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피하다" 콘테, 히샬리송 바나나 사건에 분노

103 0 0 2022-09-30 07:17: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히샬리송이 인종 차별을 겪은 것에 대해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불편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아스날과 북런던더비를 하루 앞둔 30일(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콘테 감독은 "우리가 해당 상황에 필요한 부분을 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연 뒤 "히샬리송은 국가대표팀에서 뛰었고, 골을 넣었다. 2022년에 이런 상황을 목격한 것이 창피하다. 이러한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28일 브라질과 튀니지 경기에서 있었다.

브라질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히샬리송이 전반 19분 득점 이후 코너 플래그 쪽에서 세리머니하던 도중 관중석에서 바나나가 날아왔다. 바나나는 유색인종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 행위. 히샬리송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던 도중 자신 옆에 떨어진 바나나를 발견한 뒤 표정이 어두워졌다.

경기 후 히샬리송은 "누구인지 모르겠지만 가해자가 잘못을 인정하고 처벌받기를 원한다. 같은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가해자는 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브라질 축구협회는 공식 성명을 내고 "누군가 히샬리송을 향해 바나나를 던졌다. 유감스러운 일이다. 브라질 축구협회는 인종차별에 맞서 싸울 것이며, 인종차별 행위를 강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지난 밤 브라질과 튀니지 경기에서 히샬리송을 향한 인종차별은 역겨웠다. 인종차별을 축구를 떠나 어느 곳에서도 나타나선 안 된다"며 히샬리송을 향해 "우리가 옆에 있다"고 응원했다.

이날 계속해서 콘테 감독은 "그 사람들(가해자들)이 평생 축구계에서 금지됐으면 한다.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너무나 실망스러운 상황이다. 난 히샬리송의 경기에서 최고 부분을 보고 싶다. 히샬리송은 브라질을 위해 뛰면서 골을 넣고 즐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히샬리송에 대한 인종차별 사건을 처리하기 위해 FIFA도 팔을 걷어부쳤다. FIFA는 29일 "FIFA는 모든 형태의 인종차별과 폭력을 강력하게 거부하고, 축구에선 무관용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10
'손흥민 침묵' 토트넘, 아스널에 1-3 패...가나 파티는 대포알 골 섹시한황소
22-10-01 23:03
17409
'9월의 선수' 김민재 출격…나폴리, 토리노전 선발 공개 사이타마
22-10-01 21:45
17408
'강민호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 삼성, 두산에 또 이겼다...5강 진출 희망은 아직 남아 있다 이아이언
22-10-01 20:09
17407
‘황희찬마저 부상’ 공격진 전멸한 울버햄튼, 디에고 코스타 데뷔 가능성 해적
22-10-01 08:10
17406
토트넘-아스널 라이벌전, EPL 가장 '더러운' 더비 가츠동
22-10-01 04:26
17405
'1050억' 손흥민, 전세계 레프트윙 시장가치 2위…1위는 비니시우스 장그래
22-09-30 23:52
17404
ssg 끝내기 가쟈 조폭최순실
22-09-30 22:28
17403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정해인
22-09-30 20:22
17402
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카타르월드컵] 곰비서
22-09-30 17:37
17401
레알 두 번 죽이네…홀란 아버지 "레알은 3순위였어" 손예진
22-09-30 16:20
17400
박지성, 에브라와 절친된 이유 밝혔다 "게임 한 번 이겼더니..." 아이언맨
22-09-30 15:57
173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30 14:23
17398
오늘 서울 가는데 물좋은 나이트 추천좀;;ㅎ 에이스홍콩
22-09-30 11:34
VIEW
"창피하다" 콘테, 히샬리송 바나나 사건에 분노 해적
22-09-30 07:17
17396
'불화설 논란' 네이마르-음바페 '진짜 관계'가 드러났다 이영자
22-09-30 05:50
17395
"다시는 그러지 마"…버럭한 에이스, 사령탑은 두고 보지 않았다 홍보도배
22-09-30 02:06
17394
'영웅은 타고난다' 4안타 5타점 맹폭 이정후, 3위·타격(0.351)·타점(113)왕 다 잡았다 장사꾼
22-09-30 00:16
17393
"이적할 줄 알았는데"…맨유는 '1341억' 공격수 택했다 순대국
22-09-29 22:29
17392
SSG 김광현, 최소경기·최연소 개인 150승 도전 원빈해설위원
22-09-29 20:19
17391
나폴리는 쿨리발리 잊었다..."아무도 김민재랑 안 바꿔" 질주머신
22-09-29 07:22
17390
모리뉴가 기껏 살렸더니... ‘저 돌아갈래요’ 하필 맨유? 해골
22-09-29 03:46
17389
스페인도 인정했다..."한국에서 손흥민의 후계자는 이강인" 와꾸대장봉준
22-09-29 02:19
17388
우루과이 경계 시작 "손흥민, 최근 A매치 5경기서 4골" 철구
22-09-28 23:29
17387
엔씨 승 애플
22-09-28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