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복귀' 원하는 조송화, 가처분신청 결과 왜 늦어지나

111 0 0 2022-01-25 06:50: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송화(28)와 IBK기업은행의 운명을 결정지을 계약해지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결과가 일주일이 넘도록 나오지 않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는 지난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조송화 측의 계약해지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에 대한 심문기일을 열었다.

사태의 시작은 조송화의 선수단 이탈이었다. IBK기업은행의 주장이자 주전 세터였던 그는 지난해 11월 팀을 두 차례나 이탈하며 내홍사태의 서막을 열었다. 조송화 측은 “몸이 아파 구단 허락 하에 팀을 떠났다”는 입장을 밝혔고, IBK기업은행은 “조송화의 이탈은 무단이었다”라고 맞대응했다.

KOVO(한국배구연맹) 상벌위원회까지 열리는 팽팽한 대립 속 IBK기업은행은 결국 지난달 13일 조송화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조송화는 나흘 뒤인 17일 선수등록규정 제13조(자유신분선수의 등록)에 의거 자유신분선수 공시됐다.

궁지에 몰린 조송화 측의 선택은 법정이었다. 조송화의 법률대리인 조인선 법무법인 YK 파트너 변호사는 지난달 24일 서울중앙지법에 계약해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IBK기업은행의 일방적 계약해지가 부당하다는 주장과 함께 조송화의 선수 지위를 복권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조인선 파트너 변호사는 심문기일에서 IBK기업은행 구단이 성실과 계약이행, 품위 유지 등을 계약해지 이유로 꼽은 부분에 정면 반박했다. “조송화는 성실과 계약 이행을 충실히 했다. 경기 후 서남원 전 감독이 있는 곳에서 종례도 했다. 부상, 질병으로 인한 특수상황을 제외한 일반적인 훈련도 모두 참여했다”는 내용이었다.

품위유지와 관련해서는 “구단이 언론 대응을 하지 말고 기다리라고 했기 때문이다. 구단과 신뢰를 깨지 않으려 했다”는 입장을 내놨고, 항명이라는 구단 주장은 “서 전 감독은 조송화를 주장으로 선임하고 주전 세터로 기용한 분이다. 서로 격려 문자를 보낼 만큼 사이가 좋았다”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도 구단과 원만하게 해결할 의지가 있다. 조송화는 배구선수로 뛸 의지를 명확하게 밝히고 있다”며 조송화의 현역 복귀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에 IBK기업은행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율촌의 권성국 변호사는 “이번 사건의 본질은 항명이다. 선수가 구단 관계자에게 감독님과 못하겠다고 했다. 녹취록이 있다. 그 동안 구단 설득에도 복귀하지 않던 선수가 서 전 감독이 경질되자 팀 복귀 의사를 밝혔다”고 다른 사실을 전달했다.

그러면서 “프로 구단에서 감독과 갈등을 빚고 항명한 선수를 받아주면 구단의 존립 자체가 흔들리는 것”이라며 “팬도 선수의 복귀를 원하지 않는다. 국내외 프로스포츠에서 항명을 이유로 무단이탈한 선수와 계약을 해지한 사례는 많다. 이런 상황에서도 계약을 해지하지 못한다면 어떤 경우에 계약 해지를 할 수 있는가”라고 맞섰다.

양 측의 주장을 모두 들은 법원은 원래 일주일 내로 가처분신청 인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당초 일정대로라면 늦어도 21일까지는 1차 심문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심문기일이 열린지 열흘이 넘도록 법원이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가처분신청 1차 심문 결과는 일주일 이내에 나오지만 사건에 따라 그 이상의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결과 발표가 임박한 것은 분명하다.

조송화와 IBK기업은행의 운명을 결정지을 중요한 판결이다. 만일 법원이 가처분신청을 인용하면 조송화의 현역 신분 회복과 함께 잔여 연봉을 수령할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98
트라오레, 손흥민 다음으로 주급 많아...12만 파운드로 팀 내 4위(기브미스포트) 조현
22-01-26 00:48
14297
"100년에 1명 나올 선수" SON 꺾은 21세 FW, 명장 극찬 연발 불쌍한영자
22-01-25 23:22
14296
장사꾼 레비, 650억 달라니까 240억 제시→320억으로 깎았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25 22:19
14295
페르난데스 쿠바 간다… 남미 반정부 시위에 속타는 한화·두산 가츠동
22-01-25 21:35
14294
수원 "정상빈, 울버햄튼과 협상 사실...이적 후 그라스호퍼 임대" 손나은
22-01-25 20:21
14293
끝까지 최악… 훈련 불참→참가 후 ‘배 아파요’ 불평, “팀에 부정적인 영향” 장그래
22-01-25 17:16
14292
바르사 유니폼서 ‘日 기업 라쿠텐’ 빠진다...코인 2개 기업 후보 조폭최순실
22-01-25 15:11
14291
레드냅, "당장 콘테가 원하는 선수 영입해야"...킨은 "토트넘을 누가 가?" 떨어진원숭이
22-01-25 14:21
14290
김민재, EPL 에버턴 공식 제안받아…합의는 아직 장사꾼
22-01-25 13:39
14289
'분노' 콘테, 토트넘 회장 태도에 '향후 거취' 달렸다 호랑이
22-01-25 12:30
14288
[LCK 스프링] "LPL과 다른 점? 모든 팀이 강하다" - '제카' 김건우 가습기
22-01-25 11:13
14287
토트넘, 1호 영입 나왔다... 아다마 323억에 합류 (스카이스포츠) 미니언즈
22-01-25 10:03
1428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25 09:00
VIEW
'선수 복귀' 원하는 조송화, 가처분신청 결과 왜 늦어지나 크롬
22-01-25 06:50
14284
'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25 04:54
14283
LG 4년만의 외부 FA 영입 기대 '만렙'...용병 3루수→감독 고민은 UP 불도저
22-01-25 03:58
14282
벤투호에 악재?…레바논, 한국전서 코로나 시대 첫 유관중 홈경기 준비 원빈해설위원
22-01-25 02:10
14281
‘유격수+좌타 보강’ 이학주, 마차도 빠진 롯데의 희망 될까 호랑이
22-01-25 01:18
14280
"에버튼 김민재에게 320억 오퍼"…터키 스승도 영국행 유력 철구
22-01-25 00:08
14279
“콘테 감독 깜짝 사퇴 가능” 英 매체, 토트넘 ‘NO 영입’ 후폭풍 예고 섹시한황소
22-01-24 22:11
14278
'연봉 82.5% 삭감 충격→1억원 도장' 39살 베테랑의 회춘 순대국
22-01-24 21:18
14277
해트트릭 부활 황의조, 벤투호에서도 골맛 볼까 이영자
22-01-24 17:06
14276
'저도 봐주세요', 발 '동동동'...김연경 깜짝 등장에 귀여운 강아지가 된 선수들 [유진형의 현장 1mm] 장사꾼
22-01-24 16:26
14275
벤투호, 월드컵 최종예선 엔트리 확정…강원 김대원은 제외 와꾸대장봉준
22-01-24 1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