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억 FA의 진가, 3안타에 보크 유도까지..."이제는 반등해야 할 때"

75 0 0 2022-05-08 20:47: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60억 FA의 마음고생은 이제 끝날 수 있을까. LG 트윈스 외야수 박해민이 올 시즌 첫 3안타 경기를 만들어내면서 활약했다.

박해민은 8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9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 1득점 1도루를 기록하면서서 팀의 3-2 승리에 일조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FA 자격을 얻어서 삼성을 떠나서 LG와 4년 60억 원에 계약한 박해민은 시즌 초반 부진을 거듭했다. 방망이 보다는 수비와 주루에 강점이 있는 선수라고 하더라도 타격이 지독하게 풀리지 않았다.

테이블세터진에 포진해야 하는 선수가 9번 타자까지 내려왔다. 박해민 대신 문성주가 맹타를 휘두르며 박해민이 해야 할 역할을 해주고 있는 상황이었다. 박해민도 이제는 자신의 진가를 발휘해야 할 때였다.

이런 상황에서 전환점이 될 수 있는 경기를 만들었다. 이날 박해민은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우전안타를 때려낸 뒤 2루 도루까지 성공해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후속타는 터지지 않았다.

그러나 1-1로 맞선 7회초 타석에서는 박해민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선두타자로 등장해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후 끊임없이 NC 마운드를 신경쓰게 만들었고 보크까지 유도해내 단숨에 1사 2루 득점 기회를 잡았다. 이후 홍창기의 우전 안타때 홈까지 쇄도하며 역전 득점을 일궜다. 스타트가 늦었지만 가속을 붙여서 홈을 여유있게 밟았다.

그리고 9회에도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올 시즌 2번째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경기 후 박해민은 “투수들이 나를 신경 쓰는 것을 많이 느끼고 있다. 그러나 일단 출루를 많이 해야 상대 투수들을 괴롭힐 수 있다”라면서 “오늘 3안타를 쳤지만 아직 만족할만한 타격감은 아니다. 볼넷이 나오고 있지만 삼진도 당하고 있다. 점점 더 좋아지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선 훈련량을 최대한으로 늘리면서 반등에 힘쓰고 있다. 이적, 스트라이크 존 확대 등 환경의 변화는 모두 핑계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고 자책했다. 그리고 반등을 다짐하고 있다. 그는 “나에게만 존이 바뀐 것이 아니다. 이적도 나만 한 게 아니다. 다 핑계이고 내 실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하고 싶다”라며 “이제는 반등할 때도 됐다. 아직 많은 경기 남았으니가 좋은 모습 보여주려고 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2위로 올라섰다. 매 경기 집중하면서 상위권 싸움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상 목표는 선두 싸움인데 위를 보고, SSG를 보고 가기보다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다 보면 144경기 끝났을 것이고 순위표가 만들어질 것이다”라며 “어느 팀을 생각해서 경기를 한다기 보다는 다음주 한화랑 경기 있는데 한 경기 한 경기 집중하는 게 우선이다”라고 강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40
꼬마 역배다 해적
22-05-09 01:32
15639
'황의조 32분' 보르도, 앙제에 1-4 대패...19위 유지 장사꾼
22-05-09 00:05
15638
오늘 승부예측 올킬 가마구치
22-05-08 23:21
15637
서울, '박주호 퇴장' 수원FC에 3-1 완승... 반전 성공 원빈해설위원
22-05-08 22:17
15636
60억 FA의 진가, 3안타에 보크 유도까지..."이제는 반등해야 할 때" 질주머신
22-05-08 20:47
15635
‘소형준 또 곰 사냥’ KT, 두산에 5-0 완승…주말 3연전 위닝시리즈 해골
22-05-08 19:23
15634
클롭도 인정, "일주일 푹 쉰 손흥민, 우리가 고전한 이유" 불쌍한영자
22-05-08 18:15
15633
팬들 분노케 한 폭탄 발언…"이사회 불태워라" 반발 이어졌다 불도저
22-05-08 17:15
15632
[현장리뷰]'레오 2골→엄원상 1골-2도움' 홍명보, 최용수 첫 대결서 大역전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08 16:00
15631
나날이 늘어가는 경쟁력… T1-젠지, 팀 가치 2억 달러 넘겼다 타짜신정환
22-05-08 15:14
15630
영국 현지 가디언, 손흥민 극찬! "후반기 최고…메가 오퍼 왜 없을까?" 손예진
22-05-08 14:16
15629
한 번도 아닌 두 번 'SON과 투샷', 클롭 "'월클' 손흥민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호랑이
22-05-08 13:49
15628
클롭 루틴, 이번에도 SON 향해 돌진 '화기애애' 손나은
22-05-08 12:33
15627
콘테는 감독인가, 평론가인가...“토트넘은 다음 시즌 타이틀 경쟁 불가능” 물음표
22-05-08 11:11
15626
이러다 30홈런 치겠는데? LG의 115억 재투자 대성공, 타격기계는 거포가 됐다 크롬
22-05-08 10:22
15625
'또' 킬패트릭, SON 평점 세세뇽보다 낮게 줬다..."역습 기회 못 살렸어" 소주반샷
22-05-08 07:26
15624
'237일 만에 2골인데'...투헬, "루카쿠 활약? 지금 그게 중요한가" 곰비서
22-05-08 05:30
15623
‘처참히 무너졌다’ 맨유, 브라이튼전 0-4 대패…‘6위 유지’ 철구
22-05-08 04:01
15622
맨유 잣댈줄 알았지 애플
22-05-08 02:45
15621
‘정우영 45분 출전’ 프라이부르크, 베를린전 1-4 완패…‘5위 라이프치히와 1점 차’ 오타쿠
22-05-08 01:40
15620
'이강인 교체 출전' 마요르카, 그라나다에 2-6 대패. 강등권 추락 위기 손나은
22-05-08 00:10
15619
'강승호+박세혁 7안타 7타점 합작' 두산, KT에 패배 설욕…박병호, 10시즌 연속 10호포 [잠실 리뷰] 간빠이
22-05-07 22:15
15618
첼시 6조원에 팔렸다, 새 주인은 LA다저스 구단주 불도저
22-05-07 21:10
15617
클롭이 가장 탐냈던 '초특급 재능', 결국 사비 감독 택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07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