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164 0 0 2021-11-05 13:04: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에디 하우 전 AFC본머스 감독. /AFPBBNews=뉴스1'부자 구단' 대열에 오르고도 새 감독 선임에 난항을 겪던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마침내 사령탑을 찾았다. 주인공은 지난해 8월까지 AFC 본머스를 이끌었던 에디 하우(44·잉글랜드) 감독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 스카이스포츠 현지 언론들은 5일(한국시간) "뉴캐슬이 새 사령탑으로 하우 감독 선임에 임박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캐슬 구단과 하우 감독은 2년 6개월의 계약기간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세부적인 협상만 마무리되는 대로 공식 발표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르면 오는 7일 오전 2시30분 열리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가 신임 감독의 데뷔전이 될 것이라는 게 현지 전망이다.

하우 감독은 4부리그 팀이던 AFC 본머스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1부) 승격까지 이끈 사령탑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09년 본머스 지휘봉을 잡아 3부리그 승격을 이끈 뒤, 2부리그 팀인 번리 지휘봉을 9개월 간 잡았다가 다시 본머스로 복귀했다. 이후 본머스의 2부리그 승격과 EPL 승격을 차례로 이끄는 대기록을 썼다.

본머스의 EPL 승격은 125년 만의 일이었는데, 공교롭게도 하우 감독은 본머스 유스팀 출신인 데다 본머스에서도 대부분의 선수 생활을 했던 곳이어서 더욱 의미가 컸다.

이후에도 본머스를 이끌고 5시즌 동안 PL 무대를 누볐던 하우 감독은 팀의 2부리그 강등과 함께 2020년 8월 상호 합의하에 팀을 떠났다. 본머스를 떠난 뒤 그는 1년 3개월 동안 무직 상태였다.

뉴캐슬은 지난달 초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인수돼 이른바 부자구단 대열에 올랐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PIF의 자산은 무려 3200억 파운드(약 517조3000억원)에 달한다.

이후 뉴캐슬은 대격변의 신호탄으로 지난달 21일 스티브 브루스 감독을 경질하고 새로운 사령탑 물색에 나섰지만 번번이 무산됐다. 최근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당초 뉴캐슬 새 감독 후보에 물망에 올랐지만 무산됐고, 최근엔 우나이 에메리 비야레알 감독도 뉴캐슬의 감독직 제안을 거절했다.

그러나 하우 감독과 마침내 합의점을 찾으면서 뉴캐슬도 비로소 새로운 출발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뉴캐슬은 PL 개막 10경기 동안 무승(4무6패)으로 강등권인 19위에 처져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97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홍보도배
21-11-06 07:42
1319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순대국
21-11-06 05:53
13195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원빈해설위원
21-11-06 03:08
1319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픽샤워
21-11-06 01:39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13191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131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13189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VIEW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
13183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소주반샷
21-11-05 05:51
13182
유로파 오늘은 무가 답인가 ? 곰비서
21-11-05 04:22
13181
'폭풍 영입 예고' 토트넘, 케인의 투톱 파트너는 SON이 아니다? 와꾸대장봉준
21-11-05 02:44
13180
배당이 다 똥이네 애플
21-11-04 22:55
13179
'충격' 첼시 최강 수비진 해체 가능성... 4명이나 FA로 떠난다 물음표
21-11-04 21:48
13178
최하위 지명 GS칼텍스 모마, 실력은 '최고' 소주반샷
21-11-04 17:30
13177
‘유일한 편 쿠만 떠나고 찬밥’ 연봉 164억 계륵, 진짜 내친다 철구
21-11-04 16:41
13176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호랑이
21-11-04 15:31
13175
[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손나은
21-11-04 14:28
13174
토트넘·맨유 '러브콜' 이유 있었네... 챔스 돌풍 '또' 이끈 감독 가습기
21-11-04 1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