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176 0 0 2021-11-04 15:31: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전임 감독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던 손흥민도 외면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쓸쓸하게 토트넘 홋스퍼를 떠났다.

토트넘은 지난 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누누의 경질 소식을 전했다. 올 여름 조제 모리뉴의 뒤를 이어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누누는 4개월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시작은 좋았다. 올 시즌 초반 리그 3연승을 달리며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급격하게 추락했고 엄청난 비판을 받았다.

지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당한 0-3 패배가 결정적이었다. 당시 홈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누누가 교체 카드를 사용하자 야유를 퍼부었다. 토트넘 보드진은 위기를 느꼈고 곧바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누누 경질을 결정했다.

누누의 마지막은 쓸쓸했다. 선수단 중 어느 누구도 감사함을 표시하지 않았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선수들은 이전 감독들이 떠날 때 덕담을 하며 감사함을 표시했다. 하지만 누누는 그렇지 않았다. 선수들이 그를 어떻게 여겼는지 알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경질 당시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앞장서 그의 앞날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남겼고 모리뉴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모리뉴에게 감사함과 미안함을 동시에 드러냈고 케인은 함께 해 영광이었다는 뜻을 전달한 바 있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 성적 부진으로 팀을 떠나더라도 인사는 잊지 않았다.

그러나 누누는 끝까지 외면 당했다. 전임 감독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던 손흥민과 케인 마저 침묵했다. 누누는 지휘봉을 잡은 4개월 내내 선수단의 신임을 전혀 얻지 못하고 떠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81
'폭풍 영입 예고' 토트넘, 케인의 투톱 파트너는 SON이 아니다? 와꾸대장봉준
21-11-05 02:44
13180
배당이 다 똥이네 애플
21-11-04 22:55
13179
'충격' 첼시 최강 수비진 해체 가능성... 4명이나 FA로 떠난다 물음표
21-11-04 21:48
13178
최하위 지명 GS칼텍스 모마, 실력은 '최고' 소주반샷
21-11-04 17:30
13177
‘유일한 편 쿠만 떠나고 찬밥’ 연봉 164억 계륵, 진짜 내친다 철구
21-11-04 16:41
VIEW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호랑이
21-11-04 15:31
13175
[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손나은
21-11-04 14:28
13174
토트넘·맨유 '러브콜' 이유 있었네... 챔스 돌풍 '또' 이끈 감독 가습기
21-11-04 12:46
13173
[롤드컵 미디어데이] "풀세트 사람 할 짓 아냐" 양 팀 모두 3:0 예상 극혐
21-11-04 11:55
13172
바우어, 옵트아웃 포기...다저스, 내년 378억원 줘야 미니언즈
21-11-04 10:31
13171
손흥민 좌측 윙포워드 예상...콘테식 3-4-3 개봉박두 물음표
21-11-04 09:56
13170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11-04 09:23
13169
맨유 레전드 '분노 폭발'..."넌 도대체 언제까지 멍청한 짓 할 거야" 조현
21-11-04 08:02
13168
본머스 패가 하필은 오늘이냐 앗살라
21-11-04 06:34
13167
콘테, 계약은 했지만 지휘봉 못 잡는 이유…‘복장 터지는 행정 처리’ 닥터최
21-11-04 04:13
13166
밀란을 까야 대나 말아야대나 찌끄레기
21-11-04 02:08
13165
'충격' 2002년생 네덜란드 미래, 우울증으로 은퇴 고려 6시내고환
21-11-04 00:33
13164
'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 1 뉴스보이
21-11-03 21:25
13163
오리온 승 언더 간빠이
21-11-03 19:04
13162
韓 잡고 싶은 UAE의 명단, 핵심+역전의 용사+귀화 선수까지 호출 박과장
21-11-03 17:08
13161
누누 흔적 지우는 토트넘, 라커룸 '바닥 스티커' 먼저 뗐는데... 사이타마
21-11-03 16:36
13160
나성범 올인인가…NC 선수단 대거 정리, 칼바람 또 불지도 이아이언
21-11-03 14:16
13159
토트넘 경기장 밖 쓰러진 남성 도운 시민, 알고보니 호이비에르…"시민영웅" 찬사 조폭최순실
21-11-03 13:02
13158
'흥분 그 이상' 이것이 명장 효과…선수단 의욕까지 단번에 ↑ 떨어진원숭이
21-11-03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