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제는 ‘롯데맨’된 내야 기대주, “기회 감사, 후회 없이 한 번 해보려고요”

113 0 0 2021-12-02 17:13:5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입단 테스트 끝에 롯데 유니폼을 입은 박승욱 ⓒ스포티비뉴스DB[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방출 통보를 받았을 때 심정은 아찔하고 당황스러웠다. 올해 팀의 1군에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는 건 인정했지만, 사실 방출이라는 단어까지는 예상하지 못한 탓이었다. 이제는 ‘롯데맨’이 된 박승욱(29)은 “생각보다 그 단어가 빨리 다가왔다. 당황한 느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짐했다. 자신에게 한 번의 기회가 더 찾아올지는 알 수 없지만, 만약 그 기회가 온다면 해보고 싶은 야구를 떠올렸다. 박승욱은 “곰곰이 생각해보니 내가 할 수 있는 만큼의 야구를 하지 못했더라. 만약 기회가 한 번 더 온다면 후회 없이 해보자는 생각을 했다”고 떠올렸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그 다짐 직후 기회가 왔다. 롯데의 전화였다.

박승욱은 롯데의 마무리캠프가 진행 중이었던 상동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았다. 래리 서튼 감독이 직접 지켜보는 가운데 롯데 선수들과 함께 훈련했다. “다시 기회가 온다면 후회 없이 해보자”고 다짐했던 박승욱은 일주일 남짓의 입단 테스트에서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그는 “서튼 감독님께서 ‘편하게 야구를 하라’, ‘하고 싶은 대로, 네 스타일대로 편하게 하라’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했다. 테스트의 끝에는 ‘합격 통보’가 기다리고 있었다.

항상 기대가 큰 선수였다. 상원고를 졸업하고 2012년 SK(현 SSG)의 3라운드(전체 31순위) 지명을 받은 박승욱은 팀의 차세대 유격수로 뽑혔다. 사이즈가 좋고, 중장거리 타자로 발전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kt도 그 가능성을 눈여겨봤다. 2019년을 앞두고 트레이드로 영입했고, 제법 많은 출전 시간을 줬다.

발이 빠르고, 타격 능력이 있다는 평가 속에 데려온 선수였다. 박경수의 나이를 고려해 차세대 2루수 중 하나로 낙점하기도 했다. 이강철 kt 감독의 스타일과도 제법 어울렸다. 하지만 번뜩이는 모습과 별개로 고비 때마다 실책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내야수로서는 치명적이었다. kt는 그 사이 신인드래프트와 트레이드를 통해 내야 자원을 수집하기 시작했고, 박승욱은 올해 1군에서 8경기 출전에 머물렀다.

박승욱은 kt에 미안한 마음이다.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몸에 큰 문제는 없었다. 하지만 팀이 워낙 잘 나갔고, 자리가 없었다. 팀이 잘 되고 있는데 굳이 엔트리를 바꿀 상황도 아니었다”면서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팀의 결정을 이해한다고 했다. 전 소속팀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한 박승욱은 “방출된 선수였는데, 롯데에서 불러주셔서 감사했다”며 의욕을 다졌다.

방출은 쓰라린 단어였지만, 어떻게 보면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올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kt는 어떻게 보면 큰 틀을 바꿀 필요가 없는 팀이다. 올해 주축 선수들이 먼저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반면 딕슨 마차도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한 롯데는 내야의 유동성이 상대적으로 더 크다. 2루수와 유격수 모두를 볼 수 있는 박승욱에게는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 그가 입단 테스트에서 줄곧 유격수로 테스트 받았다는 것은 꽤 많은 것을 시사한다.

박승욱도 거창한 욕심보다는 후회 없이 이 기회를 살려보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그는 “방출된 신분으로 사실 잃을 게 별로 없다. 편한 마음으로 해볼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같은 야구지만 20대 초반과는 야구가 다르게 보이는 단계였다. 시각적으로나 생각으로나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더라. 이런 방법으로도 야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최근 느끼고 있었다. 그런 생각으로 한 번 아시 도전해보겠다”고 강조했다.

