신욱 영입전 시작했다… 국내외 팀에서 러브콜 호랑이
21-10-27 02:52
13040
"부끄럽지 않니?" 폭발한 호날두, 맨유 동료들 꾸짖었다 조현
21-10-27 01:13
13039
또 한 명의 레알 레전드가 떠난다... 15년 레알 생활 정리 질주머신
21-10-26 23:29
13038
대체 선발이 일냈다, 7전8기 끝 70승…LG 드디어 3위 확보 해골
21-10-26 22:17
13037
황사머니 쫓아 중국으로…팬들 기억 속에서 사라진 8인 곰비서
21-10-26 21:11
13036
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와꾸대장봉준
21-10-26 19:57
13035
"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이영자
21-10-26 16:18
13034
"걸어다니는 재앙이었다" 1100억 DF, 5실점 관여→평점 0점 '수모' 홍보도배
21-10-26 15:37
13033
몸값만 2100억원...부상 장기화에 속터지는 도르트문트 장사꾼
21-10-26 13:33
13032
웃어야 될까... 바르셀로나, ‘1,837억 유리몸’ 4개월 만에 복귀 순대국
21-10-26 13:05
VIEW
[단독] 내년에도 뛴다는 박석민, NC는 못 말린다 원빈해설위원
21-10-26 12:11
13030
뉴캐슬 파격 행보, 'SON 영입' 힘썼던 전문가 영입 추진 클로버
21-10-26 10:31
13029
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불쌍한영자
21-10-26 05:53
13028
'헬퍼' 권영재 감독, 군 문제로 PSG 탈론과 결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6 04:08
13027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섹시한황소
21-10-26 02:28
13026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아버지가 ‘너는 생각보다 더 대단한 선수’라고 격려” 가츠동
21-10-26 00:54
13025
"내년 여름 떠날 듯"…유벤투스·맨시티·토트넘·PSG와 협상 중 손예진
21-10-25 23:34
13024
'내 동생 쳤냐!' 1m93 반 다이크 분노 폭발, 호날두에 반격 아이언맨
21-10-25 22:28
13023
"이강인 퇴장 후 달라졌다" 마요르카, 편파 판정 의혹 제기 극혐
21-10-25 21:16
13022
"고우석 홈런 맞을까봐 고의4구 지시? 다음에도 희망이 없는 것" 물음표
21-10-25 19:39
13021
‘20살에게 싸커킥+주먹질’...호날두 또 불거진 인성 논란 크롬
21-10-25 18:29
13020
‘리버풀전 참패’ 후 소환된 박지성, 네빌 “전방 압박하는 선수 없어” 박과장
21-10-25 17:27
13019
"황희찬 완전 이적, 매우 매력적인 선택" 英 매체들 벌써 재촉 사이타마
21-10-25 16:50
13018
0-5 대참사...야유 쏟아지자 린가드 "난 경기장에 없잖아" 이아이언
21-10-25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