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210 0 0 2021-12-23 06:11: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터키 쉬페르리그 페네르바체가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페네르바체 수비수 김민재(25)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페네르바체는 23일(한국시간) 아타튀르크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쉬페르리그 18라운드 카라귐뤼크와의 18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수적 우위를 살리지 못한 페네르바체는 8승5무5패(승점 29)를 기록, 리그 4위에 자리했다. 카라귐뤼크는 9위(승점 26)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김민재는 어틸러 설러이와 함께 포백의 중앙 수비로 선발 출전, 후반까지 풀타임을 소화했다.

다만 전반 31분 상대 알렉산다르 페시치에게 선제골을 내주는 과정에서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페시치는 2019년 K리그 FC서울에서 뛰었던 공격수다.

김민재는 페네르바체 수비 뒤공간을 파고든 페시치를 놓치면서 골키퍼와의 일대일 기회를 허용했다.

김민재를 따돌린 페시치는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재는 오프사이드라고 손을 들며 뒤늦게 페시치를 쫓았지만 득점을 막기에는 타이밍이 늦었다.

선제골을 내준 페네르바체는 반격에 나섰고 전반 37분 좋은 기회를 잡았다.

문전에서 디미트리스 펠카스의 슛을 카라귐뤼크 수비수 부라크 베카롤루가 팔로 막아냈고, 심판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냈다. 이 과정에서 카네르 에르킨이 강하게 심판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하면서 카라귐리크는 9명이 됐다.

페네르바체는 키커로 나선 메수트 외질이 전반 40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1-1로 균형을 맞췄다.

2명의 수적 우위를 앞세운 페네르바체는 후반 들어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한 방이 터지지 않았다.

수비수 김민재도 전방까지 올라가 공격에 가담했지만 기다렸던 추가골을 나오지 않았다.

세다르 두르순이 헤딩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득점 이전에 공격수의 반칙이 선언되면서 무위로 돌아갔다.

11명이 뛴 페네르바체는 9명이 버틴 카라귐뤼크를 상대로 파상공세에 나섰지만 결국 1-1로 비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63
‘동료→적’ 차비 감독과 라키티치가 만든 훈훈한 장면… “눈물이 난다” 섹시한황소
21-12-23 17:17
13862
‘외야·투수 전력 지켰지만..’ 허 찔린 LG, 유강남 백업 어쩌나 박과장
21-12-23 16:04
13861
'코로나19 확산 속' NBA 코트로 돌아오는 옛 스타들 이영자
21-12-23 15:16
13860
“제 계약서 맞아요?” 최근 2년 6승 日 투수, 60억 대박난 사연 장사꾼
21-12-23 14:56
13859
[NCAA] ‘이현중 12점’ 데이비슨, JWU 완파하며 9연승 원빈해설위원
21-12-23 13:07
13858
'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픽샤워
21-12-23 12:12
13857
'에포트' 이상호 "비디디,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달라…담원 기아 꼭 이기고 파" [인터뷰] 미니언즈
21-12-23 11:27
13856
'영구결번→나가든 말든' 양현종 향한 팬심, 왜 열흘 만에 돌아섰나 물음표
21-12-23 09:33
138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3 08:44
VIEW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해골
21-12-23 06:11
13853
로마 낙인가? 소주반샷
21-12-23 04:21
13852
바르사, 토레스 영입 합의...'5년+이적료 875억' 곰비서
21-12-23 01:49
13851
'충격' 메시 특권에 PSG 선수단 분노... 내분 발발했다 철구
21-12-22 23:59
13850
'수비진 급구' 첼시, 결국 투헬 옛제자에게 러브콜...PSG 수비 조합 완성될까? 손예진
21-12-22 22:30
13849
sk승 언 개꿀 ㅅ 애플
21-12-22 20:57
13848
삼성, FA 박해민 보상선수로 김재성 지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 [공식발표] 픽샤워
21-12-22 17:26
13847
장종훈 전 한화·롯데 코치 2022 KBO 넥스트 레벨 캠프 감독 선임 질주머신
21-12-22 15:16
13846
[NBA] ‘부커-에이튼 투맨쇼’ 피닉스, 레이커스 꺾고 4연승 신바람 곰비서
21-12-22 14:42
13845
'살라·마네'가 떠나는 리버풀...日 FW 미나미노,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손예진
21-12-22 13:03
13844
[오피셜] 디알엑스, '바오' 정현우와 상호 합의하에 계약 종료 아이언맨
21-12-22 11:08
1384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2 09:07
13842
‘무단이탈→자유신분’ 조송화의 잔여연봉...IBK "지급 불가 고수" 찌끄레기
21-12-22 06:42
13841
한국과 8점 차… '벼랑 끝' UAE, 전 레알 스타 살가도 등 기술위원회 새로 구성 픽도리
21-12-22 04:18
13840
종·범아~ 합치자! 소주반샷
21-12-22 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