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 앞두고 눈물 펑펑’ 고생만하다 떠나는 한국계 외인, “다시 한국 오고 싶어요”

191 0 0 2021-12-06 21:40: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교체가 결정된 IBK기업은행 외국인선수 레베카 라셈(24)이 한국에서 다시 뛰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5일 경기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3라운드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20, 25-11) 셧아웃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최근 2연패를 끊었다.

최근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라셈은 이날 경기에서도 14득점(성공률 41.93%)을 기록하며 팀내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이미 외국인선수 교체가 결정된 것이 아쉬울 정도로 최근 좋은 활약이다. IBK기업은행은 지난달 27일 새로운 외국인선수로 달리 산타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안태영 감독대행은 “라셈이 이제 조금씩 적응을 하는 것 같다. 세터들과의 호흡도 맞기 시작했고 공격 타이밍도 맞는다. 하지만 이미 교체가 결정됐다.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라셈은 오는 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KGC인삼공사와의 경기가 IBK기업은행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인지 라셈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눈물을 흘리며 통역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눈물을 흘렸던 상황에 대해 묻는 질문에 라셈은 쑥스럽게 웃으며 “특별한 이야기를 한 것은 아니다. ‘괜찮다. 괜찮다’ 하면서 ‘너가 울면 나도 운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 경기가 다가오고 있고 홈에서 하는 마지막 경기라 눈물이 난 것 같다. 미리 말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도 눈물이 많이 날 것 같다”라며 팀을 떠나는 것을 아쉬워했다.

개막 7연패, 조송화의 무단 이탈, 김사니 감독대행 논란 등 경기 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고 이미 교체가 결정된 상황에서도 경기에 나서고 있는 라셈은 “아쉽게도 이제 1경기밖에 남지 않았다. 경기를 계속 뛰는 것이 힘든 일이지만 동료들과 경기를 같이 뛰고 싶다는 마음으로 이겨내고 있다. 동료들이 없었다면 경기를 뛰기 어려웠을 것이다. 선수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라며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라셈은 드래프트 당시 한국계 3세로 주목받았다. “한국에 와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말한 라셈은 “지금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나중에 돌아보면 내 삶에 있어서 굉장히 큰 도움이 되는 시간이 될 것 같다. 심적인 부분에서 나를 강하게 변화시켜줬다. 한국배는 다른 나라 배구와 다르다. 빠르고 경쟁적인 분위기다. 다음에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국에서 다시 뛰고 싶다”라며 한국에서 뛸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617
맨유, '승률 13%' 감독을 코치로 데려온다...랑닉 인맥 덕 캡틴아메리카
21-12-07 16:38
13616
김민재, 토트넘行 유력… 영국·터키 매체들 "페네르바체, 2000만유로에 보낸다" 가츠동
21-12-07 15:37
13615
"케인이 이상하다" 맨유 '유리몸'의 의문 제기…콘테는 '기다림' 군주
21-12-07 13:21
13614
골닷컴 [속보] 토트넘 비상! 선수 및 코치 다수 코로나19 양성 반응 장그래
21-12-07 10:56
13613
‘한화 방출→키움 영입’ 가성비 최고 베테랑, 5000만원 옵션은 다 못받았다 닥터최
21-12-07 07:07
13612
천하의 이승엽이 KBO 통산홈런 2위로? 'OPS 0.9 거포'는 3년 뒤를 본다 뉴스보이
21-12-07 05:10
13611
추신수도 미소 짓겠네…잠실구장 원정 라커룸의 대변신 간빠이
21-12-07 03:26
13610
잔류 안했으면 큰일날 뻔...콘테 황태자 "남아서 증명하고 싶었어요" 불도저
21-12-07 02:32
13609
“토트넘, 겨울 이적시장 역사상 가장 큰 폭풍 영입”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07 00:56
13608
구보 "이강인, 일본인처럼 축구한다" 가츠동
21-12-06 23:43
13607
"내가 어쨌는데?" 모라타, "입 닥쳐" 알레그리 감독에게 폭발 타짜신정환
21-12-06 22:54
VIEW
‘퇴출 앞두고 눈물 펑펑’ 고생만하다 떠나는 한국계 외인, “다시 한국 오고 싶어요” 정해인
21-12-06 21:40
13605
아지트 크기가..ㅎㅎ 가터벨트
21-12-06 20:43
13604
'지금 보니 천만다행'...맨시티, 케인 영입 위해 '실질적 에이스' 내줄 뻔 이영자
21-12-06 20:25
13603
퍼거슨이 2년전 요청한 MF, 몸값 10배 폭등! 그때 샀으면.. 찌끄레기
21-12-06 18:01
13602
콘테 체제서 단 '54분 출전' 백업 전락, 결국 이적 강력하게 희망 6시내고환
21-12-06 17:13
13601
김민재 이적료 '268억원'이라는데도… 빅클럽들 줄 섰다 치타
21-12-06 16:26
13600
"충격적인 소식 있을지도"...무리뉴, EPL 강등 위기 구단 사령탑으로? 뉴스보이
21-12-06 13:28
13599
솔샤르 시대, 맨유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이적명단 올랐던 반 더 비크 맨유-크팰전 최고 평점 불쌍한영자
21-12-06 11:57
13598
'SON파이더맨' 더 못 본다, SON "마지막 스파이더맨 세리머니" 간빠이
21-12-06 10:01
13597
'대참사 발생' 묀헨, 프라이부르크에 전반만 6골 헌납...관중 이탈 사이타마
21-12-06 08:19
13596
황희찬 영입 암시?...라즈 감독, "최고 선수 유지 위해선 팔아야" 이아이언
21-12-06 06:47
13595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노리치에 완승…3연승+5위 도약 캡틴아메리카
21-12-06 04:41
13594
야구 스코어가 나오보리네 ㅎㅎ 가츠동
21-12-06 0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