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156 0 0 2021-11-06 16:54: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 오승환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13/[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공이 눈앞에서 사라지는 투수가 있다."

KBO리그 복귀 첫 시즌을 마친 추신수(39·SSG랜더스)가 한 해를 돌아봤다.

추신수는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KBO리그에서 잔상이 오래 남은 선수들'로 오승환(삼성 라이온즈) 최정(SSG) 나성범(NC 다이노스) 고영표(KT 위즈)를 언급했다.

추신수는 "한국에서 처음 삼진당했을 땐 자존심이 상했다. 그런데 나도 미국에서 좋은 투수들 상대로 좋은 결과를 내고 나면 자신감을 얻었던 기억이 났다"면서 "어린 투수들이 날 범타 처리하고, 삼진 잡았을 때의 희열이 그 선수의 발전에 도움이 될 거다. 그렇다고 내가 일부러 삼진당하는 건 아니지만"이라며 웃었다.

"기사로 이름만 보다가, 막상 만나보니 수준높은 선수들이 많았다. 최정이나 나성범이 특히 그렇다. 올해 국제대회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 금방 좋아질 거라고 본다."

최정이 투런포를 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0.22/추신수와 동갑내기인 오승환과 이대호는 올해도 좋은 성적을 냈다. 특히 오승환은 44세이브를 기록, 구원왕을 차지하며 소속팀 삼성을 정규시즌 2위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오)승환이를 상대할 때는 뭔가 아드레날린이 더 분비되더라. 정말 이기고 싶었다. 아마 승환이도 마찬가지 마음 아니었을까"라며 "정말 대단하다. 어린 선수들이 오승환 이대호를 보면서 '정말 잘한다'로 끝나지 말고, 어떻게 그 나이에도 잘할 수 있는지 연구해서 그 장점을 자기 것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것 같은 선수를 묻자 "최정, 나성범은 확실히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마그넷 정'이라 불리는 최정이 사구에 대처하는 자세를 주목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16시즌 동안 152개의 사구를 맞았다. 최정은 KBO리그 17시즌에 무려 293개의 사구를 맞았다. 단일 선수 커리어 사구로는 세계 신기록이다.

KT 고영표가 미소짓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8/"나도 미국에서 사구를 꽤 맞았다. 그래서 몸쪽 공에 두려움이 있다. 최정은 나보다 2배의 사구를 맞았는데 그런게 안 보인다. 자신있게 몸쪽 공을 치는 거 보면 정말 대단하다. 나성범도 가능성이 있다. 다만 미국에 가게 된다면 스플릿 계약은 피하기 바란다. 200만~300만 달러(20억~30억원), 메이저 구단들에겐 아무것도 아니다. 조금만 부족하면 마이너 내려버린다. 그러면 언어도 문화도 다른 환경 때문에 야구에 집중하기 어렵다. 무조건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을 받고 가야 적응해서 잘할 가능성이 있다."

이어 추신수는 "원래 언더핸드 투수에겐 자신이 있다. 그런데 고영표를 상대하다보면 내가 바보가 되는 기분이다. 정말 못 치겠다"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미국 언더핸드 투수는 슬라이더 커브를 던지지 체인지업은 잘 던지지 않는다. 고영표의 체인지업은 공이 순간적으로 사라지는 느낌"이라며 "영상을 보면 내가 봐도 내 꼴이 웃긴다. 고영표 같은 선수가 체계적인 관리를 받고 KBO리그와 대표팀에서 오래오래 뛰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07
시간 잘못알고 못깐거는 어김없이 들어와 ㅠㅠ 박과장
21-11-06 23:56
13206
맨시티 승이 맞지 사이타마
21-11-06 22:14
13205
LG에도 '화수분 야구' 가 시작됐다 조현
21-11-06 19:56
13204
[공식발표]롯데, MLB 뉴욕메츠 前투수코치 영입…이용훈-임경완 체제 '이상무' 이아이언
21-11-06 18:54
VIEW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소주반샷
21-11-06 16:54
13202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호랑이
21-11-06 14:30
13201
"메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상 확정...인터뷰까지 마쳤다" 포르투갈 매체 가습기
21-11-06 13:28
13200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극혐
21-11-06 12:27
13199
토트넘 선수들 죽어나겠네...'분노' 콘테, 초강도 훈련에 기자회견 '지각' 미니언즈
21-11-06 11:24
13198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1-11-06 08:53
13197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홍보도배
21-11-06 07:42
1319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순대국
21-11-06 05:53
13195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원빈해설위원
21-11-06 03:08
1319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픽샤워
21-11-06 01:39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13191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131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13189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13188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