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선발로 그만 써!"...토트넘 팬들 분노하게 한 '브라질 윙백'

236 0 0 2022-09-15 02:53: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에메르송 로얄을 선발에서 빼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제드 스펜스를 데려왔다. 노팅엄 포레스트 임대 생활에서 뛰어난 모습을 보이며 승격에 힘을 실은 스펜스까지 데려와 토트넘 우측 수비는 더욱 탄탄해졌다. 에메르송, 맷 도허티에 스펜스가 합류해 숫자는 늘었는데 자리는 한 자리여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윙어 루카스 모우라까지 윙백으로 나설 수 있는 걸 고려하면 4명이 싸우는 셈이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에메르송을 선발로 쓰고 있다. 지난해 여름 바르셀로나를 떠나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에메르송은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해 후반기엔 도허티에게 주전을 내줬다. 그럼에도 올 시즌 에메르송을 선발로 써 의문을 자아냈다. 에메르송은 지난 시즌 안 좋았을 때보단 전반적으로 나아진 모습이나 여전히 기대감을 충족하진 못한다는 평이 대부분이다.

스포르팅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선발로 나선 에메르송은 적극적으로 전진해 우측 공격에 힘을 실었다. 우측 공격수 히샬리송이 중앙 지향적으로 움직이고 있었으므로 에메르송 움직임은 매우 우측 공격 전개 시 매우 중요했다. 에메르송은 슈팅 3회를 모두 유효슈팅으로 연결했고 키패스 1회, 피파울 3회, 크로스 4회 등을 기록했으나 좋은 평가를 듣지 못했다.

날카로움과 정확성이 부족했던 게 이유였다. 에메르송에게 꾸준히 지적된 문제였다. 기록적인 부분은 좋을지라도 실제 경기 내용에선 큰 도움이 안 됐었는데 이번에도 에메르송은 같은 모습을 보였다. 교체 명단에 도허티, 스펜스가 있었으나 콘테 감독은 에메르송에게 끝까지 믿음을 줬다. 결과는 0-2 패배로 끝이 났다.

토트넘 팬들은 경기 후 구단 SNS에 댓글을 통해 "당장 에메르송을 제외해라"고 하며 콘테 감독 선택에 불만을 제기했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스퍼스 웹'도 "기복이 너무 심하다. 수비적으론 준수한 듯했는데 후반에 실수를 범하며 패배의 빌미가 됐다. 공격력도 날카롭지 못했다. 공수 모두에서 비통한 경기력을 보였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팬들은 도허티 아니면 스펜스를 보길 원한다"고 했다. 시즌 공식전 첫 패배를 당한 콘테 감독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에메르송을 포함해 고정된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줘야 할 때로 판단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216
[2023 신인 드래프트]김서현은 한화로, 김민석은 롯데로…1R는 '예상 밖' 곰비서
22-09-15 15:41
17215
[오피셜] '최대어' 김서현 전체 1순위 영광, 한화 또 '155㎞' 품었다 손예진
22-09-15 14:53
17214
'홀란 플라잉 원더골' 맨시티, 도르트문트에 짜릿한 2-1 역전승 아이언맨
22-09-15 12:23
17213
EPL ‘남북 올스타’, 손흥민은 빠졌다...'케인-로메로+아스널 4명' 포함 극혐
22-09-15 11:11
17212
좋은 아침입니다. 정국이
22-09-15 10:12
17211
'충격패' 토트넘 라커룸, 결국 이 지경까지..."콘테가 찢어버렸다" 미니언즈
22-09-15 10:03
1721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15 09:22
17209
'김민재 풀타임-은돔벨레 데뷔골' 나폴리, 레인저스에 3-0 완승... A조 1위 가츠동
22-09-15 06:58
17208
콘테 계획 '제외'…"토트넘 후회할 것" 부활 자신 군주
22-09-15 05:28
VIEW
"제발 선발로 그만 써!"...토트넘 팬들 분노하게 한 '브라질 윙백' 떨어진원숭이
22-09-15 02:53
17206
'후반기 ERA 2.21' 155km 파이어볼러, "WBC 대표팀 욕심 없는 건 아니다" 타짜신정환
22-09-15 01:33
17205
요키시 4년 연속 10승, 송성문 결승타...키움 3연승, KIA 3연패 정해인
22-09-14 23:52
17204
'뮌헨전 완패'에 감독-선수 한 목소리..."기회 못 살린 대가" 해적
22-09-14 20:32
17203
'충격' 챔스리그에서 나치식 경례→미친 프랑크푸르트팬에 분노 순대국
22-09-14 17:09
17202
'졸전'에 대선배도 화났다..."토트넘, 스스로 돌아봐야" [UCL D조] 원빈해설위원
22-09-14 16:00
17201
"이러면 월드컵 힘들텐데"...리버풀 아놀드, 경력 최대 위기 픽도리
22-09-14 15:08
17200
'31살 월클' 이적하나…"최소 5팀 관심" 질주머신
22-09-14 14:39
17199
'손흥민 71분' 토트넘, UCL서 스포르팅에 0-2 패배 와꾸대장봉준
22-09-14 13:58
17198
텐 하흐 '7호 영입' 준비, FA 베테랑 라이트백 정조준 손예진
22-09-14 12:43
17197
SF, 감독에게 반항한 투수 하루만에 마이너행 크롬
22-09-14 11:49
17196
'MVP 모드' 트라웃 8경기 연속 홈런은 실패…에인절스 3연패 미니언즈
22-09-14 10:30
17195
'시즌 첫 패배' 콘테 감독 "실수의 대가를 치렀다…승리할 자격 없었다" 크롬
22-09-14 09:13
17194
손흥민 71분' 토트넘, UCL서 스포르팅에 0-2 패배 섹시한황소
22-09-14 06:01
17193
16분 만에 3골 이후 3명 퇴장→3-6 대역전패…8명이 싸운 메츠 자멸 박과장
22-09-14 0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