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야구 원 탑'이 된 포수, 어느 팀이 데려가나 벌써부터 시끌

125 0 0 2022-07-06 15:40: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올 시즌 아마추어 드래프트 포수 부문에선 양강 체제가 형성되는 듯 했다.

원래는 빅3였으나 원주고 포수 김건희(18)가 3학년이 된 뒤 이렇다 할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공격력이나 수비력 모두 경기 상고 엄형찬(18)이나 경남고 김범석(18)에 뒤진다는 평가였다.

대신 최고 147km의 빠른 공을 앞세워 투수로 전향할 것이라는 소문이 유력하게 돌았다. 그를 지명하려는 팀에서도 포수 보다는 투수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구단이 많았다.

경남고 포수 김범석이 고교 야구 포수 원 탑으로 떠올랐다. 어느 팀 유니폼을 입게 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대한 야구소프트볼 협회그렇게 형성된 양 강 구도에 변화가 생겼다. 빅2 중 한 명이었던 엄형찬이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 입단을 확정 지었기 때문이다.

엄형찬이 빠져 나가며 자연스럽게 고교 포수 부문은 김범석의 원 탑으로 남게 됐다.

과제는 어느 팀이 김범석을 뽑아 가느냐다.

김범석은 공.수에 걸쳐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선수다. 포수로서 기본기가 잘 갖춰 졌다는 평가다. 플레이밍도 놓고 블로킹 능력도 탑재 돼 있다. 강한 송구 능력은 덤이다.

공격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시즌 초, "고3병을 앓고 있다"는 말이 들 정도로 슬럼프에 빠졌었지만 오래지 않아 슬럼프에서 탈출하며 다시 자신의 페이스로 돌아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범석은 올 시즌 18경기에 출장해 타율 0.368, 4홈런, 22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출루율이 0.500이나 되고 장타율도 0.649로 빼어나다. OPS가 1.149로 대단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 공격형 포수로서의 재능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포수가 급한 팀들에게는 큰 힘이 될 수 있는 유망주다. 그래서 롯데와 자주 연관이 된다. 롯데는 포수난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김범석을 영입해 성장을 이뤄낸다면 10년 포수 고민은 사라질 수 있다. 물론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충분히 투자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포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롯데는 지난 해 8위였기 때문에 3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다. 문제는 4순위 이내의 선수 중에 좋은 투수들이 많다는 점이다. 심준석까지 메이저리그행을 포기하면 더욱 자원이 풍부해진다.

롯데도 1순위로 투수를 지명할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2라운드까지 김범석이 남아 있을 수 있느냐다.

국내 구단 스카우트 A는 "김범석이 1라운드 후반에 지명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올 시즌 야수 팜이 좋지 못하다. 공격력에서 눈에 띄는 선수가 많지 않다. 김범석은 포수라는 장점도 있다. 어느 팀이나 수준급 포수는 금값이 되고 있다. 미래 자원에 투자하는 셈 치고 빠른 라운드에 지명해 갈 가능성이 있다고 본디. 롯데가 김범석을 원한다면 신중한 판단을 해야 할 것이다. 2라운드에서 김범석이 남아 있는다는 보장은 누구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교 원탑 포수가 된 김범석. 그는 어떤 팀의 유니폼을 입게 될까. 롯데의 선택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김범석의 가치는 계속해서 올라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361
"SKK라인 깨긴 싫고 930억 FW 벤치에 앉힐 수도 없고"…딜레마 빠지겠네 불쌍한영자
22-07-07 20:56
16360
'득점기계' 대체자 찾은 뮌헨, 1460억 몸값 특급 공격수 장사꾼
22-07-07 17:09
16359
'동네 축구' 매운맛 본 손흥민…"너(황의조) 때문에 안 되잖아" [곽경훈의 현장] 원빈해설위원
22-07-07 16:22
16358
'월클' 만들어 놨더니…텐 하흐, 영입 무산에 격노 '중원 계획 원점' 질주머신
22-07-07 15:56
16357
'아 이건 좀' 아프리카의 역대급 승부 조작, 같은 날 열린 경기서 95-0 승&91-1 승 나와 곰비서
22-07-07 14:24
16356
[LPL] LPL의 왕 루키, '신분제' 선포 애플
22-07-07 13:20
16355
인형 사진 마음에 안 든 '기인' 김기인 "온라인, 대회보다 긴장감 떨어져…재미 없었다" [LCK] 오타쿠
22-07-07 12:41
16354
스털링, 맨시티 떠나 첼시 이적…700억 최종 합의 가습기
22-07-07 11:01
16353
[오피셜] '공중분해' 아약스, '리그 득점왕' 할러까지 매각...BVB행 미니언즈
22-07-07 10:09
16352
스털링, 맨시티 떠나 첼시 이적…700억 최종 합의 불도저
22-07-07 07:33
16351
'공중분해' 아약스, '리그 득점왕' 할러까지 매각...BVB행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07 05:42
16350
'데뷔 첫 100구+' 151km 선발이 잘 버텼는데…한화는 또 졌다 섹시한황소
22-07-07 04:22
16349
'축구의 신'의 몰락..."BIG6, 아무도 안 데려갈 것" 박과장
22-07-07 02:53
16348
'1-8→10-9 뒤집기' LG, 삼성에 짜릿한 대역전 드라마...'대포 5방'으로 웃다 사이타마
22-07-07 01:33
16347
토트넘, 에릭센 안 품은 이유 “솔직히 콘테 감독은…” 이아이언
22-07-06 23:32
16346
'니실라 극장골' 수원FC, 인천에 1-0 진땀승…5경기 무패 가츠동
22-07-06 21:04
16345
"커리, 탐슨의 피지컬과 트래시 토킹은..." 셤퍼트가 돌아본 2016 파이널 픽도리
22-07-06 17:24
VIEW
'고교 야구 원 탑'이 된 포수, 어느 팀이 데려가나 벌써부터 시끌 해골
22-07-06 15:40
16343
[단독] SSG, 신인지명 대상자 '사전접촉' 파문…"야수 최대어도 포함됐다" 곰비서
22-07-06 14:18
16342
몬테네그로 현역 국가대표 K리그 러시… '무고사 효과' 톡톡 철구
22-07-06 13:14
16341
네덜란드가 휩쓰는 맨유, 텐 하흐가 계획하는 베스트11 애플
22-07-06 12:35
16340
김민재, 스타드 렌과 장기 계약 합의!..."바이아웃 지불 준비됐다" 호랑이
22-07-06 11:45
16339
'강간 혐의 긴급체포'EPL선수,2건의 추가혐의 나왔다 가습기
22-07-06 10:13
16338
깜놀한 일 국대 DF, "우리 마누라도 모르던 이적 알고 있는 너 뭐야" 아이언맨
22-07-06 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