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158 0 0 2021-11-05 14:10: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방에서의 완패는 뼈아팠다. 하지만 팀의 중심을 잡아줄 세터가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흔들렸기에 이길 수가 없던 경기였다. 신인도 아닌 프로 13년 차 베테랑 세터의 얘기다.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은 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1라운드 홈경기에서 OK금융그룹에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에도 리그 1위 자리는 유지했지만 2위 현대캐피탈에 세트 득실률에 앞선 불안한 선두다.

한국전력 세터 황동일이 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토스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상대 에이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쿠바·등록명 레오)의 컨디션이 너무 좋았다. 한국전력은 29점을 기록한 레오에 고전했다. 까다로운 2단 연결도 강한 공격으로 처리하는 레오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반면 팀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우간다·등록명 다우디)는 이날 9점에 공격 성공률 28%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좋은 경기력 끝에 패했다면 '졌지만 잘했다'라는 평가가 따랐겠지만 한국전력은 그렇지 않았다. 특히 어떠한 상황에도 냉정함을 유지해야 할 세터 황동일이 자신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면서 경기를 그르쳤다.

이날 황동일의 토스는 많이 흔들렸다. 팀 리시브 효율이 25%에 불과했던 탓에 세팅에 어려움을 겪은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리시브가 잘 된 상황에서도 안정감을 찾지 못했고 공격수들이 타이밍을 맞추는 데 고전했다.

1세트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자 장병철 감독은 황동일을 대신해 김광국을 투입했다. 황동일은 많이 상기된 표정으로 코트를 나왔다. 장병철 감독이 어깨를 감싸며 위로했지만 별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벤치에 앉았다.

장 감독은 경기를 마치고 황동일의 부진에 대해 "감정 기복 때문에 토스가 흔들릴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황동일은 코트에서 파이팅이 좋은 선수로 불린다. 팀이 끌려가는 상황에서도 선수들을 독려하고 분위기 반전에 힘을 쏟는 선수다. 하지만 가끔은 너무 흥이 오른 탓에 무리한 세팅과 공격으로 스스로 흐름을 깨트리는 경우도 더러 있었다.

결국 장 감독도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던 황동일을 지적했다. 그는 "경기가 끝나고 황동일에게 주의를 줬다. 본인이 하고자 하는 의욕이 넘쳐서 그렇다"라며 "이러한 부분을 컨트롤 하는 게 내 몫인 것 같다.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황동일은 데뷔 후 프로에서만 6개 팀을 경험한 베테랑이다. 프로 경력이 짧지 않다. 팀이 베테랑 선수에게 바라는 부분은 명확하다. 흔들리지 않게 중심을 잡아주는 것과 어린 선수들이 보고 배울 수 있는 본보기가 되어주길 기대한다. 하지만 이날 황동일의 모습에서 팀은 찾아볼 수 없었다. 오직 분한 감정에 토스가 흔들리는 장면의 연속이었다.

코트에서 선수 개인이 감정 제어를 하지 못하는 것까지 감독의 책임은 아니다. 자신의 감정은 스스로 제어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13시즌째 V리그를 경험하고 있는 선수라면 말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03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소주반샷
21-11-06 16:54
13202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호랑이
21-11-06 14:30
13201
"메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상 확정...인터뷰까지 마쳤다" 포르투갈 매체 가습기
21-11-06 13:28
13200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극혐
21-11-06 12:27
13199
토트넘 선수들 죽어나겠네...'분노' 콘테, 초강도 훈련에 기자회견 '지각' 미니언즈
21-11-06 11:24
13198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1-11-06 08:53
13197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홍보도배
21-11-06 07:42
1319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순대국
21-11-06 05:53
13195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원빈해설위원
21-11-06 03:08
1319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픽샤워
21-11-06 01:39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13191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131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VIEW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13188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
13183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소주반샷
21-11-05 05:51
13182
유로파 오늘은 무가 답인가 ? 곰비서
21-11-05 04:22
13181
'폭풍 영입 예고' 토트넘, 케인의 투톱 파트너는 SON이 아니다? 와꾸대장봉준
21-11-05 02:44
13180
배당이 다 똥이네 애플
21-11-04 2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