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1 인터뷰] '중원의 마술사' 아길라르, "인천은 내 고향, 안양 조나탄 데려오고파" (베스트 일레븐)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1시즌은 절대 완벽하지 않았다. 2013년 이후 8년 만의 파이널 A 진출을 노렸으나 무산됐다. 결국 파이널 B로 떨어지며 다시금 '잔류 전쟁'을 벌여야한다는 생각에 잠시 몸을 떨기도 했다. 그런데도 인천 팬들이 웃을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최근 4년간 치열한 강등 탈출 싸움을 벌여왔으나, 이번 시즌에는 파이널 라운드

315 0 0 2021-12-03 12:55: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1시즌은 절대 완벽하지 않았다. 2013년 이후 8년 만의 파이널 A 진출을 노렸으나 무산됐다. 결국 파이널 B로 떨어지며 다시금 '잔류 전쟁'을 벌여야한다는 생각에 잠시 몸을 떨기도 했다.

그런데도 인천 팬들이 웃을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최근 4년간 치열한 강등 탈출 싸움을 벌여왔으나, 이번 시즌에는 파이널 라운드 시작 후 2경기 만에 잔류를 확정지었다. 시즌 중반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론이 스멀스멀 흘러나왔을 때 비하면 아쉬웠다. 그래도 팬들을 강등 위협에 떨지 않게 하겠다는 시즌 초기 목표를 달성했다.

이번 시즌 인천의 중심에는 아길라르가 있었다. 작년 여름 인천으로 임대 이적해 좋은 경기력을 보였고, 2021시즌 2년 계약을 맺으며 완전 이적했다. 아길라르는 맹활약하며 5골 6도움을 쏟아냈다. 팀 내 최다 공격 포인트다. 주포 무고사가 여러 이슈로 온전한 시즌을 소화하지 못한 가운데, 아길라르의 활약이 없었다면 인천의 결과는 사뭇 달라졌을 수도 있다.

아길라르는 2일 <베스트 일레븐>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이번 시즌을 돌아봤다. "올 한 해 아쉬운 부분도 많았지만, 공격 포인트에서는 만족한다. 내년에는 더 많이 기록하겠다"라고 다짐을 남겼다.

2018년 인천에서 K리그에 데뷔한 아길라르는 이듬 시즌 제주 유나이티드로 이적해 두 시즌간 뛰었다. 결과적으로 제주 유니폼은 그에게 맞지 않았다. 다시 인천으로 돌아와 중용 받으며 자신이 잘하는 플레이에 힘쓴다. "인천은 제2의 고향이자, 나의 집이다. 올 시즌은 아쉬운 경기가 많으나, 조기 잔류확정으로 팬들과 약속을 지켜 기쁘다."

그렇게 사랑하는 팀에 데려오고 싶은 선수가 있다. FC 안양의 조나탄 모야(등록명 조나탄)다. 조나탄은 이번 시즌 K리그2에 데뷔해 14골을 넣으며 연착륙했다. 아길라르는 "인천에 데려오고 싶은 선수로 꼽자면, 조나탄을 꼽고 싶다. 같은 국적인 코스타리카 선수다"라고 이유를 들었다. 실제로 두 선수는 코스타리카 국가대표팀에서 몇 차례 함께 발을 맞췄다.



아길라르가 경기력 외에도 소소한 주목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 경기 시작 전, 가루 포를 입 안에 털어 넣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맥심을 왜 저렇게 먹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왔다.

아길라르는 "다들 믹스 커피라고 착각하셨을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비타민이었다. 경기 전후로 비타민을 늘 섭취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지난 7월에는 개인적 경사가 있었다. 아길라르가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당시 조성환 인천 감독은 "아길라르의 200경기, 300경기까지 함께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선수의 생각도 같았다. 아길라르는 "나도 그러고 싶다. 인천이라는 팀, 인천 팬과 감독님을 위해 200경기는 물론, 300경기까지 함께 하고 싶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당시 인천 구단에서는 무고사와 아길라르의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장을 기념해 머플러 머천다이즈(MD)를 출시했다. 아길라르가 그려진 스카프에는 'Mago Del Mediocampo(중원의 마술사)'라는 문구가 적혔다. 이는 팬들이 붙여준 별명을 아길라르가 직접 고른 것이었다.

아길라르는 "'중원의 마술사'라는 별명이 마음에 든다. 이에 걸맞은 활약을 했는지는 팬들이 해주지 않을까 싶다. 2022년에는 더 좋은 모습의 중원의 마술사가 되겠다"라고 했다.

