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축구에 자유란 없다" 파브레가스, 패스할 곳까지 전부 정해준다

127 0 0 2021-11-19 10:36: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세스크 파브레가스

세스크 파브레가스(AS모나코)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짜여진 축구'가 토트넘에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콘테 감독은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부진에 빠진 토트넘을 구할 소방수로 임명돼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뒤를 잇게 됐다. 피테서와 유럽축구연맹(UEFA) 컨퍼런스리그, 에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1승 1무를 거두면서 결과적으론 괜찮은 출발을 했다.

이제 본격적으로 자신의 전술적 색을 토트넘에 입히려고 한다. 영국 '풋볼 런던'에 따르면 11월 A매치 기간 동안 대표팀에 소집되지 않은 토트넘 선수들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훈련을 지속했다.

2016-2017시즌부터 2시즌을 함께 보낸 파브레가스는 콘테 감독 선임이 토트넘에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이유는 콘테 감독이 아주 확실하게 팀의 전술을 짜기 때문이다.

미국 'CBS 스포츠'가 19일 보도한 인터뷰에서 파브레가스는"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을 처음으로 봤던 게 콘테 감독이라고 생각한다"고 회상했다.

파브레가스는 "학교에 가는 것과 비슷했다"며 "콘테 감독은 골키퍼부터 득점하는 것까지 무엇을 해야하는지, 정확히 모든 것들을 말해줄 것이라고 약속한다. 축구를 보는 조금 다른 방식일 것이다. 처음에 내겐 좀 어려웠다. 오해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 많이 달리고, 강렬하게 싸운다. 강도높은 훈련, 2번의 훈련, 실내 운동까지 한다"고 말했다.

팀 전체엔 개성보단 규율이 강조됐다. 파브레가스는 "난 언제나 내 자신의 기술과 시야에 의존했다. 상대를 위협할 수 있는 공간에 패스한다. 위치 선정에 공을 들이지만 그 안에선 자유를 누릴 수 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축구를 했다. 콘테 감독 아래서 자유는 없었다. 내가 어디에 패스해야 하는지를 말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당시에 29세였다. 이미 프로에서만 13년을 뛰었고, 모든 대회 결승전에서도 뛰어봤다. 많은 것들을 이룬 뒤였지만 콘테 감독은 내가 패스를 어디에 해야 하는지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익숙하지 않은 축구였지만 그렇다고 나쁜 축구였다고 평가하진 않았다. 파브레가스는 "마치 완벽한 기계와 같았다. 자유는 없었지만 모든 사람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았다"며 "정말 큰 도움이 됐다. 예를 들어 도움이나 좋은 패스를 한다고 할 때 다른 선수들을 믿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76
“이대로 안 된다” 개혁 예고한 토트넘 콘테호, 손흥민 입지는? 장사꾼
21-11-19 16:03
13375
'충격' 네덜란드 국대, 칼로 사촌 찌른 혐의로 기소…징역 가능성 순대국
21-11-19 14:34
13374
'라리가 몸값 No.1' 바르사 MF, 맨시티행 급물살...예상 이적료는? 호랑이
21-11-19 13:08
13373
졸지에 범죄자 된 '첼시 GK', "왜 멘디 구분 못해! 이건 흑인에 대한 차별" 손나은
21-11-19 12:48
13372
'벌써부터 미래 구상' 콘테, 요리스 대체자로 英국대 수문장 원해 미니언즈
21-11-19 11:36
VIEW
"콘테 축구에 자유란 없다" 파브레가스, 패스할 곳까지 전부 정해준다 크롬
21-11-19 10:36
133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9 09:11
13369
'16점 차 대패' 전창진 감독 "완패다" 손나은
21-11-19 03:56
13368
역대급 수비수가 인정… “손흥민, 내게 가장 인상 깊은 선수” 아이언맨
21-11-19 01:56
13367
'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가습기
21-11-18 23:30
13366
두산 전패네 꼬라지가 극혐
21-11-18 22:05
13365
흥국이라 원래 이렇게 못했냐 ? 음바페
21-11-18 20:41
13364
도쿄올림픽 日 4번 타자 스즈키, 다음 주 포스팅…MLB 도전 임박 뉴스보이
21-11-18 17:39
13363
180도 바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의 ‘수용’ 리더십이 대체 뭐길래 박과장
21-11-18 16:11
13362
2위 싸움 치열 日, '이란-韓, 7차전 결과에 따라 월드컵 확정' 순대국
21-11-18 14:02
13361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토트넘vs브렌트포드 UCL 결승 나온다면 좋을텐데" 와꾸대장봉준
21-11-18 13:10
13360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오타쿠
21-11-18 11:37
13359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호랑이
21-11-18 10:22
1335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8 09:56
13357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미니언즈
21-11-18 08:06
13356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부천탕수육
21-11-18 04:14
13355
칠레 전설, 대표팀 경기 중 쿵푸 축구로 구설수...팀도 대패 정든나연이
21-11-18 02:24
13354
[2022월드컵 亞 최종예선]캡틴 ‘손' A매치 30호골 터진 날…한국 카타르행 9부 능선 넘었다 디발라
21-11-18 01:09
13353
'충격' 지단 감독, 끝내 맨유 부임 고려할 듯 (英 매체) 조현
21-11-17 2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