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롱도르 수상자 극찬, "손흥민 EPL에서 가장 뛰어나"

130 0 0 2021-11-19 22:49: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손흥민이탈리아 전설이자, 발롱도르 수상자. 파비오 칸나바로가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에게 엄지를 치켜 세웠다.

 

칸나바로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과 독점 인터뷰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는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다. 두 선수 모두 최고지만, 특히 손흥민에게 내게 큰 인상을 줬다"고 말했다.

 

칸나바로는 선수 시절 나폴리, 파르마, 인터밀란, 유벤투스,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었던 '월드 클래스' 수비수였다. 2006 국제축구연맹(FIFA) 독일 월드컵에서 견고한 수비 능력을 보였고 이탈리아 우승에 일등 공신이었다. 그 해, 축구 선수 최고의 영예 발롱도르를 품에 안았는데 현재까지도 수비수 마지막 발롱도르다.

 

선수 시절 최고의 공격수를 막았던 칸나바로 눈에도 손흥민이 들었다.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해 프리미어리그 톱 클래스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조제 무리뉴,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에 이어 안토니오 콘테 감독 아래서도 붙박이 공격수로 활약했고 295경기 112골 66도움을 기록했다.

 

칸나바로는 손흥민을 언급한 뒤에 선수 시절이라면 어땠을까 돌아봤다. "피에르 오바메양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처럼 위협적이다. 하지만 전성기 나였다면, 어떤 공격수라도 버거웠을 것이다. 난 누구도 두렵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칸나바로는 유럽 최고의 중앙 수비로 활약했지만, 아시아에서 지도자 커리어를 쌓았다. 광저후 헝다, 알 나스르, 텐진 콴잔, 중국 축구 대표팀 등을 지휘했다. 최근까지 광저우를 맡았지만 지난 9월 광저우가 모기업의 파산 위기로 지휘봉을 내려놨다.

 

다음 행선지는 유럽이 될 전망이다. 칸나바로는 "지도자는 한계를 정하면 안 된다. 어떤 경험이든 할 수 있다. 잉글랜드,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일하고 싶다. 좋은 기회가 온다면 고려해 볼 것"이라고 짚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90
46살까지 뛰는 NPB 현역 최고령, 연봉인상 비결은? 타짜신정환
21-11-20 18:11
13389
흐름 바꾼 신인에 틸리카이넨 함박미소 “이준, 오버롤 플레이어” 해적
21-11-20 17:28
13388
[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애플
21-11-20 14:27
13387
재정 채우려 '줄줄이 매각' 바르사, '이 선수'는 절대 안 판다 손나은
21-11-20 13:49
13386
[오피셜] 더 브라위너 코로나19 양성…맨체스터 시티 비상 가습기
21-11-20 12:27
13385
LG 마캠 뭔가 다르다? 이종범 강사 '2S 후 전략반', 이병규 강사 '왼손타자 특강' 개설 물음표
21-11-20 11:33
13384
자꾸만 사라지는 감독들… KIA, 뽑을 때부터 신중하게 본다 크롬
21-11-20 10:08
13383
토트넘 팬들, 'FA 유력' 린가드 영입설에 환호..."공짜+홈그로운 충족" 소주반샷
21-11-20 07:57
13382
간만에 축구 덤볐지 내가 해골
21-11-20 06:56
13381
토트넘, '내년 여름 FA' 뮌헨 미드필더 영입전 선두...인테르-유베와 경쟁 곰비서
21-11-20 00:41
VIEW
발롱도르 수상자 극찬, "손흥민 EPL에서 가장 뛰어나" 철구
21-11-19 22:49
13379
대한한공 승 쫄린다 애플
21-11-19 21:10
13378
컴프매 정우영 ㅎㅎ 가터벨트
21-11-19 18:37
13377
[공식발표] '1위표 싹쓸이' 오타니, 데뷔 첫 AL MVP 선정… NL 하퍼 정해인
21-11-19 17:37
13376
“이대로 안 된다” 개혁 예고한 토트넘 콘테호, 손흥민 입지는? 장사꾼
21-11-19 16:03
13375
'충격' 네덜란드 국대, 칼로 사촌 찌른 혐의로 기소…징역 가능성 순대국
21-11-19 14:34
13374
'라리가 몸값 No.1' 바르사 MF, 맨시티행 급물살...예상 이적료는? 호랑이
21-11-19 13:08
13373
졸지에 범죄자 된 '첼시 GK', "왜 멘디 구분 못해! 이건 흑인에 대한 차별" 손나은
21-11-19 12:48
13372
'벌써부터 미래 구상' 콘테, 요리스 대체자로 英국대 수문장 원해 미니언즈
21-11-19 11:36
13371
"콘테 축구에 자유란 없다" 파브레가스, 패스할 곳까지 전부 정해준다 크롬
21-11-19 10:36
133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9 09:11
13369
'16점 차 대패' 전창진 감독 "완패다" 손나은
21-11-19 03:56
13368
역대급 수비수가 인정… “손흥민, 내게 가장 인상 깊은 선수” 아이언맨
21-11-19 01:56
13367
'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가습기
21-11-18 2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