인천은 이번 시즌 김광석·강민수 등 베테랑이 합류하며 팀이 하나로 뭉쳤다. 조성환 감독이나 주장 김도혁 등은 베테랑들이 구심점으로 기능했기에 인천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다고 입 모아 말했다.

외국인 선수인 아길라르의 시선도 마찬가지였다. "한국 선수, 외국인 선수를 떠나 모두 다 같은 느낌이었다. 많은 경험을 했던 선수들이기에 모두 다 귀 기울이고 소통하고 의지했다."

인천은 자본이나 팬 규모, 스쿼드 등 여러 요건이 좋다고 하긴 어렵다. 그러나 이번 시즌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아길라르는 더 희망찬 내년을 그린다. "이상적 목표는 ACL 진출이다. 현실적 목표는 파이널 A 진출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92
'포화 상태' PSG, 연봉 삭감 위해 최대 7명 방출 계획...'이카르디 포함' 픽도리
21-12-04 21:32
13591
공포의 주말이네 해골
21-12-04 19:43
13590
체인소드 매섭네요 ㅋㅋ 가터벨트
21-12-04 17:56
13589
'5년 155홈런' 로맥→"탁월한 장타력" 크론, '홈런 공장' 정상 가동 기대 떨어진원숭이
21-12-04 17:48
13588
은퇴 7달 만에 지도자 괜찮을까…LG가 '초보 코치' 택한 이유 이영자
21-12-04 16:22
13587
[인터뷰] 정훈, "나는 잘하는 선수 아닌 버티는 선수, 첫 FA 대견해" 오타쿠
21-12-04 15:36
13586
'e스포츠 게임구단 창단하면 세제혜택' 개정안 통과 손나은
21-12-04 14:08
13585
‘데이트 폭력’ 물의 정지석 4일 복귀…“몸 상태 지장 없어” 극혐
21-12-04 13:30
13584
'SON 10번 논란' 콘테, "ST와 똑같아... 손흥민은 월클 특성 갖췄어" 미니언즈
21-12-04 12:02
13583
“콘테 체제 최고의 경기, 10번 역할 익숙해지고 있다” 손흥민 향한 극찬 물음표
21-12-04 10:33
13582
'맨유 이적 스포' 즐라탄, "80억 규모 깜짝 입단식 내가 망쳤어" 크롬
21-12-04 09:13
13581
해트트릭 욕심에 100m 전력 질주한 호날두, 동료 선택 못 받았다 해골
21-12-04 07:48
13580
"황희찬 완전 영입, 中 구단주가 주저... 시즌 후 가능성" 英 매체 곰비서
21-12-04 06:44
13579
새축 똥망 소주반샷
21-12-04 05:25
13578
다름이 전반부터 삽질이냐 철구
21-12-04 03:14
13577
'코치직 사임' 캐릭, 맨유와 완전 결별..."결정 존중한다" 손예진
21-12-04 01:13
13576
이관희·이재도 이적생 듀오가 해냈다…LG 탈꼴찌 애플
21-12-03 23:52
13575
'SON에 밀렸던' 전 토트넘 메시, 이적 후 대폭발 "유럽에 충격 안길 것" 조현
21-12-03 22:30
13574
농구 쓰나미네 앗살라
21-12-03 20:33
13573
'현역 유일 커밍아웃' 선수… "FIFA서 연락 안왔다" 불도저
21-12-03 17:13
13572
3할 도루왕인데 실책이 무려 29개…유격수 골든글러브 대혼란 섹시한황소
21-12-03 16:11
13571
'이거 실화야?' NBA에서 73점 차 경기가 나오다니… 박과장
21-12-03 15:29
13570
김민재에 황희찬까지 '러브콜'... 한국선수에 빠진 레스터 장사꾼
21-12-03 13:41
VIEW
[b11 인터뷰] '중원의 마술사' 아길라르, "인천은 내 고향, 안양 조나탄 데려오고파" (베스트 일레븐)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1시즌은 절대 완벽하지 않았다. 2013년 이후 8년 만의 파이널 A 진출을 노렸으나 무산됐다. 결국 파이널 B로 떨어지며 다시금 '잔류 전쟁'을 벌여야한다는 생각에 잠시 몸을 떨기도 했다. 그런데도 인천 팬들이 웃을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최근 4년간 치열한 강등 탈출 싸움을 벌여왔으나, 이번 시즌에는 파이널 라운드 오타쿠
21-12-03 1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