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 ‘설상가상’ 최악 슈팅 난조+대퇴부 부상...톰슨 복귀 앞두고 골든스테이트 ‘신음’

179 0 0 2022-01-07 09:21: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테픈 커리
경력 최악의 슈팅 슬럼프에 빠진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설상가상으로 부상까지 입었다.

커리는 6일(한국시간) 댈러스 매버릭스와 가진 원정 경기에서 대퇴사두근 타박상을 입어 7일의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전에 결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커리는 82-99로 완패한 댈러스전 3쿼터에서 댈러스 수비수를 상대로 공격을 시도하다 부상당했다.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경기가 끝난 후 커리는 뉴올리언스전 출전 여부에 대해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스티브 커 감독도 커리가 뉴올리언스전을 놓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타박상은 특히 비행기 여행과 관련하여 일반적으로 하룻밤 사이에 악화된다”고 지적했다.

커리는 이날 경기에서도 슈팅 슬럼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9개의 3점슛을 시도했으나 단 1개만을 성공시켰다. 총 24차례 야투를 시도했으나 5차례만 성공시키는 데 그쳤다.

커리는 NBA 역대 최다 3점슛 성공 기록을 세운 뒤 갑자기 슈팅 난조에 빠졌다.

지난 4일 마이애미 히트전에서 17개의 필드골 시도 중 고작 3개를 성공시켰다. 전매특허인 3점슛은 10개 시도 중 단 1개만이 림을 통과했다 .커리가 이날 득점한 9점은 시즌 최저점일 뿐만 아니라 2019-20 시즌 피닉스 선즈와의 경기에서 손목이 골절되기 전 9점을 기록한 이후로 가장 낮은 점수였다.

커리는 최근 그의 경력에서 최악의 15경기 슈팅 성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야투성공률이 37.9%에 불과했다.

클레이 톰슨의 복귀를 앞두고 커리의 슈팅 난조가 계속되자 미국 매체들과 팬들도 우려의 시선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58
'또 경쟁자?'… 김하성, 2022시즌 앞두고 깊은 고민 이영자
22-01-07 17:01
14057
[오피셜] '클리어러브' 밍카이, EDG 슈퍼바이저 부임 원빈해설위원
22-01-07 16:38
14056
손흥민 형 “동생은 챔스에서 졌지” 디스에 ESPN 반응 “잔인하네” 소주반샷
22-01-07 15:58
14055
골든스테이트, 페이튼의 계약 보장할 예정 오타쿠
22-01-07 14:35
14054
'모란트 22점' 멤피스, 디트로이트 대파하고 7연승 질주 호랑이
22-01-07 13:13
14053
英 독점 "호날두, 맨유 떠난다…잔류 조건은?" 손나은
22-01-07 12:27
14052
'야! 닥치라고. 퇴장 싫으면'...그라운드 난입한 무리뉴, '성질 자랑' FW에 극대노 음바페
22-01-07 11:24
14051
‘하락세’ 유현준, 지금 필요한 것은 무엇? 미니언즈
22-01-07 10:27
VIEW
커리, ‘설상가상’ 최악 슈팅 난조+대퇴부 부상...톰슨 복귀 앞두고 골든스테이트 ‘신음’ 물음표
22-01-07 09:21
1404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7 08:38
14048
‘충격’ 포체티노 부임 시 맨유 라인업, 호날두가 빠졌다 찌끄레기
22-01-07 06:52
14047
첼시 구단가치 1조2800억원, 맨유 추월. 맨시티가 1위 치타
22-01-07 05:08
14046
"맨유에 환멸, 최대 11명 탈출" 구단주 긴급 입장 표명 뉴스보이
22-01-07 03:31
14045
호날두 오고 438분, 이적도 못 한다… “맨유가 거절” 불쌍한영자
22-01-07 01:56
14044
한때 PL 최고 풀백...왓포드서도 재기 실패 간빠이
22-01-07 00:29
14043
"미친 게 분명하다" 토트넘 팬들, 콘테 비상식적 교체에 분노 불도저
22-01-06 22:56
14042
고양 또 졌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6 20:59
14041
[LPL Preport] '클리드 도착' FPX, 다음 시즌 전망은? 이영자
22-01-06 17:22
14040
SON 경기중 "로얄! 크로스 좀 정확히!"... 오죽 답답했으면 홍보도배
22-01-06 16:41
14039
"연경언니 떠나지 마세요"상하이팬들 아우성...'배구 여제'는 '굿바이' 순대국
22-01-06 14:10
14038
"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원빈해설위원
22-01-06 13:01
14037
[NBA] ‘31P-5R-4AS’ 엠비드 활약 PHI, 꼴찌 ORL 제압…5연승 손나은
22-01-06 12:18
14036
'슈팅 0·존재감 0' 믿기 힘든 손흥민 기록…"영향력 없었다" 박한 평가까지 음바페
22-01-06 11:30
14035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물음표
22-01-06 1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