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노아, 류현진 체인지업 전수받았나...체인지업 장착, 더 무서운 괴물돼

97 0 0 2022-04-13 01:40: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알렉 마노아(토론토)가 제2의 류현진이 되고 있다.

지난 시즌 혜성 같이 나타난 마노아는 올 시즌 더 무서운 무기를 장착해서 나타났다.

12일(한국시간)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2022시즌 뉴욕 양키스와의 원정 경기.

마노아는 토론토의 제4선발로 등판했다. 강속구로 양키스 타자들을 윽박지른 후 절묘한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양키스 타자들의 방망이는 연신 허공에서 춤을 췄다.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고 안타는 단 1개만 내주는 괴물투를 과시했다. 덕분에 토론토는 양키스를 3-0으로 꺾고 시리즈 첫판을 기분좋게 출발했다.

흥미로운 점은 마노아의 체인지업이었다. 그는 평소답지 않게 이날 체인지업을 많이 던졌다. 전체 투구 수 중 17%가 체인지업이었다. 지난 시즌의 9.4%에 비해 2배 가까운 수치다.

마노아는 지난 시즌 주로 패스트볼과 슬라이더를 섞어 던졌다. 선발이 아닌 불펜 투수에 가까왔다. 로비 레이도 2가지 구종만으로 사이영상을 수상했지만, 그는 아웃라이어다. 2가지 구종만을 던지는 선발 투수는 메이저리그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류현진은 5가지 구종을 던진다.

이에 대해 마노아는 "언제 믹스해야 하는지, 어떻게 믹스하는지 배우고 있다"며 "대학 다닐 때는 그런 게 필요 없었던 것 같다. 마이너리그에서는 별로 필요하지 않았다. 작년에도 별로 필요 없었지만, 그것을 섞어서 타자들의 밸런스를 무너뜨린다면 엄청난 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과 비슷한 투수와 정반대의 투수에게서 배우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마노아는"케빈 가우스만이 공을 던지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체인지업이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가우스만의 공격적인 투구 방식과 멘탈리티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마노아는 체인지업의 대가 류현진으로부터 체인지업을 전수받은 것으로 보인다. 둘은 매우 가깝게 지내고 있다. 체격 조건도 비슷하다. 그는 "류현진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토론토 감독 찰리 몬토요는 "그는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다. "상대는 힘든 라인업이다. 그가 전체 경기를 책임졌다. 그는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다. 우리는 그런 것을 가르치지 않는다. 그는 그것을 가지고 있다"고 극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마노아, 류현진 체인지업 전수받았나...체인지업 장착, 더 무서운 괴물돼 떨어진원숭이
22-04-13 01:40
15307
맷 하비 할아버지.jpg 가마구치
22-04-13 00:28
15306
나성범 FA 보상 선수, 4G 연속 무실점…”자유로운 팀 분위기 인상적” 홍보도배
22-04-13 00:17
15305
4G 9안타→타율 6할’ 뜨거운 21세 타자, 벌써 2250억 몸값 이유가 있네 이아이언
22-04-12 23:35
15304
히스토릭 선수들 멋지긴 하네요 가터벨트
22-04-12 22:42
15303
구자욱 홈 슬라이딩 OUT 미스터리, 진짜 이유 밝혀졌다 정해인
22-04-12 22:22
15302
'우승후보 1순위 최대위기' 어쩌다 꼴찌까지... 탈출구는 어디에 있나 철구
22-04-12 21:31
15301
“황의조 징계로 못 뛴다” 강등권 보르도 날벼락 미니언즈
22-04-12 20:32
15300
손흥민, 2022 발롱도르 파워랭킹 첫 진입...1위는 '축신' 벤제마 호랑이
22-04-12 19:57
15299
PAOK 이다영, 루마니아로 이적한다...라이벌 감독이 '동행 권유' 파격 아이언맨
22-04-12 05:48
15298
결론은 부당해고...서울지방노동위, 김정수 감독 디알엑스 원직 복직 판정 음바페
22-04-12 03:35
15297
'충격의 스윕패' KIA, 흐름 바꿀 '구원군' 합류는 언제 군주
22-04-12 02:02
15296
멋대로 떠난 이재영·다영, 한국으로 복귀?… PAOK와 계약종료 예정 장그래
22-04-12 01:13
15295
이제 내일이다 가마구치
22-04-11 23:31
15294
손흥민 이적료 넘었던 日 에이스, 4년 1골 “황제의 추락” 애플
22-04-11 23:23
15293
연고지 이전설에 난감했던 한화, 총재-시장 만나 "대전 떠날 일 없다" 확인 극혐
22-04-11 22:07
15292
"킴! 킴! 킴!" 더비 승리의 주역 김민재, 페네르바체 완벽 부활시켰다 가츠동
22-04-11 21:07
15291
韓 '죽음의 조' 피했는데, 우루과이 1600억 공격수 해트트릭 크롬
22-04-11 20:06
15290
'챔스 복귀 목표' 토트넘에 모이는 우주의 기운...경쟁팀들 추락 픽도리
22-04-11 07:54
15289
'케인은 정통 공격수로만…' 토트넘 960억에 플레이메이커 영입한다 소주반샷
22-04-11 05:56
15288
PL 2강의 명승부...맨시티-리버풀, 난타전 끝에 2-2 와꾸대장봉준
22-04-11 04:19
15287
"UFC 최악의 미스매치" 정찬성은 결코 볼카노프스키에 이길 수 없었다...도박사들 예상 적중 손예진
22-04-11 02:02
15286
골! '눈물과 함께 부담 떨친' 황의조, 최고 평점까지 오타쿠
22-04-11 00:25
15285
류현진 선발로 나오네 가마구치
22-04-10 2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