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95 0 0 2021-11-06 14:30: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팬들 사이에선 오랫동안 전해져 내려오는 미신들이 있다.

통계학적 근거는 전혀 없는 이야기지만 신실한 팬들은 팀의 승리를 위해 스타디움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재차 다짐하는 것들이다. 그 중 몇 가지를 소개한다.

첫 번째는 ‘빨간색 옷은 안 된다’는 것이다. 토트넘의 상징색은 오랫동안 흰색이었다. 일부 골수팬들은 붉은색 옷은 절대 사지 않는다는 원칙을 고수한다.

‘빨강은 절대 안 돼(Never Red)’라는 토트넘의 구호도 여기서 나왔다. 대표적인 북부 런던 지역의 경쟁 구단, 아스널의 상징색이 빨간색이라는 점도 토트넘 팬들의 다짐을 부추겼다. 토트넘의 오랜 팬이라면 ‘네버 레드’ 또는 ‘킬 레드’라고 적힌 굿즈나 표어를 자주 봤을 것이다. 토트넘과 아스널의 맞대결, 이른바 ‘북런던 더비’가 열리는 날이면 토트넘 홈구장 인근 펍 등지에서도 이 문구를 내걸고 장사를 한다.

현지시간 5일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손흥민이 소유한 자동차들을 소개하며 토트넘의 이 같은 전통을 언급했다. 더 선은 “손흥민이 페라리를 계약하며 일반적인 빨간색 대신 검정색을 골랐다”면서 “구단이 아스널 상징색인 빨간색은 피하라고 조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로 ‘불운을 부추기는 좌석’ 미신도 있다. 동쪽 스탠드보다는 서쪽 스탠드에 가깝에 앉아야 토트넘이 승리한다고 믿는다. 이런 미신과 관계 없이 서쪽 스탠드 좌석은 일반적으로 가격이 더 비싸다. ‘올바른’ 좌석을 얻지 못했을 경우엔 남쪽이나 북쪽 방향에 앉되 가급적 서쪽에 가까운 자리를 택하라는 게 토트넘 팬들의 조언이다.

그런가 하면 ‘하면 좋은 일’로 여겨지는 미신도 있다. ‘흰색 토트넘 유니폼에 음식이나 음료를 흘리면 좋은 일이 생긴다’는 것이다.

토트넘의 여러 단복 중에서도 ‘화이트 저지’로 불리는 기본 반팔 유니폼은 유독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다. 성스러운 수준의 굿즈로 여겨지는만큼 ‘흠결 하나 없는(spotless)’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팬들이 있지만, 골수팬들 사이에서 ‘실수로 음식물을 흘리는 일’은 행운의 신호로 여겨진다. 여기서 중요한 건 반드시 ‘실수’여야 한다는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04
[공식발표]롯데, MLB 뉴욕메츠 前투수코치 영입…이용훈-임경완 체제 '이상무' 이아이언
21-11-06 18:54
13203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소주반샷
21-11-06 16:54
VIEW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호랑이
21-11-06 14:30
13201
"메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상 확정...인터뷰까지 마쳤다" 포르투갈 매체 가습기
21-11-06 13:28
13200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극혐
21-11-06 12:27
13199
토트넘 선수들 죽어나겠네...'분노' 콘테, 초강도 훈련에 기자회견 '지각' 미니언즈
21-11-06 11:24
13198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1-11-06 08:53
13197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홍보도배
21-11-06 07:42
1319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순대국
21-11-06 05:53
13195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원빈해설위원
21-11-06 03:08
1319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픽샤워
21-11-06 01:39
13193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픽도리
21-11-05 23:26
13192
오늘은 엘지승이군 질주머신
21-11-05 21:20
13191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떨어진원숭이
21-11-05 16:16
131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호랑이
21-11-05 15:26
13189
35세 베테랑 세터, '감정 제어'는 감독 몫이 아니다 아이언맨
21-11-05 14:10
13188
뉴캐슬 드디어 '새 감독' 찾았다... '4부→EPL 승격 신화' 사령탑 가습기
21-11-05 13:04
13187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미니언즈
21-11-05 11:01
13186
'데뷔전' 콘테 감독 "미친 경기...이제 훈련만이 살길" 물음표
21-11-05 10:04
131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5 09:19
13184
콘테의 토트넘행 뒷이야기… “14살 딸 교육 때문에 런던 복귀 원했다” 해골
21-11-05 08:00
13183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소주반샷
21-11-05 05:51
13182
유로파 오늘은 무가 답인가 ? 곰비서
21-11-05 04:22
13181
'폭풍 영입 예고' 토트넘, 케인의 투톱 파트너는 SON이 아니다? 와꾸대장봉준
21-11-05 0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