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168 0 0 2021-11-05 15:26: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현지 언론의 우려 속에 2022년 시즌을 맞이하게 된 류현진 ⓒ조미예 특파원[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토론토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부지런히 움직일 것이라는 전망은 일치한다. 선발진에서도 고민이 클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예상이다. 에이스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올 시즌 부진했던 류현진(34)은 다시 에이스라는 단어와 거리가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역설적으로 2022년 명예회복을 위한 칼날이 기대되는 시점이다.

 

미 ‘야후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토론토의 현 전력과 오프시즌 움직임을 예상한 칼럼에서 로비 레이, 마커스 시미언이라는 두 내부 FA의 향방에 따라 토론토가 선발투수 영입에도 나설 수 있다고 점쳤다.

 

‘야후스포츠’는 세 명의 선수는 로테이션에 고정될 것이라 점쳤다. 류현진, 알렉 마노아, 그리고 호세 베리오스다. 류현진이 올 시즌 부진함에 따라 ‘예비 FA’인 베리오스, 그리고 올해 깜짝 활약을 펼친 마노아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양상이다.

 

실제 ‘야후스포츠’는 “류현진은 예전의 에이스처럼 보이지 않는다”고 잘라 단정했다. 이 매체는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면, 그의 위치와 8000만 달러라는 계약금은 그를 (선발 로테이션의) 한 퍼즐 조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마치 연봉 때문에라도 써야 한다는 논리처럼 들린다.

 

단순한 성적만 놓고 보면 현지 언론의 우려도 이해는 된다. 류현진은 시즌 31경기에서 169이닝을 소화하며 14승10패 평균자책점 4.37에 그쳤다. 9이닝당 탈삼진 개수는 2014년 이후 최저치인 7.6개였으며 피홈런, 피안타 등 세부 지표에서도 2019~2020년만 못한 성적을 거뒀다. 나이도 내년에는 만 35세가 된다.

 

그러나 구속에 의지하는 선수가 아니고, 커맨드만 자신의 것을 찾을 경우 충분히 에이스급 선수로 활약할 수 있다는 반론 또한 만만치 않다. 류현진도 지난 시즌 막판 조정 기간을 통해 뭔가의 실마리를 찾은 만큼 충분히 기대를 걸어볼 수 있다. 구속 저하 등 신체적 문제는 보이지 않는다.

 

‘야후스포츠’는 FA 자격을 얻은 레이와 스티븐 매츠를 잡지 못할 경우 두 자리를 FA 영입으로 채워넣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야후스포츠’가 제시한 후보로는 카를로스 로돈, 타일러 앤더슨, 존 그레이, 그리고 마커스 스트로먼이다. 이중 FA 시장에서 가장 굵직한 이름은 스트로먼이다.

 

돈을 쓸 곳이 많다는 것을 생각하면 맥스 슈어저와 같은 최대어 영입은 어렵다는 관측이다. 우선 레이와 시미언 잔류에 최선을 다한 뒤, 그 목표를 이루지 못했을 때 차선을 찾거나 혹은 동시에 진행하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05
LG에도 '화수분 야구' 가 시작됐다 조현
21-11-06 19:56
13204
[공식발표]롯데, MLB 뉴욕메츠 前투수코치 영입…이용훈-임경완 체제 '이상무' 이아이언
21-11-06 18:54
13203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소주반샷
21-11-06 16:54
13202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호랑이
21-11-06 14:30
13201
"메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상 확정...인터뷰까지 마쳤다" 포르투갈 매체 가습기
21-11-06 13:28
13200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극혐
21-11-06 12:27
13199
토트넘 선수들 죽어나겠네...'분노' 콘테, 초강도 훈련에 기자회견 '지각' 미니언즈
21-11-06 11:24
13198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1-11-06 08:53
13197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홍보도배
21-11-06 07:42
1319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순대국
21-11-06 05:53
13195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원빈해설위원
21-11-06 03:08
1319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픽샤워
21-11-06 01:39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13191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VIEW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13189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13188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
13183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소주반샷
21-11-05 05:51
13182
유로파 오늘은 무가 답인가 ? 곰비서
21-11-05 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