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방출→은퇴 결심 '좌승사자', "꿈의 구단에서 뛰어 행복했다...후회없다"

258 0 0 2021-11-01 19:50: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선수 생활은 여기까지 하기로 마음먹었다. 후회 없이 했기 때문에 아쉬움은 없다". 

'좌승 사자' 임현준(33)이 정들었던 삼성 유니폼을 벗고 선수 생활의 마침표를 찍는다.

삼성은 1일 임현준, 봉민호, 김동찬, 조경원, 안도원(이상 투수), 김결의(포수), 백승민, 김재현, 김태수(이상 내야수), 이현동, 최선호, ​김경민(이상 외야수) 등 12명의 선수와 재계약하지 않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대구고와 경성대를 거쳐 2011년 삼성에 입단한 임현준은 1군 통산 239경기에 등판해 5승 4패 23홀드 평균 자책점 4.13을 거뒀다. 2019년 8홀드를 거두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기록을 세웠고 항상 팀을 위해 헌신하고 성실한 선수로서 구단 안팎에서 칭찬이 자자했다. 

1일 오후 기자와 통화가 닿은 임현준은 "선수 생활은 여기까지 하기로 마음먹었다. 후회 없이 했기 때문에 아쉬움은 없다"고 말했다. 

임현준은 "돌이켜 보면 고마운 분들이 너무나 많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지도해주신 많은 스승님 그리고 프로 생활하면서 정말 많은 감독님과 코치님들의 도움을 받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또 "한 경기 한 경기 저보다 더 마음 졸이면서 경기를 지켜봤던 늘 고마운 가족과 저를 사랑해주신 팬들께 인사도 제대로 드리지 못하고 선수 생활을 마감하게 되어 죄송스럽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제대로 인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향후 계획을 묻자 "아직 정해진 건 없는데 야구 공부를 하면서 좋은 기회를 기다릴 생각이다. 요즘 야구 인기가 많이 떨어져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아쉬움이 크다. 야구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다"고 대답했다. 

임현준은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삼성 유니폼을 입을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시민야구장에서 뛰는 삼성 선수들을 보면서 야구 선수의 꿈을 키웠다. 제게 '꿈의 구단'인 삼성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이곳에서 마치게 되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 우리 팀이 오랜만에 좋은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는데 포스트시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팬 입장에서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27
콘테, 토트넘 러브콜에 화답..."3년 계약에 연봉 204억. 선수 보강도 해줘" 질주머신
21-11-01 20:50
VIEW
삼성 방출→은퇴 결심 '좌승사자', "꿈의 구단에서 뛰어 행복했다...후회없다" 와꾸대장봉준
21-11-01 19:50
13125
우승 기회 놓친 애틀란타, 클럽하우스 앞에는 뜯지 못한 샴페인만 [현장스케치] 캡틴아메리카
21-11-01 17:24
13124
SON-케인 조합은 끝? 포터 체제로 바뀔 시 토트넘 라인업 장그래
21-11-01 16:42
13123
[WS] 애틀란타, 작년 NLCS 악몽 ‘또 3승 1패서 역전패?’ 홍보도배
21-11-01 15:59
13122
'하든 트리플 더블' BKN, DET 대파... 듀란트 퇴장 순대국
21-11-01 14:55
13121
혼돈의 NBA, '갑툭튀' 강력 MVP 후보 마이애미 에이스 지미 버틀러 철구
21-11-01 13:32
13120
할로윈데이, 9명 합치면 가장 '무서운' 축구 선수 탄생한다 오타쿠
21-11-01 12:12
13119
‘누누 OUT?’ 토트넘, 새로운 감독 후보는 ‘2명?’ 호랑이
21-11-01 10:21
13118
"토트넘 영입했어야"…해트트릭 폭발 괴물 공격수 '올해만 27골' 물음표
21-11-01 09:34
1311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1 08:57
13116
‘칼 뽑았다’ 레비 회장, 누누 ‘경질’ 결정 간빠이
21-11-01 07:57
13115
소시 하나남았다 불도저
21-11-01 06:14
13114
'레전드' 사비가 온다...바르사 예상 라인업 공개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01 04:16
13113
케인, 급기야 '언해피' 띄웠다... "누누 밑에서 힘들다" 증언 섹시한황소
21-11-01 02:14
13112
‘이강인 90분 아웃+막판 PK 허용’ 마요르카, 카디스전 1-1 무승부…가르시아 감독 퇴장 박과장
21-11-01 00:24
13111
앙제 무 뜨나 사이타마
21-10-31 22:46
13110
지긋지긋한 한폴낙 가츠동
21-10-31 21:12
13109
"SON-케인, 그림자야?" 리버풀 전설, '유효슈팅 0'에 절레절레 부천탕수육
21-10-31 20:08
13108
'토트넘 주장' 요리스 대폭발..."이따위 형편없는 경기가 처음이 아니다" 나베하앍
21-10-31 18:53
13107
손흥민-케인과 함께 뛴 공격수, “둘은 퍼펙트 듀오, 남은 건 챔피언” 남자성기사요
21-10-31 17:25
13106
토트넘 이겼지만 '시큰둥'…"모든 팀이 맨유처럼 뛴다" 킁킁
21-10-31 16:23
13105
'맨유전 완패' 토트넘 MF, 누누 간접 저격..."홈에선 결단력 있어야 해" 스킬쩐내
21-10-31 15:36
13104
레알 마드리드의 계륵, 리버풀 영입 타진. 라리가 통하지 않았던 세르비아산 재능, EPL에서는? 릅갈통
21-10-31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