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스윕패' KIA, 흐름 바꿀 '구원군' 합류는 언제

131 0 0 2022-04-12 02:02: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분위기 쇄신이 절실하다. KIA 타이거즈는 부상자들의 복귀를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다.

KIA는 선발 로테이션에 빈틈이 존재한다. 선발 요원 좌완 션 놀린과 사이드암 임기영이 부상 여파로 제외됐다. 놀린은 지난 3일 LG 트윈스와의 시즌 첫 등판에서 악재를 피하지 못했다. 3회 김현수와의 맞대결 도중 왼쪽 팔꿈치에 강습 타구를 맞았다. 곧바로 교체된 놀린은 검진 결과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 불행 중 다행으로 골절을 당하지 않았다. 임기영은 스프링캠프에서 내복사근 미세손상 부상을 입으며 약 두 달간 이탈 중이다.

임기영의 공백은 경쟁을 통해 합격점을 받은 한승혁이 메우고 있다. 한승혁은 지난 7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5⅔이닝 5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2실점(1자책)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놀린 대신 선발 마운드를 책임진 이민우는 지난 9일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4이닝 10피안타 5사사구 7실점으로 무너졌다. 놀린의 빈자리가 유독 커보였다.

그렇다면 놀린과 임기영은 언제쯤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을까. 김종국 KIA 감독은 "놀린은 한 턴만 쉰다. 로테이션 순서상 15일 금요일(NC 다이노스전)에 맞춰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계획대로 선발 로테이션이 돌아간다면, NC와의 주말 3연전에서 놀린, 로니 윌리엄스, 이의리가 차례로 등판이 가능하다.

임기영은 지난 8일 NC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1사사구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김 감독은 "1회는 조금 컨트롤이 안 좋았지만, 2회와 3회에 자신의 스타일대로 투구를 했다. 다음 턴에 투구수를 늘리고 확인을 해봐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임기영의 복귀 시점도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KIA는 지난 SSG와의 주말 3연전에서 끔찍한 악몽을 꿨다. 시즌 첫 스윕패를 당하며 3승 5패를 기록, 공동 6위로 추락했다. 결과보다 KIA를 더 고통스럽게 만든 건 뒤죽박죽 뒤엉킨 경기력이었다. 3경기 득점은 7점에 그쳤고, 무려 23점을 허용했다. 타자들의 저조한 컨디션과 마운드 붕괴가 동시에 발생했다. 선발투수 중에서는 가장 먼저 출격한 양현종이 6이닝 무실점 쾌투를 펼쳤지만, 이민우(4이닝 7실점)와 로니(3이닝 2자책)가 제 몫을 해주지 못했다. 놀린, 임기영이 가세할 '완전체' 선발 로테이션은 가동 시점을 조율 중이다. KIA는 반격의 서막을 준비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충격의 스윕패' KIA, 흐름 바꿀 '구원군' 합류는 언제 군주
22-04-12 02:02
15296
멋대로 떠난 이재영·다영, 한국으로 복귀?… PAOK와 계약종료 예정 장그래
22-04-12 01:13
15295
이제 내일이다 가마구치
22-04-11 23:31
15294
손흥민 이적료 넘었던 日 에이스, 4년 1골 “황제의 추락” 애플
22-04-11 23:23
15293
연고지 이전설에 난감했던 한화, 총재-시장 만나 "대전 떠날 일 없다" 확인 극혐
22-04-11 22:07
15292
"킴! 킴! 킴!" 더비 승리의 주역 김민재, 페네르바체 완벽 부활시켰다 가츠동
22-04-11 21:07
15291
韓 '죽음의 조' 피했는데, 우루과이 1600억 공격수 해트트릭 크롬
22-04-11 20:06
15290
'챔스 복귀 목표' 토트넘에 모이는 우주의 기운...경쟁팀들 추락 픽도리
22-04-11 07:54
15289
'케인은 정통 공격수로만…' 토트넘 960억에 플레이메이커 영입한다 소주반샷
22-04-11 05:56
15288
PL 2강의 명승부...맨시티-리버풀, 난타전 끝에 2-2 와꾸대장봉준
22-04-11 04:19
15287
"UFC 최악의 미스매치" 정찬성은 결코 볼카노프스키에 이길 수 없었다...도박사들 예상 적중 손예진
22-04-11 02:02
15286
골! '눈물과 함께 부담 떨친' 황의조, 최고 평점까지 오타쿠
22-04-11 00:25
15285
류현진 선발로 나오네 가마구치
22-04-10 22:37
15284
팬들 분노에 기름 부었다... 야유 쏟아지자 웃어버린 '먹튀' 호랑이
22-04-10 21:04
15283
"델리 알리 왜 영입했나?" 비난, '손흥민 절친' 에버턴 훈련서도 밀려났다 정해인
22-04-10 19:01
15282
사실상 경쟁 OUT..."뭘 바라나" 픽샤워
22-04-10 17:43
15281
‘슈퍼테란’ 이재호, 첫 ‘ASL 우승’ 트로피 킁킁
22-04-10 16:35
15280
'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조현
22-04-10 15:24
15279
'아이고 내새끼...' 콘테 감독, 손흥민에게 진한 포옹+키스까지 '찐사랑이네' 타짜신정환
22-04-10 14:34
15278
"4골, 3포인트, 2아이스팩, 1팀"...'언성 히어로' 호이비에르가 보여준 투혼 해적
22-04-10 13:17
15277
[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이영자
22-04-10 12:55
15276
[김용우가 만난 사람] WCK 김효종 해설, "와일드리프트 믿고 지켜봐주세요" 순대국
22-04-10 11:02
15275
김하나 이쁘네요 가터벨트
22-04-10 10:35
15274
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물음표
22-04-10 0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