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206 0 0 2021-12-23 12:12: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미나미노가 맹활약을 펼친 리버풀이 카라바오컵 8강전에서 레스터시티를 상대로 승부차기 승리를 거뒀다.

리버풀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카라바오컵 8강전에서 레스터시티와 전후반 90분을 3-3으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미나미노는 레스터시티전에서 후반전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골을 성공시켜 리버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미나미노는 이날 경기에서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지만 승부차기에선 5번째 키커로 나서 실축하기도 했다. 로테이션을 가동한 리버풀은 힘겨운 승부차기 승리를 거뒀다.

리버풀은 레스터시티를 상대로 피르미누가 공격수로 나섰고 미나미노와 윌리암스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체임벌린, 모턴, 헨더슨은 중원을 구성했고 치미카스, 쿠메티오, 고메즈, 브래들리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켈러허가 지켰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레스터시티는 전반 9분 바디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바디는 메디슨의 침투패스를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리버풀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레스터시티는 전반 13분 바디가 멀티골에 성공해 점수차를 벌렸다. 바디는 다카가 왼쪽 측면에서 페널티지역 한복판으로 연결한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리버풀 골망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리버풀은 전반 19분 체임벌린이 만회골을 기록했다. 체임벌린은 피르미누가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내준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레스터시티는 전반 33분 메디슨의 득점으로 경기를 다시 앞서 나갔다. 메디슨이 리버풀 진영 한복판에서 오른발로 때린 중거리 슈팅은 골문 상단으로 들어갔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리버풀은 후반 23분 조타가 만회골을 터트렸다. 미나미노의 패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이어받은 조타는 왼발 슈팅으로 레스터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종반까지 꾸준히 공격을 시도한 리버풀은 후반전 추가시간 미나미노가 극적인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미나미노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밀너의 로빙 패스를 가슴 트래핑 후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레스터시 골문 구석을 갈랐다.

전후반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양팀은 승부차기에서 3번째 키커까지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레스터시티는 4번째 키커 토마스가 왼발로 때린 슈팅이 골키퍼 켈러허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리버풀은 4번째 키커 케이타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해 앞서 나갔다. 레스터시티는 5번째 키커 이헤아나초가 득점에 성공한 가운데 리버풀은 5번째 키커 미나미노가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춰 승리 기회를 놓쳤다.

이후 레스터시티는 6번째 키커 버트란드가 실축한 반면 리버풀은 마지막 키커 조타가 득점에 성공했고 리버풀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65
‘이걸 다 맞춰?’ 한 팬 토트넘-리버풀전서 1만 6천 원 걸고 4천 배 수익 순대국
21-12-23 21:58
13864
ibk 미쳤다리 픽샤워
21-12-23 20:29
13863
‘동료→적’ 차비 감독과 라키티치가 만든 훈훈한 장면… “눈물이 난다” 섹시한황소
21-12-23 17:17
13862
‘외야·투수 전력 지켰지만..’ 허 찔린 LG, 유강남 백업 어쩌나 박과장
21-12-23 16:04
13861
'코로나19 확산 속' NBA 코트로 돌아오는 옛 스타들 이영자
21-12-23 15:16
13860
“제 계약서 맞아요?” 최근 2년 6승 日 투수, 60억 대박난 사연 장사꾼
21-12-23 14:56
13859
[NCAA] ‘이현중 12점’ 데이비슨, JWU 완파하며 9연승 원빈해설위원
21-12-23 13:07
VIEW
'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픽샤워
21-12-23 12:12
13857
'에포트' 이상호 "비디디,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달라…담원 기아 꼭 이기고 파" [인터뷰] 미니언즈
21-12-23 11:27
13856
'영구결번→나가든 말든' 양현종 향한 팬심, 왜 열흘 만에 돌아섰나 물음표
21-12-23 09:33
138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3 08:44
13854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해골
21-12-23 06:11
13853
로마 낙인가? 소주반샷
21-12-23 04:21
13852
바르사, 토레스 영입 합의...'5년+이적료 875억' 곰비서
21-12-23 01:49
13851
'충격' 메시 특권에 PSG 선수단 분노... 내분 발발했다 철구
21-12-22 23:59
13850
'수비진 급구' 첼시, 결국 투헬 옛제자에게 러브콜...PSG 수비 조합 완성될까? 손예진
21-12-22 22:30
13849
sk승 언 개꿀 ㅅ 애플
21-12-22 20:57
13848
삼성, FA 박해민 보상선수로 김재성 지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 [공식발표] 픽샤워
21-12-22 17:26
13847
장종훈 전 한화·롯데 코치 2022 KBO 넥스트 레벨 캠프 감독 선임 질주머신
21-12-22 15:16
13846
[NBA] ‘부커-에이튼 투맨쇼’ 피닉스, 레이커스 꺾고 4연승 신바람 곰비서
21-12-22 14:42
13845
'살라·마네'가 떠나는 리버풀...日 FW 미나미노,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손예진
21-12-22 13:03
13844
[오피셜] 디알엑스, '바오' 정현우와 상호 합의하에 계약 종료 아이언맨
21-12-22 11:08
1384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2 09:07
13842
‘무단이탈→자유신분’ 조송화의 잔여연봉...IBK "지급 불가 고수" 찌끄레기
21-12-22 0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