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싸움 치열 日, '이란-韓, 7차전 결과에 따라 월드컵 확정'

152 0 0 2021-11-18 14:02: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향한 아시아 12개 국가의 치열한 경쟁.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났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쿼터로 4.5장을 배분했다. 각 조 1위와 2위가 월드컵으로 직행한다. 각 조 3위는 플레이오프(PO)를 거친 뒤에야 운명이 정해진다. 각 조 1~2위 경쟁은 물론, 최소 3위를 확보하려는 싸움이 뜨거운 이유다.

A조는 '양대산맥' 이란과 대한민국이 월드컵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이란은 6경기에서 5승1무(승점 16)를 기록하며 1위에 랭크됐다. 한국(승점 14)은 그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이란과 한국이 월드컵 티켓을 사실상 예약한 가운데 3위 경쟁이 뜨겁다. 아랍에미리트(승점 6)-레바논(승점 5)-이라크(승점 4)가 승점 1점을 사이에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현실적으로 월드컵 직행은 어려운 상황. PO 티켓을 향한 그들만의 리그가 치열하다.

B조는 '절대 1강'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실상 월드컵 직행권을 확보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6경기 무패(5승1무·승점 16)를 달리며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B조의 체크포인트는 2위 싸움이다. 초반 분위기는 호주가 좋았다. 하지만 일본 홈경기에서 어이없는 자책골로 분위기를 내줬다. 중국과의 6차전에서도 1대1 무승부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그 사이 흔들리던 일본이 정상궤도에 올라섰다. 일본은 초반 3경기에서 1승2패로 부진했다. 하지만 최근 3연승을 달리며 2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하지만 일본(승점 12)과 호주(승점 11)의 차이는 겨우 승점 1점.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2위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 닛칸스포츠는 '아시아 최종예선 6차전 결과 B조 사우디아라비아가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일본과 호주는 2위 싸움이다. A조는 이란과 한국이 3위와의 격차를 벌렸다. 2022년 1월 열리는 7차전 결과에 따라 본선 진출이 확정된다'고 보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65
흥국이라 원래 이렇게 못했냐 ? 음바페
21-11-18 20:41
13364
도쿄올림픽 日 4번 타자 스즈키, 다음 주 포스팅…MLB 도전 임박 뉴스보이
21-11-18 17:39
13363
180도 바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의 ‘수용’ 리더십이 대체 뭐길래 박과장
21-11-18 16:11
VIEW
2위 싸움 치열 日, '이란-韓, 7차전 결과에 따라 월드컵 확정' 순대국
21-11-18 14:02
13361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토트넘vs브렌트포드 UCL 결승 나온다면 좋을텐데" 와꾸대장봉준
21-11-18 13:10
13360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오타쿠
21-11-18 11:37
13359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호랑이
21-11-18 10:22
1335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8 09:56
13357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미니언즈
21-11-18 08:06
13356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부천탕수육
21-11-18 04:14
13355
칠레 전설, 대표팀 경기 중 쿵푸 축구로 구설수...팀도 대패 정든나연이
21-11-18 02:24
13354
[2022월드컵 亞 최종예선]캡틴 ‘손' A매치 30호골 터진 날…한국 카타르행 9부 능선 넘었다 디발라
21-11-18 01:09
13353
'충격' 지단 감독, 끝내 맨유 부임 고려할 듯 (英 매체) 조현
21-11-17 23:46
13352
내일은 두산이가 이길라나 닥터최
21-11-17 22:12
13351
현건은 오늘도 셧아웃 시켜보리넹 찌끄레기
21-11-17 20:35
13350
'폭력 논란' 대한항공 정지석, 기소유예 처분…"더욱 성숙해질 것" 픽도리
21-11-17 17:05
13349
체인소드라고 하네요 가터벨트
21-11-17 16:31
13348
"커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 혀를 내두른 케빈 듀란트 와꾸대장봉준
21-11-17 16:18
13347
“I'm back” 최고 인기 마스코트의 컴백…2년간 법정 분쟁 종료 애플
21-11-17 14:37
13346
'최종예선 무패' 한국, 1승만 추가해도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 가능 호랑이
21-11-17 13:04
13345
샌프란시스코 캐플러·탬파베이 캐시, 올해의 감독상 수상 손나은
21-11-17 11:51
13344
[도하에서] 벤투가 옳았다…대표팀에 뿌리 내린 '빌드업 축구' 아이언맨
21-11-17 10:59
13343
EPL 회장, 결국 물러난다…“사우디 같은 나라 축구판에 끌어들이지 마” 가습기
21-11-17 09:34
1334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7 0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