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는 옳았다' 삼성의 신연봉제, 타구단으로 옮겨가나

185 0 0 2021-10-27 14:27: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 선수들.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신연봉제가 삼성왕조 재건의 확실한 원동력이 되고 있다.

삼성이 6년 만에 왕조 본능을 깨웠다. 시즌 내내 상위권을 유지하던 삼성은 지난 23일 대구 KT전 승리하며 121일 만에 단독 1위에 올라섰다. 남은 경기 현재 순위를 유지하면 6년 만에 정규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7년 만에 통합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

2015년 준우승을 거둔 삼성은 2016년부터 9위, 9위, 6위, 8위, 8위에 머물며 깊은 암흑기를 보냈다. 하지만 올해 확실히 달라졌다.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10승 트리오를 배출했고, 팀 타율 3위에 오르며 고구마 타선 이미지를 지웠다. 시즌 시작 전 우승 후보 명단에 없던 삼성이 반전을 일군 것이다.

변화에 중심에 신연봉제 도입이 있었다. 올해 삼성은 뉴타입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했다. 선수가 계약 구조를 택하는 방식이다. 합의된 기준 연봉을 토대로 선수가 기본형, 목표형, 도전형을 선택하게 한 이 연봉제는 선수들의 목표지향과 성취감을 부쩍 끌어올렸다. 이를 선수 뿐 아니라 에이전트도 환영했다. 그래서 더 좋을 결과를 내겠다는 각오로 구단의 예상보다 더 많은 선수가 목표형과 도전형을 택했다.

지난 5월 팀 상승세 비결을 묻는 질문에 허삼영 감독도 제일 먼저 “구단이 좋은 정책을 만들어줬기 때문이다.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와 자유계약선수(FA) 오재일의 합류도 중요하지만, 동기부여가 첫 번째”라며 “선수들의 개개인 목표가 확실히 있다”라고 답했다.

지난 2011년 LG도 새로운 연봉제를 도입했던 때가 있었다. 당시 LG는 선수의 입단 연차에 상관없이 전년도 성적이 좋은 선수의 연봉은 인상하고 성적이 안 좋으면 깎는 새로운 연봉제를 도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그리고 2015년까지 여러 변화를 주며 화제를 낳았고, 2013년 3위까지 올랐다.

삼성 또한 여러 요소들이 맞물려 올해 성적의 기반이 됐으나 선수들의 성취감을 고취하는 신연봉제의 효과도 분명하다. 이제 눈에 보이는 결과가 나왔으니 다른 구단의 생각도 같아질 것이다. 개인 성적이 따라와야 팀 성적이 좋아지고, 선수 개인의 자발적 동기부여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구단이 참고할 가능성은 더 높아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65
페네르바체, 이번엔 '韓대표 윙어' 관심..."많은 유럽 팀들도 팔로우 중" 철구
21-10-28 16:17
13064
부상 복귀 알린 ‘월클 리베로’… 정상 출전은 최소 2경기 뒤 전망 오타쿠
21-10-28 16:00
13063
“이제 부상 병동이잖아” 트라웃 시대는 끝났다? 영건들의 도전 시작됐다 호랑이
21-10-28 14:04
13062
“도대체 진주목걸이 왜 하는거야?” 작 피더슨이 답했다 손나은
21-10-28 13:09
13061
PAOK, 이재영-이다영 '공짜'로 영입했다...약삭빠른 상술로 '대박' 극혐
21-10-28 12:17
13060
메시의 잔인한 초대 "중국, 카타르에서 만나자"…中 팬도 자조 음바페
21-10-28 11:30
13059
드레싱룸 불만 폭발...호날두, 동료들 집합해 "파업은 안 돼!" 미니언즈
21-10-28 10:11
1305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8 09:00
13057
'실망스러움의 연속' 유벤투스 알레그리, "반성해야 한다" 불쌍한영자
21-10-28 06:57
13056
이승우, SNS에 소속팀 저격…"잘못된 곳에 있으면 빛날 수 없어" 간빠이
21-10-28 04:18
13055
라리가 전반 다 역배 불도저
21-10-28 02:59
13054
바셀 승 유벤 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8 01:14
13053
내일 기아 롯데전 가마구치
21-10-28 00:23
13052
감독은 '왕따'-선수는 '이적 선언'... 맨유, 이런 난장판이 어딨나 섹시한황소
21-10-27 23:42
13051
우승 경쟁 나란히 졌네 군주
21-10-27 21:37
13050
‘2032억→270억’ 어쩌다 이 지경까지… 2021년 몸값 하락률도 압도적 1위 이아이언
21-10-27 17:05
13049
호날두, '충격' 맨유 차기 감독 후보 7순위(英 언론) 원빈해설위원
21-10-27 16:07
VIEW
'결과는 옳았다' 삼성의 신연봉제, 타구단으로 옮겨가나 호랑이
21-10-27 14:27
13047
38살에 다시 전성기…'ERA 2.11' 여전히 독보적이다 손나은
21-10-27 13:13
13046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사이트서 도박” 두산베어스 방출 정현욱, 벌금형 극혐
21-10-27 12:11
13045
맨유-토트넘 떨고 있니...'520조' 뉴캐슬, 텐 하흐에 연봉 '180억' 제시 미니언즈
21-10-27 11:06
1304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7 09:04
13043
"김광현의 길은 끝났다" MLB닷컴, 세인트루이스와 김광현 결별 시사...박효준도 2022 피츠버그 잠정 로스터 제외 크롬
21-10-27 05:37
13042
[한국VS미국] ‘전설의 은퇴식’ 지소연, 파티 또 망치나 박과장
21-10-27 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