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실화야?' NBA에서 73점 차 경기가 나오다니…

152 0 0 2021-12-03 15:29: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샤이 길저스-알렉산더가 빠진 NBA 오클라호마시티가 역대 최다 점수차 패배를 당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1991년 12월 마이애미 히트를 148대80으로 완파했다.

당시 마이애미는 창단 네 번째 시즌을 맞이한 약체였다. 글렌 라이스, 스티브 스미스 등 훗날 올스타로 성장하는 유망주들이 있었지만 동부컨퍼런스의 강호 클리블랜드의 벽은 높았고 역사적인 패배를 당했다.

68점 차는 NBA 역대 단일경기 최다 점수차 기록으로 남았다. 쉽게 깨지지 않을 기록으로 여겨졌다.

그런데 30년 만에 새로운 불명예 기록이 작성됐다.

멤피스 그리즐리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와 홈 경기에서 152대79로 크게 이겼다.

무려 73점 차.

세계 최고의 프로농구 리그로 여겨지는 NBA에서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점수차가 나온 것이다.

오클라호마시티는 다시는 경험하기 힘든 수준의 굴욕을 겪었다. '탱킹' 전략에 주축 선수들의 부상까지 겹치다보니 최악의 결과를 낳았다.

오클라호마시티는 2010년대 초반 케빈 듀란트, 러셀 웨스트브룩, 제임스 하든 3인방을 앞세워 NBA 결승 무대를 밟았던 팀이다. 이후 웨스트브룩과 폴 조지가 의기투합해 정상에 도전한 시즌도 있었다.

팀의 간판이었던 웨스트브룩이 팀을 떠난 이후 오클라호마시티는 좋은 팀 성적을 추구하는 대신 신인드래프트 지명권을 긁어 모으는 '탱킹' 전략으로 노선을 바꿨다.

그래도 최소한의 경쟁력은 있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6승15패를 기록했다. 최하위권이지만 적어도 꼴찌는 아니었다.

샤이 길저스-알렉산더와 신인 가드 조시 기디 등 팀 공격을 책임지는 플레이메이커 2명의 경쟁력은 나름 강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는 두 선수가 결장했고 그 여파는 매우 컸다.

오클라호마시티는 지난 시즌에도 굴욕적인 패배를 당한 바 있다.

지난 5월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홈 경기에서 95대152로 크게 졌다. 57점 차 패배였다.

이로써 오클라호마시티는 홈-원정 최다 점수차 패배 기록을 모두 보유한 팀이 됐다.

이날 멤피스에서는 주축 가드 자 모란트가 부상으로 뛰지 못했다. 하지만 상대를 압도했다. 27득점을 몰아넣은 재런 잭슨 주니어를 필두로 9명이 두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팀 야투 성공률 62.5%는 구단 신기록으로 남았다.

멤피스는 페인트존에서만 82득점을 적립했다. 이는 오클라호마시티의 총 득점보다도 많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82
[인터뷰] 정훈, "나는 잘하는 선수 아닌 버티는 선수, 첫 FA 대견해" 오타쿠
21-12-04 15:36
13581
'e스포츠 게임구단 창단하면 세제혜택' 개정안 통과 손나은
21-12-04 14:08
13580
‘데이트 폭력’ 물의 정지석 4일 복귀…“몸 상태 지장 없어” 극혐
21-12-04 13:30
13579
'SON 10번 논란' 콘테, "ST와 똑같아... 손흥민은 월클 특성 갖췄어" 미니언즈
21-12-04 12:02
13578
“콘테 체제 최고의 경기, 10번 역할 익숙해지고 있다” 손흥민 향한 극찬 물음표
21-12-04 10:33
13577
'맨유 이적 스포' 즐라탄, "80억 규모 깜짝 입단식 내가 망쳤어" 크롬
21-12-04 09:13
13576
해트트릭 욕심에 100m 전력 질주한 호날두, 동료 선택 못 받았다 해골
21-12-04 07:48
13575
"황희찬 완전 영입, 中 구단주가 주저... 시즌 후 가능성" 英 매체 곰비서
21-12-04 06:44
13574
새축 똥망 소주반샷
21-12-04 05:25
13573
다름이 전반부터 삽질이냐 철구
21-12-04 03:14
13572
'코치직 사임' 캐릭, 맨유와 완전 결별..."결정 존중한다" 손예진
21-12-04 01:13
13571
이관희·이재도 이적생 듀오가 해냈다…LG 탈꼴찌 애플
21-12-03 23:52
13570
'SON에 밀렸던' 전 토트넘 메시, 이적 후 대폭발 "유럽에 충격 안길 것" 조현
21-12-03 22:30
13569
농구 쓰나미네 앗살라
21-12-03 20:33
13568
'현역 유일 커밍아웃' 선수… "FIFA서 연락 안왔다" 불도저
21-12-03 17:13
13567
3할 도루왕인데 실책이 무려 29개…유격수 골든글러브 대혼란 섹시한황소
21-12-03 16:11
VIEW
'이거 실화야?' NBA에서 73점 차 경기가 나오다니… 박과장
21-12-03 15:29
13565
김민재에 황희찬까지 '러브콜'... 한국선수에 빠진 레스터 장사꾼
21-12-03 13:41
13564
[b11 인터뷰] '중원의 마술사' 아길라르, "인천은 내 고향, 안양 조나탄 데려오고파" (베스트 일레븐)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1시즌은 절대 완벽하지 않았다. 2013년 이후 8년 만의 파이널 A 진출을 노렸으나 무산됐다. 결국 파이널 B로 떨어지며 다시금 '잔류 전쟁'을 벌여야한다는 생각에 잠시 몸을 떨기도 했다. 그런데도 인천 팬들이 웃을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최근 4년간 치열한 강등 탈출 싸움을 벌여왔으나, 이번 시즌에는 파이널 라운드 오타쿠
21-12-03 12:55
13563
바르사 韓 3인방, 결국 유럽 정착 실패...FIFA 징계의 '나비효과' [엑`s 이슈] 물음표
21-12-03 11:15
1356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03 09:09
13561
김민재에 황희찬까지 '러브콜'... 한국선수에 빠진 레스터 찌끄레기
21-12-03 06:41
13560
'전 토트넘 감독' 누누 산투, 손흥민과 적으로 만날 가능성 있다? 6시내고환
21-12-03 04:14
13559
맹구를 담아야 하나 버려아 햐나 불쌍한영자
21-12-03 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