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편 쿠만 떠나고 찬밥’ 연봉 164억 계륵, 진짜 내친다

171 0 0 2021-11-04 16:41: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자신을 유일하게 지지하던 수장이 떠났다. 어떤 심정일까. FC바르셀로나의 계륵 필리페 쿠티뉴(29)가 방출될 위기다.

사실, 쿠티뉴는 바르셀로나 입성 직후 계속 위기였기 때문에 현 상황이 그리 놀랍지 않다. 무려 1,200만 유로(164억 원)의 연봉을 받고 있지만, 그 값을 못한다.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른 바르셀로나가 방출을 결심했다.

스페인 스포르트는 3일 “로날드 쿠만 감독이 경질된 후 바르셀로나 내에서 더 이상 쿠티뉴를 지지하는 사람이 없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세르지 바르후안이 바르셀로나 임시 감독이 된 후 쿠티뉴가 다시 벤치에 앉았다. 구단에서 그를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차기 사령탑으로 거론되고 있는 차비 에르난데스 체제에서 쿠티뉴의 포지션이 없을 가능성이 높다고 확신했다.

쿠티뉴는 지난 두 경기에서 벤치에 앉았다. 디나모 키예프와 챔피언스리그도 뛰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내년 1월 겨울 이적 시장에서 그를 매각하길 희망한다.

이미 바르셀로나는 두 차례 여름 이적 시장에서 쿠티뉴 판매를 시도했지만, 구미가 당길만한 제안이 없었다. 쿠만은 부임 후 쿠티뉴를 신뢰했다. 그러나 쿠만이 짐을 쌌다. 이제 쿠티뉴의 시간도 얼마 안 남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97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홍보도배
21-11-06 07:42
1319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순대국
21-11-06 05:53
13195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원빈해설위원
21-11-06 03:08
1319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픽샤워
21-11-06 01:39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13191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131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13189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13188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
13183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소주반샷
21-11-05 05:51
13182
유로파 오늘은 무가 답인가 ? 곰비서
21-11-05 04:22
13181
'폭풍 영입 예고' 토트넘, 케인의 투톱 파트너는 SON이 아니다? 와꾸대장봉준
21-11-05 02:44
13180
배당이 다 똥이네 애플
21-11-04 22:55
13179
'충격' 첼시 최강 수비진 해체 가능성... 4명이나 FA로 떠난다 물음표
21-11-04 21:48
13178
최하위 지명 GS칼텍스 모마, 실력은 '최고' 소주반샷
21-11-04 17:30
VIEW
‘유일한 편 쿠만 떠나고 찬밥’ 연봉 164억 계륵, 진짜 내친다 철구
21-11-04 16:41
13176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호랑이
21-11-04 15:31
13175
[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손나은
21-11-04 14:28
13174
토트넘·맨유 '러브콜' 이유 있었네... 챔스 돌풍 '또' 이끈 감독 가습기
21-11-04 1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