비시즌도 쉬지 않고 운동할 생각이다. 입단 테스트 합격이라는 달콤한 단어는 이미 잊은 지 오래다. 지금도 매일 나가 운동을 한다. 그는 “(고향인) 대구에 내려가서 연습을 하려고 한다”고 했다. 1차적인 목표는 내년 2월에 있을 1군 스프링캠프 합류가 될 것이다. 전 소속팀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이 재능이 롯데에서는 꽃을 피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77
'코치직 사임' 캐릭, 맨유와 완전 결별..."결정 존중한다" 손예진
21-12-04 01:13
13576
이관희·이재도 이적생 듀오가 해냈다…LG 탈꼴찌 애플
21-12-03 23:52
13575
'SON에 밀렸던' 전 토트넘 메시, 이적 후 대폭발 "유럽에 충격 안길 것" 조현
21-12-03 22:30
13574
농구 쓰나미네 앗살라
21-12-03 20:33
13573
'현역 유일 커밍아웃' 선수… "FIFA서 연락 안왔다" 불도저
21-12-03 17:13
13572
3할 도루왕인데 실책이 무려 29개…유격수 골든글러브 대혼란 섹시한황소
21-12-03 16:11
13571
'이거 실화야?' NBA에서 73점 차 경기가 나오다니… 박과장
21-12-03 15:29
13570
김민재에 황희찬까지 '러브콜'... 한국선수에 빠진 레스터 장사꾼
21-12-03 13:41
13569
[b11 인터뷰] '중원의 마술사' 아길라르, "인천은 내 고향, 안양 조나탄 데려오고파" (베스트 일레븐)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1시즌은 절대 완벽하지 않았다. 2013년 이후 8년 만의 파이널 A 진출을 노렸으나 무산됐다. 결국 파이널 B로 떨어지며 다시금 '잔류 전쟁'을 벌여야한다는 생각에 잠시 몸을 떨기도 했다. 그런데도 인천 팬들이 웃을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최근 4년간 치열한 강등 탈출 싸움을 벌여왔으나, 이번 시즌에는 파이널 라운드 오타쿠
21-12-03 12:55
13568
바르사 韓 3인방, 결국 유럽 정착 실패...FIFA 징계의 '나비효과' [엑`s 이슈] 물음표
21-12-03 11:15
1356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03 09:09
13566
김민재에 황희찬까지 '러브콜'... 한국선수에 빠진 레스터 찌끄레기
21-12-03 06:41
13565
'전 토트넘 감독' 누누 산투, 손흥민과 적으로 만날 가능성 있다? 6시내고환
21-12-03 04:14
13564
맹구를 담아야 하나 버려아 햐나 불쌍한영자
21-12-03 02:45
13563
김민재 토트넘행 파란불...콘테피셜, "수비 핵심 장기부상" 디발라
21-12-03 00:30
13562
'새로운 도전' 이승우, K리그1 수원FC와 이적협상 마무리[ 간빠이
21-12-02 22:04
13561
여농 개오바네 ㅡㅡ + 1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02 20:21
VIEW
[인터뷰] 이제는 ‘롯데맨’된 내야 기대주, “기회 감사, 후회 없이 한 번 해보려고요” 장그래
21-12-02 17:13
13559
"제임스 교육하겠다"...미국 시민권자 된 칸터(프리덤으로 개명), "제임스 만나 도덕, 원칙, 가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순대국
21-12-02 15:33
13558
베테랑 선발투수 리치 힐, 7시즌 만에 보스턴 복귀…1년 계약 불도저
21-12-02 14:09
13557
'분노 폭발' 황희찬, 팔꿈치로 보복…번리 감독 "퇴장 바라지 않았어" 오타쿠
21-12-02 12:26
13556
'구단+김사니+조송화→감독축출성공'...이제 '행동대장의 입'을 막아라 음바페
21-12-02 11:02
13555
방출→재기→결혼→사망…전 야구선수 김동은에 벌어진 비극 물음표
21-12-02 09:41
13554
'살라 리그 13호골' 리버풀, 머지사이드 더비서 에버튼 4-1 대파 섹시한황소
21-12-02 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