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범아~ 합치자!

145 0 0 2021-12-22 03:09: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에 ‘결정의 날’이 다가왔다. 상대는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양현종(33)과 나성범(32)이다.

KIA는 22일 오전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양현종 측과 직접 만나 협상을 진행한다. KIA에서는 장정석 단장이 직접 나와 담판을 지을 계획이다. 양현종 측은 협상에 본인이 직접 나설지, 에이전트 관계자가 나갈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양현종이 직접 나간다면 이날 최종적으로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양현종은 2007년 프로 데뷔 후 14년 동안 KIA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지난 2월 FA 자격을 얻은 뒤 KIA와 협상을 조율하던 양현종은 미국 메이저리그의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하며 미국행 도전을 택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승수를 기록하지 못하고 귀국했다. 귀국 직후 순조롭게 진행될 것 같았던 양현종과 KIA의 협상은 양쪽의 입장 차가 드러나면서 장기전으로 흘렀다. 총액은 100억원대로 알려졌지만 옵션이 문제였다. KIA는 30대 중반으로 접어드는 양현종의 나이와 몸 상태 등을 고려해 성과에 따라 연봉을 지급하는 옵션의 비중을 높이길 원했고, 양현종은 이에 대해 구단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번 협상의 관건은 이 둘의 격차를 얼마나 줄이느냐에 달렸다. 양현종도 유리한 입장은 아니다. 원소속팀인 KIA 외에 다른 구단이 양현종을 데려오려면 FA 규정에 따라 2020시즌의 양현종 연봉 23억원과 보상 선수 1명을 KIA에 보내거나 연봉의 200%인 46억원을 KIA에 지급해야 한다. 다른 구단으로서는 부담일 수 있는 대목이다. KIA 관계자는 21일 “대면 협상에 앞서 양현종 측과는 계속해서 이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현종의 계약이 성사되면 나성범과의 계약도 연이어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시즌 FA 최대어로 꼽히는 나성범은 KIA와 이미 협상이 마무리 단계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6년 총액 140억~150억원이라는 구체적인 액수까지 나오고 있다. KIA 관계자는 “우리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양현종과의 협상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외부 FA 계약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양현종 협상 결과 발표 이후 나성범의 영입 소식을 발표할 가능성도 있음을 내비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60
“제 계약서 맞아요?” 최근 2년 6승 日 투수, 60억 대박난 사연 장사꾼
21-12-23 14:56
13859
[NCAA] ‘이현중 12점’ 데이비슨, JWU 완파하며 9연승 원빈해설위원
21-12-23 13:07
13858
'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픽샤워
21-12-23 12:12
13857
'에포트' 이상호 "비디디,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달라…담원 기아 꼭 이기고 파" [인터뷰] 미니언즈
21-12-23 11:27
13856
'영구결번→나가든 말든' 양현종 향한 팬심, 왜 열흘 만에 돌아섰나 물음표
21-12-23 09:33
138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3 08:44
13854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해골
21-12-23 06:11
13853
로마 낙인가? 소주반샷
21-12-23 04:21
13852
바르사, 토레스 영입 합의...'5년+이적료 875억' 곰비서
21-12-23 01:49
13851
'충격' 메시 특권에 PSG 선수단 분노... 내분 발발했다 철구
21-12-22 23:59
13850
'수비진 급구' 첼시, 결국 투헬 옛제자에게 러브콜...PSG 수비 조합 완성될까? 손예진
21-12-22 22:30
13849
sk승 언 개꿀 ㅅ 애플
21-12-22 20:57
13848
삼성, FA 박해민 보상선수로 김재성 지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 [공식발표] 픽샤워
21-12-22 17:26
13847
장종훈 전 한화·롯데 코치 2022 KBO 넥스트 레벨 캠프 감독 선임 질주머신
21-12-22 15:16
13846
[NBA] ‘부커-에이튼 투맨쇼’ 피닉스, 레이커스 꺾고 4연승 신바람 곰비서
21-12-22 14:42
13845
'살라·마네'가 떠나는 리버풀...日 FW 미나미노,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손예진
21-12-22 13:03
13844
[오피셜] 디알엑스, '바오' 정현우와 상호 합의하에 계약 종료 아이언맨
21-12-22 11:08
1384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2 09:07
13842
‘무단이탈→자유신분’ 조송화의 잔여연봉...IBK "지급 불가 고수" 찌끄레기
21-12-22 06:42
13841
한국과 8점 차… '벼랑 끝' UAE, 전 레알 스타 살가도 등 기술위원회 새로 구성 픽도리
21-12-22 04:18
VIEW
종·범아~ 합치자! 소주반샷
21-12-22 03:09
13839
'마법' 신태용이 신기한 인도네시아 "왜 90분 내내 서 있나요" 철구
21-12-22 01:23
13838
'리버풀에 좋은 동료 많아'…리버풀, SON 영입 기대감 고조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2 00:15
13837
박지성 지도자 변신→전세계서 관심 위용 "유럽팀 감독 부임" 기대 타짜신정환
21-12-21 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