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패-승-패-패-패…우승 후보 랜더스가 수상하다?

148 0 0 2022-09-02 01:20: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89일만의 3연패. 우승 후보 '0순위' SSG 랜더스가 3연패에 빠졌다.
SSG는 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12차전에서 2대3으로 패했다. '모처럼' 답답한 경기였다. SSG는 2회 최주환의 솔로 홈런으로 선제점을 뽑았지만 이후 달아나는 점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그러는 사이, NC 권희동에게 역전 스리런 홈런을 맞으면서 흐름을 빼앗겼다. 경기 후반 추격에 나섰으나 SSG는 마지막 1점 차를 끝내 극복하지 못하면서 그대로 패했다.

최근 3연패다. SSG는 8월 28일 인천 롯데 자이언츠전 2대4 패배, 8월 3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 1대2 패배에 이어 최근 3경기 연속 졌다. 중간에 비로 인해 이틀 휴식이 껴있어 연패가 크게 느껴지지는 않지만, SSG의 올 시즌 세번째 3연패다. 지난 5월 11~13일, 6월 2~4일 이후 89일만이다.

그만큼 올 시즌 SSG는 큰 위기가 없이 순탄하게 흘러왔다. 개막전부터 지금까지 단 한번도 1위를 놓친 적이 없다는 기록이 이를 증명한다. 때문에 연패도 길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페이스가 주춤하다. 8월 20~24일 4연승을 기록한 후 2연패를 기록했고, 8월 27일 인천 롯데전에서 연패를 끊었지만, 다시 연패에 빠졌다.

특별한 이상은 없다. 어깨 통증으로 열흘 휴식을 취했던 윌머 폰트도 최근 복귀하면서 선발진이 다시 채워진 상태다. 불펜도 기복은 있지만 노경은, 문승원을 중심으로 필승조가 재편되면서 여전히 탄탄하다. 타선 역시 추신수가 손가락 염증으로 엔트리에서 빠져있지만, 그 외에 특별한 이탈자는 없는 상황.

그러나 투타 엇박자가 묘하게 연승을 가로막고 있다. 특히 박빙의 승부에서 공격 '해결사'가 등장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김원형 감독도 최근 한유섬과 최주환의 타순을 맞바꾸는 등 변화를 시도 중이다. 김원형 감독은 "(핵심은)4번 타자다. 해결사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우승을 향해 쉼 없이 달려온 SSG의 숨 고르기. 다시 치고 나갈 원동력이 필요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67
맨시티 새얼굴, "PL에서 스스로를 시험할 것" 가습기
22-09-03 07:02
17066
구단 역대 최초 '한 이닝 KKKK'... 진기록에도 웃을 수 없던 실책파티 극혐
22-09-03 03:18
17065
득점 2위→'깜짝' PL 복귀…이유 밝혔다 미니언즈
22-09-03 02:06
17064
“김민재, 이탈리아인 매료시켰다” 튀르키예는 여전히 ‘민재 앓이’ 물음표
22-09-03 00:25
17063
"난 내가 맨유 갈 줄 알았어"...'1억 유로' 대신 잔류한 선수의 한숨 조현
22-09-02 23:06
17062
서류 제출 늦어서 이적 무산…결국 첼시 못 떠났다 앗살라
22-09-02 21:41
17061
이승우 동점골 가자 닥터최
22-09-02 20:25
17060
'산초 선제골' 맨유, 레스터 1-0 제압...2연패 후 3연승+5위 도약 찌끄레기
22-09-02 06:28
17059
'손흥민, 후방으로 내려올 필요 없다'…토트넘, 첼시 공격수 영입 막판 협상 6시내고환
22-09-02 02:44
VIEW
패-패-승-패-패-패…우승 후보 랜더스가 수상하다? 뉴스보이
22-09-02 01:20
17057
황희찬, 이적시장 마감일에 이적료 390억까지 상승…리즈-에버튼 영입 경쟁 불쌍한영자
22-09-01 23:40
17056
오바메양, 첼시와 '파격' 합의…650만 파운드+알론소 간빠이
22-09-01 22:04
17055
설마 두산 영패? 불도저
22-09-01 20:39
17054
도대체 못 하는 게 뭐니?…1번타자 김하성, 안타에 2득점까지 질주머신
22-09-01 17:03
17053
한 번도 힘든 진기록, 4일 동안 2번이나…다저스 유망주 진기록 폭주 곰비서
22-09-01 15:54
17052
'톱타자' 김하성, 샌프란시스코전 4타수 1안타 2득점…5-4 승리 일조 철구
22-09-01 13:18
17051
다리 골절→1년 뒤 '1085억'에 빅클럽행…"꿈만 같아" 애플
22-09-01 12:34
17050
"김민재, 우두커니 서서 실점.. 감독도 절래절래" 伊 매체 비판 호랑이
22-09-01 11:52
17049
롯데 박세웅 거르고 뽑은 1차 지명 출신 좌완, 5년 만에 1군 승격 가습기
22-09-01 10:52
17048
'홀란드 전반에 해트트릭 완성' 맨시티, 노팅엄에 6-0 대승 미니언즈
22-09-01 09:32
170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01 08:44
17046
토트넘 땅을 치겠네, “꼬맹이 진짜 잘하네” 모리뉴 미소→로마 선두 사이타마
22-09-01 05:38
17045
'음바페 저주 의혹' 포그바의 변명, "형이 말한 부두술사 고용은 사실' 캡틴아메리카
22-09-01 02:05
17044
맨유 탈출 위해 막판까지 애쓴다… “첼시와 협상 중” 가츠동
22-09-01 0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