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김광현, 최소경기·최연소 개인 150승 도전

96 0 0 2022-09-29 20:19: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소속팀 SSG 랜더스를 비롯해 KBO리그를 대표하는 좌완 에이스 김광현이 개인 통산 최소 경기, 최연소 150승에 도전헌다. 김광현은 29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김광현이 이날 승리투수가 될 경우 최소, 최연소 150승을 달성한다. 역대 KBO리그에서 개인 150승을 달성한 선수는 지난 2002시즌 송진우(전 한화 이글스)부터 올 시즌 양현종(KIA 타이거즈)까지 4명이다.

김광현은 28일 기준 개인 통산 324경기에 출장, 종전 최소 경기였던 정민철(전 한화, 현 한화 단장)의 347경기보다 약 20경기 단축하며 신기록을 세울 수 있다.




김광현이 키움전 승리 투수가 된다면 지난 5월 19일 사직구정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34세 2개월 18일의 나이로 최연소 150승을 달성한 양현종보다 11일 먼저 150승을 달성해 최연소 타이틀(34세 2개월 7일)을 얻는다.

김광현은 2007년 SK 와이번스에서 KBO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같은 해 5월 13일 광주 무등구장에서 열린 KIA전에서 선발 등판해 개인 첫 승을 거뒀다.

이후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했고 총 10시즌에 걸쳐 10승 이상을 올리며 토종 좌완 에이스로 거듭났다.

김광현은 지난 2016년 4월 24일 문학구장(현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전에서 100승을 올렸다. 그는 2008, 2010시즌 각각 16승과 17승을 올리며 정규시즌 다승 부문 1위를 두 차례 차지했고 해당 시즌에는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김광현은 올 시즌 지금까지 26경기에 나와 161.1이닝을 던졌고 13승 2패 평균자책점 1.90을 기록 중이다. 그는 2010시즌 류현진(당시 한화, 1.82 현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이어 12년만에 1점대 평균자책점으로 해당 부문 타이틀을 노리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김광현이 150승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10
'손흥민 침묵' 토트넘, 아스널에 1-3 패...가나 파티는 대포알 골 섹시한황소
22-10-01 23:03
17409
'9월의 선수' 김민재 출격…나폴리, 토리노전 선발 공개 사이타마
22-10-01 21:45
17408
'강민호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 삼성, 두산에 또 이겼다...5강 진출 희망은 아직 남아 있다 이아이언
22-10-01 20:09
17407
‘황희찬마저 부상’ 공격진 전멸한 울버햄튼, 디에고 코스타 데뷔 가능성 해적
22-10-01 08:10
17406
토트넘-아스널 라이벌전, EPL 가장 '더러운' 더비 가츠동
22-10-01 04:26
17405
'1050억' 손흥민, 전세계 레프트윙 시장가치 2위…1위는 비니시우스 장그래
22-09-30 23:52
17404
ssg 끝내기 가쟈 조폭최순실
22-09-30 22:28
17403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정해인
22-09-30 20:22
17402
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카타르월드컵] 곰비서
22-09-30 17:37
17401
레알 두 번 죽이네…홀란 아버지 "레알은 3순위였어" 손예진
22-09-30 16:20
17400
박지성, 에브라와 절친된 이유 밝혔다 "게임 한 번 이겼더니..." 아이언맨
22-09-30 15:57
173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30 14:23
17398
오늘 서울 가는데 물좋은 나이트 추천좀;;ㅎ 에이스홍콩
22-09-30 11:34
17397
"창피하다" 콘테, 히샬리송 바나나 사건에 분노 해적
22-09-30 07:17
17396
'불화설 논란' 네이마르-음바페 '진짜 관계'가 드러났다 이영자
22-09-30 05:50
17395
"다시는 그러지 마"…버럭한 에이스, 사령탑은 두고 보지 않았다 홍보도배
22-09-30 02:06
17394
'영웅은 타고난다' 4안타 5타점 맹폭 이정후, 3위·타격(0.351)·타점(113)왕 다 잡았다 장사꾼
22-09-30 00:16
17393
"이적할 줄 알았는데"…맨유는 '1341억' 공격수 택했다 순대국
22-09-29 22:29
VIEW
SSG 김광현, 최소경기·최연소 개인 150승 도전 원빈해설위원
22-09-29 20:19
17391
나폴리는 쿨리발리 잊었다..."아무도 김민재랑 안 바꿔" 질주머신
22-09-29 07:22
17390
모리뉴가 기껏 살렸더니... ‘저 돌아갈래요’ 하필 맨유? 해골
22-09-29 03:46
17389
스페인도 인정했다..."한국에서 손흥민의 후계자는 이강인" 와꾸대장봉준
22-09-29 02:19
17388
우루과이 경계 시작 "손흥민, 최근 A매치 5경기서 4골" 철구
22-09-28 23:29
17387
엔씨 승 애플
22-09-28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