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후방으로 내려올 필요 없다'…토트넘, 첼시 공격수 영입 막판 협상

185 0 0 2022-09-02 02:44: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이적 시장 마감을 앞두고 공격진을 보강할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영국 풋볼런던은 1일(현지시간) '토트넘이 지예흐(모로코) 영입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지예흐는 지난 2020-21시즌 아약스(네덜란드)에서 첼시(잉글랜드)로 이적한 후 기대 이하의 활약과 함께 포지션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풋볼런던은 토트넘 출신 판 더 바르트의 지예흐에 대한 인터뷰 내용도 함께 소개했다. 판 더 바르트는 "현재 토트넘은 우승을 차지하지 못하고 있다. 손흥민과 케인에게 너무 의존하고 있다. 토트넘에는 에릭센이 팀을 떠난 이후 창의적인 선수가 없다. 지예흐는 토트넘에 강한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선수다. 손흥민이 볼을 잡기 위해 후방으로 내려올 필요가 없다. 케인은 스트라이커로서 전방에 머물 수 있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에게 볼을 배급할 선수가 필요하다"며 지예흐 영입이 토트넘 공격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점쳤다.

토트넘은 올 여름 이적 시장에서 히샬리송(브라질), 페리시치(크로아티아), 비수마(말리), 랑글레(프랑스), 스펜스(잉글랜드), 랑글레(프랑스) 등을 영입해 전력을 대대적으로 보강했다. 토트넘은 이적 시장 막바지에 지예흐와 리즈 유나이티드의 다니엘 제임스(웨일스) 등 다양한 공격수 영입설로 주목받고 있다.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최정상급 공격진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공격진 보강 의욕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토트넘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3승2무(승점 11점)의 성적과 함께 무패를 기록하며 리그 3위에 올라있다. 토트넘은 오는 3일 풀럼을 상대로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를 치르는 가운데 지난 29일 노팅엄 포레스트전을 시작으로 24일 동안 7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에 돌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67
맨시티 새얼굴, "PL에서 스스로를 시험할 것" 가습기
22-09-03 07:02
17066
구단 역대 최초 '한 이닝 KKKK'... 진기록에도 웃을 수 없던 실책파티 극혐
22-09-03 03:18
17065
득점 2위→'깜짝' PL 복귀…이유 밝혔다 미니언즈
22-09-03 02:06
17064
“김민재, 이탈리아인 매료시켰다” 튀르키예는 여전히 ‘민재 앓이’ 물음표
22-09-03 00:25
17063
"난 내가 맨유 갈 줄 알았어"...'1억 유로' 대신 잔류한 선수의 한숨 조현
22-09-02 23:06
17062
서류 제출 늦어서 이적 무산…결국 첼시 못 떠났다 앗살라
22-09-02 21:41
17061
이승우 동점골 가자 닥터최
22-09-02 20:25
17060
'산초 선제골' 맨유, 레스터 1-0 제압...2연패 후 3연승+5위 도약 찌끄레기
22-09-02 06:28
VIEW
'손흥민, 후방으로 내려올 필요 없다'…토트넘, 첼시 공격수 영입 막판 협상 6시내고환
22-09-02 02:44
17058
패-패-승-패-패-패…우승 후보 랜더스가 수상하다? 뉴스보이
22-09-02 01:20
17057
황희찬, 이적시장 마감일에 이적료 390억까지 상승…리즈-에버튼 영입 경쟁 불쌍한영자
22-09-01 23:40
17056
오바메양, 첼시와 '파격' 합의…650만 파운드+알론소 간빠이
22-09-01 22:04
17055
설마 두산 영패? 불도저
22-09-01 20:39
17054
도대체 못 하는 게 뭐니?…1번타자 김하성, 안타에 2득점까지 질주머신
22-09-01 17:03
17053
한 번도 힘든 진기록, 4일 동안 2번이나…다저스 유망주 진기록 폭주 곰비서
22-09-01 15:54
17052
'톱타자' 김하성, 샌프란시스코전 4타수 1안타 2득점…5-4 승리 일조 철구
22-09-01 13:18
17051
다리 골절→1년 뒤 '1085억'에 빅클럽행…"꿈만 같아" 애플
22-09-01 12:34
17050
"김민재, 우두커니 서서 실점.. 감독도 절래절래" 伊 매체 비판 호랑이
22-09-01 11:52
17049
롯데 박세웅 거르고 뽑은 1차 지명 출신 좌완, 5년 만에 1군 승격 가습기
22-09-01 10:52
17048
'홀란드 전반에 해트트릭 완성' 맨시티, 노팅엄에 6-0 대승 미니언즈
22-09-01 09:32
170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01 08:44
17046
토트넘 땅을 치겠네, “꼬맹이 진짜 잘하네” 모리뉴 미소→로마 선두 사이타마
22-09-01 05:38
17045
'음바페 저주 의혹' 포그바의 변명, "형이 말한 부두술사 고용은 사실' 캡틴아메리카
22-09-01 02:05
17044
맨유 탈출 위해 막판까지 애쓴다… “첼시와 협상 중” 가츠동
22-09-01 0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