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롭 루틴, 이번에도 SON 향해 돌진 '화기애애'

92 0 0 2022-05-08 12:33: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중계 화면 캡처[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이번에도 손흥민(30·리버풀)-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의 '투샷'이 잡혔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7일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리그 3경기 무패를 기록했다. 승점 62점으로 5위를 유지했다. 올 시즌 리버풀을 상대로 2무를 기록했다.

양 팀 모두 승리가 간절한 상황이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전까지 리그 34경기에서 19승4무11패(승점 61)를 기록하며 5위에 랭크돼 있었다. 3위 첼시(승점 66), 4위 아스널(승점 63)과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두고 치열하게 격돌하고 있었다. EPL에선 상위 네 팀이 UCL 무대를 밟는다. 리버풀(승점 82)은 1위 맨시티(승점 83)와 선두 경쟁 중이었다.

킥오프. 리버풀의 기세가 매서웠다. 강력한 압박으로 토트넘을 밀어 붙였다. 사디오 마네가 슈팅을 시도했다. 잔뜩 웅크리던 토트넘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6분 상대 수비를 뚫고 역습에 나섰다. 선봉엔 손흥민이 섰다. 그는 상대 수비를 살짝 따돌리는 패스로 기회를 이어갔다. 하지만 어렵게 살려낸 기회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가 손흥민에 닿기 전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영국 언론 더선은 '토트넘은 빠져나갈 수 없을 것 같은 모습이었지만 손흥민이 그라운드를 통과했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전반 내내 상대 집중 견제 속 득점포를 기록하지 못했다. 전반은 0-0으로 막을 내렸다.

후반 들어 리버풀이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토트넘의 수비가 흔들렸다. 위기의 순간 손흥민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라이언 세세뇽으로 이어진 패스를 받아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리그 20호골이었다. 손흥민은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또 다시 경신했다.

손흥민의 골이 터진 순간 영국 언론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더선은 '토트넘의 훌륭한 움직임이다. 손흥민에게 공을 넘겼다. 아름다운 장면이다. 리버풀은 끝났다'고 극찬했다. 스카이스포츠는 '리버풀의 쿼드러플(4관왕)이 위태롭다'고 전했다. 물론 클롭 감독은 웃지 못했다. 중계 카메라에 잡힌 클롭 감독은 답답한 듯 허공을 바라봤다. 다만,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했다. 루이스 다이즈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경기는 1대1로 막을 내렸다.

경기 뒤 방송 중계 카메라는 손흥민의 뒤를 따랐다. 손흥민을 따른 것은 카메라만이 아니었다. 클롭 감독은 손흥민을 향해 성큼성큼 다가갔다. 그는 손흥민에게 먼저 다가가 격려했다. 사실 손흥민과 클롭 감독의 '투샷'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열린 두 팀의 올 시즌 첫 번째 대결에서도 두 사람의 모습은 관심을 모았다. 당시 영국의 엠파이어 오브 더 콥은 '클롭 감독은 심판 판정에 만족하지 않았다. 어찌된 일인지 손흥민이 그를 웃게 했다. 클롭 감독은 경기 내내 분노가 치밀었음에도 손흥민과 웃고 농담할 시간은 있었다. 아마도 손흥민에게 리버풀 이적을 권유하고 있었을 것이다. 둘이 무슨 농담을 했든 경기 뒤 웃을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평한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31
나날이 늘어가는 경쟁력… T1-젠지, 팀 가치 2억 달러 넘겼다 타짜신정환
22-05-08 15:14
15630
영국 현지 가디언, 손흥민 극찬! "후반기 최고…메가 오퍼 왜 없을까?" 손예진
22-05-08 14:16
15629
한 번도 아닌 두 번 'SON과 투샷', 클롭 "'월클' 손흥민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호랑이
22-05-08 13:49
VIEW
클롭 루틴, 이번에도 SON 향해 돌진 '화기애애' 손나은
22-05-08 12:33
15627
콘테는 감독인가, 평론가인가...“토트넘은 다음 시즌 타이틀 경쟁 불가능” 물음표
22-05-08 11:11
15626
이러다 30홈런 치겠는데? LG의 115억 재투자 대성공, 타격기계는 거포가 됐다 크롬
22-05-08 10:22
15625
'또' 킬패트릭, SON 평점 세세뇽보다 낮게 줬다..."역습 기회 못 살렸어" 소주반샷
22-05-08 07:26
15624
'237일 만에 2골인데'...투헬, "루카쿠 활약? 지금 그게 중요한가" 곰비서
22-05-08 05:30
15623
‘처참히 무너졌다’ 맨유, 브라이튼전 0-4 대패…‘6위 유지’ 철구
22-05-08 04:01
15622
맨유 잣댈줄 알았지 애플
22-05-08 02:45
15621
‘정우영 45분 출전’ 프라이부르크, 베를린전 1-4 완패…‘5위 라이프치히와 1점 차’ 오타쿠
22-05-08 01:40
15620
'이강인 교체 출전' 마요르카, 그라나다에 2-6 대패. 강등권 추락 위기 손나은
22-05-08 00:10
15619
'강승호+박세혁 7안타 7타점 합작' 두산, KT에 패배 설욕…박병호, 10시즌 연속 10호포 [잠실 리뷰] 간빠이
22-05-07 22:15
15618
첼시 6조원에 팔렸다, 새 주인은 LA다저스 구단주 불도저
22-05-07 21:10
15617
클롭이 가장 탐냈던 '초특급 재능', 결국 사비 감독 택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07 20:09
15616
'기다려라 음바페' PL 최고 드리블러, "내 레벨은 미래 발롱도르감" 타짜신정환
22-05-07 19:53
15615
'EPL 20호골 사냥' 손흥민, 주말 '득점 1위' 살라와 정면 충돌 정해인
22-05-07 18:55
15614
토트넘 역사상 베일 단 1명뿐... SON 1골만 남겨둔 '대기록' 이영자
22-05-07 17:15
15613
네이마르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육상 선수'와 찰칵...'입이 귀에 걸렸네' 순대국
22-05-07 16:17
15612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원빈해설위원
22-05-07 14:44
15611
망설임 없이, PSG 미드필더 "레알에서 뛰고 싶다, 전부 그럴 걸?" 픽샤워
22-05-07 13:37
15610
손-케 경계하는 클롭 "토트넘 역습은 세계 최고, 미친 스피드 조심해야" 애플
22-05-07 11:40
15609
'눈물 흘리며 결별→2년 만에 리턴'…"올여름 복귀 추진" 크롬
22-05-07 10:30
15608
'골절은 피했지만...' 당분간 또 클린업 해체 전망, 근심 마를 새 없는 우승팀 아이언맨
22-05-07 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