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도 바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의 ‘수용’ 리더십이 대체 뭐길래

213 0 0 2021-11-18 16:11: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년 채 되지 않은 시간. 팀은 180도 달라졌다. 새 감독 선임으로부터 시작된 변화다. 변화의 시작에는 강성형 감독의 리더십이 자리한다.

환골탈태하듯 팀이 완전히 바뀌었다. 현대건설은 지난 시즌 최하위에서 올 시즌 단독 1위로 우뚝 솟았다. 그것도 개막 후 패 없이 9연승이다. 절대 1강이라는 말이 과하지 않은 지금이다.

분위기 자체가 달라졌다. 연승으로부터 오는 분위기를 무시할 수 없지만, 선수들 표정부터가 밝아졌다. 선수단 구성에는 큰 변화가 없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라고 한다면 강성형 감독이 새롭게 부임한 것.

부임 후 강성형 감독은 ‘패배의식’ 지우기에 나섰다. 지난 시즌 현대건설은 승부처에서 무너진 모습을 자주 보였다. 패가 쌓이다 보니, 무기력한 경기력도 종종 있었다. 강 감독은 “1위로 갈 수 있는 능력을 지닌 팀이다. 중요한 건 분위기다. 훈련부터 시작해서 원팀이 되기 위해 뭐든지 같이하고 있다. 선수 모두에게 소외되지 않는다고 느끼게 하려 한다”라고 했다.

프로팀 지도자 경력은 남자팀뿐이었던 강성형 감독. 여자팀은 여자배구대표팀 수석 코치가 첫 시작이었다. 여기서 강 감독은 접근법부터 다르게 가져갔다. 그는 “세심한 부분부터 선수들과 의사소통만 잘한다면 문제는 없을 거다”라고 말했다.

선수들에게 귀 기울였다. 본인이 가진 배구 철학만 고집하지 않았다, 선수들의 의사를 존중하면서, 함께 합을 맞춰갔다. 선수가 가진 고유의 것을 최대치로 발휘할 수 있게끔 도왔다. 강성형 감독은 “여자배구는 남자 선수들의 공격, 수비 스텝 등이 달라서 나도 배우는 입장이다”라고 했다.

미들블로커 이다현은 “안되는 게 있으면 ‘하지마’가 아니라 의견을 물어보신다. 조율하면서 맞춰간다”라면서 “인간으로서 존중받는 느낌이 든다”라고 했다. 이에 강 감독은 “다현이가 대표팀에서는 상대 사이드 블로킹 높이가 있으니, 빠르게 때리는 걸 배워왔더라. 여기서는 외국만큼 블로커가 높지는 않으니 천천히 때리더라도 타점 잡고 때리는 게 어떠냐 등 그렇게 조율했다“라고 설명했다.

양효진 역시 마찬가지. 그는 “선수를 어떻게 바꾸려고 하는 것보다는 장점을 더 잘 할 수 있게끔 수용하신다. 감독님만의 배구 생각은 있지만 선수들과 대화를 통해 그 부분이 코트 안에서 잘 나올 수 있게끔 하신다. 그러다 보니 선수들도 자신감이 생기는 듯하다”라고 설명했다.

수장이 선수들 의견에 귀를 기울이자, 선수들 역시 거리낌 없다. 양효진은 “감독님을 뭐라고 표현할 순 없지만, 정말 편하다. 배구만 할 수 있게끔 해주신다. 다른 선수들과 이야기해봐도 같은 말을 하더라”라고 말했다.

효과는 결과로 확연히 나타나고 있다. 2021 컵대회부터 개막 9연승까지. 강성형 감독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17일 도로공사에 완승을 거둔 후 강 감독은 “선수들이 해야 할 일들, 우리가 준비했던 걸 너무 잘해줬다. 매번 이렇게만 해주면 얼마나 좋을까”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77
간만에 축구 덤볐지 내가 해골
21-11-20 06:56
13376
토트넘, '내년 여름 FA' 뮌헨 미드필더 영입전 선두...인테르-유베와 경쟁 곰비서
21-11-20 00:41
13375
발롱도르 수상자 극찬, "손흥민 EPL에서 가장 뛰어나" 철구
21-11-19 22:49
13374
대한한공 승 쫄린다 애플
21-11-19 21:10
13373
컴프매 정우영 ㅎㅎ 가터벨트
21-11-19 18:37
13372
[공식발표] '1위표 싹쓸이' 오타니, 데뷔 첫 AL MVP 선정… NL 하퍼 정해인
21-11-19 17:37
13371
“이대로 안 된다” 개혁 예고한 토트넘 콘테호, 손흥민 입지는? 장사꾼
21-11-19 16:03
13370
'충격' 네덜란드 국대, 칼로 사촌 찌른 혐의로 기소…징역 가능성 순대국
21-11-19 14:34
13369
'라리가 몸값 No.1' 바르사 MF, 맨시티행 급물살...예상 이적료는? 호랑이
21-11-19 13:08
13368
졸지에 범죄자 된 '첼시 GK', "왜 멘디 구분 못해! 이건 흑인에 대한 차별" 손나은
21-11-19 12:48
13367
'벌써부터 미래 구상' 콘테, 요리스 대체자로 英국대 수문장 원해 미니언즈
21-11-19 11:36
13366
"콘테 축구에 자유란 없다" 파브레가스, 패스할 곳까지 전부 정해준다 크롬
21-11-19 10:36
1336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9 09:11
13364
'16점 차 대패' 전창진 감독 "완패다" 손나은
21-11-19 03:56
13363
역대급 수비수가 인정… “손흥민, 내게 가장 인상 깊은 선수” 아이언맨
21-11-19 01:56
13362
'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가습기
21-11-18 23:30
13361
두산 전패네 꼬라지가 극혐
21-11-18 22:05
13360
흥국이라 원래 이렇게 못했냐 ? 음바페
21-11-18 20:41
13359
도쿄올림픽 日 4번 타자 스즈키, 다음 주 포스팅…MLB 도전 임박 뉴스보이
21-11-18 17:39
VIEW
180도 바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의 ‘수용’ 리더십이 대체 뭐길래 박과장
21-11-18 16:11
13357
2위 싸움 치열 日, '이란-韓, 7차전 결과에 따라 월드컵 확정' 순대국
21-11-18 14:02
13356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토트넘vs브렌트포드 UCL 결승 나온다면 좋을텐데" 와꾸대장봉준
21-11-18 13:10
13355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오타쿠
21-11-18 11:37
13354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호랑이
21-11-18 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