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금만 55억원? 배보다 배꼽이 더 큰 FA 계약

206 0 0 2021-12-21 20:17: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올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선 '계약금 잔치'가 반복되고 있다.

김현수(33)는 지난 17일 LG 트윈스에 잔류했다. 조건은 4+2년, 최대 115억원. 4년이 지난 뒤 구단과 선수 합의로 2년이 추가 적용되는데 첫 4년 계약 조건이 파격적이다. 총액 90억원 중 계약금이 50억원으로 연봉 총액(40억원)보다 더 많다. 야구계 안팎에선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계약"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두산 베어스에 잔류한 김재환(33)도 비슷하다. 김현수와 같은 날 계약한 김재환은 4년, 총액 115억원 '대박'을 터트렸다. 인센티브 5억원을 제외한 110억원 중 계약금과 연봉 총액이 각각 55억원으로 1대1이다. 지난 14일 NC 다이노스로 이적한 박건우(31)는 6년, 총액 100억원에 사인했다. 계약금 비중은 총액의 40%(40억원)였다. 한 야구 관계자는 "계약금이 상상을 초월한다. 연봉 총액도 당연히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하루 이틀 나온 얘기가 아니다. 2015년 11월 NC 유니폼을 입은 박석민(36)은 FA 계약금(56억원)이 연봉 총액(30억원)의 2배에 육박했다. 2017년 11월 삼성 라이온즈와 4년, 총액 80억원 계약한 강민호(36)의 계약금은 40억원. 2018년 12월 NC와 계약한 양의지(34)는 총액 125억원 중 48%인 60억원이 계약금이었다. 고액 FA 계약에서 계약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천문학적인 돈이 오가는 미국 메이저리그(MLB) FA 시장에선 전례를 찾기 힘들다. MLB에선 FA 계약금(사이닝 보너스)이 총액 대비 20%를 잘 넘지 않는다. 지난달 30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와 10년, 총액 3억2500만 달러(3871억원)에 계약한 코리 시거의 계약금은 500만 달러(60억원)로 전체 금액의 1.5% 수준이었다. 2014년 1월 MLB 역사상 평균 연봉 3000만 달러 벽을 허문 클레이튼 커쇼는 당시 LA 다저스와 7년, 총액 2억1500만 달러(2561억원) 계약을 성사했다. 계약금은 1800만 달러(214억원)로 8.4%에 불과했다.

프로야구 A 구단 단장은 "많은 계약금은 선수들이 원한다. 계약금은 보통 2회 분할 지급되는데 선수로선 목돈을 손에 넣을 수 있다. 한때 (리그에서) 계약금을 30~35% 수준으로 맞추자는 얘기도 있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며 "높은 계약금은 심각한 수준이다. 하지만 선수를 꼭 잡아야 하는 상황이 오면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다"고 현실적인 얘길 했다. B 구단 단장은 "대리인이 계약이 관여하다 보니 계산을 많이 하는 모양새다. 여기저기 찔러보면서 '여기는 얼마 주는데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본다. 선수 입장에서는 대리인이 거래를 잘하는 거라고 보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구단 예산처리 언급하는 목소리도 있다. 보통 FA 계약은 그해 구단의 특별 예산으로 지출한다. 매해 지급해야 하는 연봉보다 계약금은 처리가 수월할 수 있다. C 구단 단장은 "4년 내내 특별 예산을 받지 않는다"며 "계약금은 그해 특별 예산을 통해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다. (2회 분할이 아닌) 한 번에 계약금을 주는 구단도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현재 돌아가는 시장 상황은 문제가 많다. 계약금 비중이 너무 크다"고 우려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45
'살라·마네'가 떠나는 리버풀...日 FW 미나미노,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손예진
21-12-22 13:03
13844
[오피셜] 디알엑스, '바오' 정현우와 상호 합의하에 계약 종료 아이언맨
21-12-22 11:08
1384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2 09:07
13842
‘무단이탈→자유신분’ 조송화의 잔여연봉...IBK "지급 불가 고수" 찌끄레기
21-12-22 06:42
13841
한국과 8점 차… '벼랑 끝' UAE, 전 레알 스타 살가도 등 기술위원회 새로 구성 픽도리
21-12-22 04:18
13840
종·범아~ 합치자! 소주반샷
21-12-22 03:09
13839
'마법' 신태용이 신기한 인도네시아 "왜 90분 내내 서 있나요" 철구
21-12-22 01:23
13838
'리버풀에 좋은 동료 많아'…리버풀, SON 영입 기대감 고조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2 00:15
13837
박지성 지도자 변신→전세계서 관심 위용 "유럽팀 감독 부임" 기대 타짜신정환
21-12-21 23:00
13836
캣벨 날았다!’ 흥국생명, 염혜선 빠진 KGC 완파…시즌 첫 연승 원빈해설위원
21-12-21 21:13
VIEW
계약금만 55억원? 배보다 배꼽이 더 큰 FA 계약 순대국
21-12-21 20:17
13834
'4경기 연속골 도전' 손흥민, 카라바오컵 8강도 선발 전망 박과장
21-12-21 17:15
13833
‘2149억’ 음바페, 세계 몸값 1위… ‘TOP10 제외’ 손흥민은 몇 위? 사이타마
21-12-21 16:53
13832
"콘테 감독이 자신감 줬다" 드디어 재능 폭발, 토트넘 수비 기대주의 감사 이아이언
21-12-21 15:03
13831
'데려가면 안 될까?' 바르사, 토트넘-뉴캐슬에 애물단지 MF 제안 캡틴아메리카
21-12-21 13:02
13830
'깜짝…' 에릭센 EPL 복귀 검토 가츠동
21-12-21 12:00
13829
[오피셜] 손흥민, 호날두 계속 본다…EPL 시즌 중단 '철회' '만장일치' 군주
21-12-21 10:19
13828
김광현 ML 주가 폭등, 이례적 현지 혹평 '역설적 의미' 장그래
21-12-21 09:02
13827
페네르바체, '김민재 영입한' 페레이라 감독 5개월 만에 경질 조현
21-12-21 05:46
13826
日 히트작 놓친 토트넘…'라이벌' 아스널이라 더 뼈아프다 불쌍한영자
21-12-21 04:26
13825
"팀 떠나겠다" 큰소리쳤지만 불발...그런데 주급은 두배 껑충 뛴 '맨시티 에이스'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1 03:19
13824
내년 1월에 봐요…조용한 보상금 22.5억원 거포, C등급 냉정한 현실 섹시한황소
21-12-21 02:08
13823
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박과장
21-12-21 00:47
13822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에게 독설…'후회하지 않길 바란다' 미니언즈
21-12-20 2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