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할 줄 알았는데"…맨유는 '1341억' 공격수 택했다

110 0 0 2022-09-29 22:29: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급한 영입 시도가 원인이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9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여름 이적시장 코디 각포(23, PSV 에인트호번) 영입에 실패했다. 대신 안토니(22)를 8,600만 파운드(약 1,341억 원)에 데려왔다"라고 설명했다.

각포는 올 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맹활약 중이다. 7경기 8골 6도움으로 압도적인 공격 포인트 생산 능력을 뽐내고 있다. 소속팀 에인트호번도 6승 1패로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빅클럽들이 노리는 재능이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맨유를 비롯해 리즈 유나이티드와 아스널도 여름 이적시장에 각포에 관심을 표했다.

실제로 이적 제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포는 'PSV TV'와 인터뷰를 통해 "지난주만 해도 맨유에 갈 줄 알았다"라며 "모든 옵션을 고려했다. 에인트호번의 제안이 좋았다. 잔류를 선택한 이유다. 심지어 맨유는 다소 급하게 이적을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영입에 실패한 맨유는 에릭 텐 하흐(52) 감독의 옛 제자로 빠르게 방향을 틀었다. 안토니 영입에 8,600만 파운드를 과감히 투자했다. 맨유 옷을 입은 안토니는 아스널전에 깜짝 데뷔했다. 데뷔골을 터트리며 진한 인상을 남겼다.
 



여전히 각포를 노리고 있는 맨유다. '포브스'의 샘 필거 기자는 "맨유는 각포를 주요 영입 목표로 남겨뒀다"라며 "이미 구단과 선수 사이에 합의도 마쳤다"라고 알렸다.

이어 "각포도 맨유의 제안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를 위해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네덜란드에 잔류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영국 복수 매체들도 각포의 맨유행을 점치고 있다. '익스프레스'는 "맨유는 1월 또는 여름 이적시장에 각포를 또다시 노릴 것이다. 텐 하흐 감독은 이미 구단에 추가 자금을 요청했다. 더 많은 공격수를 데려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일리 메일'은 "맨유는 여름 이적시장에 에인트호번과 합의를 마치지 못했지만, 내년에 각포에 새로운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 이미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선수"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03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정해인
22-09-30 20:22
17402
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카타르월드컵] 곰비서
22-09-30 17:37
17401
레알 두 번 죽이네…홀란 아버지 "레알은 3순위였어" 손예진
22-09-30 16:20
17400
박지성, 에브라와 절친된 이유 밝혔다 "게임 한 번 이겼더니..." 아이언맨
22-09-30 15:57
173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30 14:23
17398
오늘 서울 가는데 물좋은 나이트 추천좀;;ㅎ 에이스홍콩
22-09-30 11:34
17397
"창피하다" 콘테, 히샬리송 바나나 사건에 분노 해적
22-09-30 07:17
17396
'불화설 논란' 네이마르-음바페 '진짜 관계'가 드러났다 이영자
22-09-30 05:50
17395
"다시는 그러지 마"…버럭한 에이스, 사령탑은 두고 보지 않았다 홍보도배
22-09-30 02:06
17394
'영웅은 타고난다' 4안타 5타점 맹폭 이정후, 3위·타격(0.351)·타점(113)왕 다 잡았다 장사꾼
22-09-30 00:16
VIEW
"이적할 줄 알았는데"…맨유는 '1341억' 공격수 택했다 순대국
22-09-29 22:29
17392
SSG 김광현, 최소경기·최연소 개인 150승 도전 원빈해설위원
22-09-29 20:19
17391
나폴리는 쿨리발리 잊었다..."아무도 김민재랑 안 바꿔" 질주머신
22-09-29 07:22
17390
모리뉴가 기껏 살렸더니... ‘저 돌아갈래요’ 하필 맨유? 해골
22-09-29 03:46
17389
스페인도 인정했다..."한국에서 손흥민의 후계자는 이강인" 와꾸대장봉준
22-09-29 02:19
17388
우루과이 경계 시작 "손흥민, 최근 A매치 5경기서 4골" 철구
22-09-28 23:29
17387
엔씨 승 애플
22-09-28 21:04
17386
최악의 시즌을 보낸 4865억 사고뭉치...MLB.com "지구상의 어떤 사람보다 올해가 지나가길 원할 것" 맹비난 질주머신
22-09-28 17:06
17385
세인트루이스, NL 중부 지구 우승 확정...4년 연속 PS행 호랑이
22-09-28 13:17
17384
바르사에선 부진→대표팀만 오면 '애국자 모드' 발동 손나은
22-09-28 12:48
17383
레알에서 출전 기회 부족…리버풀, 샛별 아센시오 영입에 관심 가습기
22-09-28 11:36
17382
[오피셜] 빌라→맨시티 깜짝 이적 주인공, 32살에 은퇴 발표 미니언즈
22-09-28 09:36
1738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28 08:43
17380
SON 빅클럽 못가는 '진짜 이유' 밝혀졌다 물음표
22-09-28 0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