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193 0 0 2021-11-05 16:16: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희진을 아포짓으로 보내자니 라셈이 걸린다. 그렇다고 라셈을 기용하자니 결정력이 떨어진다. 서남원 감독의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IBK기업은행은 개막 5연패에 빠졌다. 아직 승점도 없다. 시즌 다섯 경기째 1-3패다. 힘없이 무너지진 않았지만 승리를 챙길 힘이 부족했다. 막내 구단 페퍼저축은행도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승과 승점 모두 없다. IBK기업은행이 세트 득실률(0.333)에서 근소하게 앞서면서 최하위는 면하고 있는 상황(페퍼저축은행 세트 득실률 0.167).

라인업은 화려하다. 국가대표 김수지, 김희진, 표승주가 버티고 있지만 어딘가 모를 엇박자가 난다. 여기에 김희진은 대표팀에서와 달리 미들블로커로 기용되고 있다. 서남원 감독은 “미들블로커 기용을 군말 없이 받아들이더라. 중앙에서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했지만 그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진 못하고 있다.

외인 레베카 라셈(등록명 라셈)의 부진도 연패의 한 요인이다. 패배가 온전히 외인 몫이라 할 순 없지만 흐름을 끊어줘야 할 한방이 부족한 건 사실. 라셈은 공격 9위(성공률 32.48%), 득점 8위, 오픈 7위(성공률 30.60)로 외국인 선수 가운데 최하위다.

서남원 감독은 “훈련하면서 라셈을 끌어올려야 한다”라고 했지만 능력 최대치가 어느 정도인지는 알 수 없다. 서 감독은 “능력치가 어디까지라고 단정하기 애매하다. 잘할 때 모습을 보면 충분하다고 판단되는데...”라고 했다.

섣불리 외인 교체를 단행하기도 어려운 상황. 영상만으로 판단해야 하기에 라셈보다 좋은 선수가 온다고 확신할 수도 없다. 외인 교체에 대한 물음에 서 감독은 “교체 생각이 전혀 없는 건 아니지만 영상만으로 평가하다 보니 더 확실한 용병이 있을까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변화가 필요하다. IBK기업은행은 4일 KGC인삼공사전 3세트에서 미들블로커 김희진을 아포짓으로 돌렸다. 미들블로커 한자리는 최정민이 채웠다.

효과를 봤다. 김희진은 1~2세트 4점에 그쳤지만 3세트에만 5점을 올렸다. 국내 선수들의 움직임도 이전보다 활발해졌다. 4세트에는 홀로 7점을 올렸다. 팀 내 최다 16점으로 분전했지만 승리를 챙기진 못했다.

라셈을 기용하자니 결정력이 부족하다. 김희진을 아포짓으로 돌리자니 외인 만큼의 화력이 쭉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서남원 감독도 이에 머리를 싸매고 있다. 서 감독은 “(김희진의 아포짓 기용을) 고민해보겠다. 그렇다고 당장 라셈을 버릴 순 없다. 활용해야 한다”라고 했다.

1라운드 마지막 상대는 페퍼저축은행이다. 연패 중인 상황은 같지만 분위기는 사뭇 상반된다. 서남원 감독도 이를 걱정했다. 서 감독은 “만만하게 볼 상대가 아니다. 젊음의 패기로 밀어붙이려 할 거고, 우리가 부담이 훨씬 많을 수밖에 없다. 조급해하지 말고, 우리 걸 더 단단하게 만들어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라고 다짐했다.

서남원 감독의 머릿속은 어떻게 정리될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VIEW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131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13189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13188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
13183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소주반샷
21-11-05 05:51
13182
유로파 오늘은 무가 답인가 ? 곰비서
21-11-05 04:22
13181
'폭풍 영입 예고' 토트넘, 케인의 투톱 파트너는 SON이 아니다? 와꾸대장봉준
21-11-05 02:44
13180
배당이 다 똥이네 애플
21-11-04 22:55
13179
'충격' 첼시 최강 수비진 해체 가능성... 4명이나 FA로 떠난다 물음표
21-11-04 21:48
13178
최하위 지명 GS칼텍스 모마, 실력은 '최고' 소주반샷
21-11-04 17:30
13177
‘유일한 편 쿠만 떠나고 찬밥’ 연봉 164억 계륵, 진짜 내친다 철구
21-11-04 16:41
13176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호랑이
21-11-04 15:31
13175
[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손나은
21-11-04 14:28
13174
토트넘·맨유 '러브콜' 이유 있었네... 챔스 돌풍 '또' 이끈 감독 가습기
21-11-04 12:46
13173
[롤드컵 미디어데이] "풀세트 사람 할 짓 아냐" 양 팀 모두 3:0 예상 극혐
21-11-04 11:55
13172
바우어, 옵트아웃 포기...다저스, 내년 378억원 줘야 미니언즈
21-11-04 10:31
13171
손흥민 좌측 윙포워드 예상...콘테식 3-4-3 개봉박두 물음표
21-11-04 09:56
13170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11-04 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