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아스널 라이벌전, EPL 가장 '더러운' 더비

125 0 0 2022-10-01 04:26: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드넘 대 아스널의 노스 런던 라이벌전이 EPL에서 가장 더러운 더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OBLG 통계에 따르면, 토드넘 대 아스널 경기는 파울 및 카드 수를 기준으로 EPL의 모든 더비 중 가장 치열하게 치러졌다.

이번 주말 북런던 더비와 맨체스터 더비가 함께 열리게 되자 소셜 미디어상에서 어느 더비가 더 유명한지를 놓고 많은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그러나 토트넘과 아스날의 북런던 충돌이 지난 수십 년 동안 가장 재미있는 더비로 평가받았다.

OLBG의 데이터에 따르면, 토트넘 대 아스널전은 2010년 이후 토트넘과 아스날 경기 중 발생한 옐로우 카드와 레드카드가 다른 어떤 경기보다 더 많았다.

2010~2011 시즌 이후 양측의 경기에서 총 7차례 레드 카드와 115차례의 옐로우 카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최근의 레드 카드는 지난 5월 나왔다. 아스널의 롭 홀딩이 손흥민을 막다가 전반전 33분 만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이 때문에 아스널 수비진이 무너졌고, 토트넘은 3-0으로 완승했다.

2010~2011시즌 이후 노스 런던 더비는 총 24차례 벌어졌는데, 경기당 0.29개의 레드 카드, 4.79개의 옐로우 카드, 21.25개의 파울이 나왔다.

1일 밤(한국시간) 열리는 토트넘-아스널전도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24
첫 승’ 문동주 28.2이닝 던지고 시즌 마무리…2023년에도 신인왕 도전한다 손예진
22-10-03 20:58
17423
꼴찌 한화, SSG 우승 확정 발목 잡았다…롯데 PS 좌절 애플
22-10-03 19:57
17422
'돌아온 탕아의 멀티골'...참패-혹평-비판 속 맨유가 얻은 유일한 위안 극혐
22-10-03 05:38
17421
'육탄 방어' 리즈, 수적 열세에도 빌라와 0-0 무승부 미니언즈
22-10-03 04:34
17420
'강등권 추락' 울버햄턴, 라즈 감독 전격 경질 물음표
22-10-03 02:26
17419
이 팀이 맨유 맞나…표정 굳은 레전드 퍼거슨 감독 조현
22-10-03 01:27
17418
맨시티 맨유 개학살하네 ㅎ 앗살라
22-10-02 23:49
17417
김민재 이적시켜준 '나폴리 선배'... 벌써 '첼시 벤치' 전락 닥터최
22-10-02 22:26
17416
레전드의 손흥민 비판, “형편없는 패스였다” 찌끄레기
22-10-02 21:17
17415
5위 경쟁팀 KIA·NC 동반승…SSG는 앉아서 '매직넘버 1' 6시내고환
22-10-02 19:53
17414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ㅁ맹구
22-10-02 18:13
17413
'김민재 풀타임 활약' 나폴리, 토리노에 3-1 완승... 선두 질주 뉴스보이
22-10-02 07:22
17412
'432억원 대박' 오타니, 2023 연봉 협상 완료…평균 연봉 류현진 제치고 14위 불도저
22-10-02 06:43
17411
트로사르 왼발 해트트릭!...브라이튼, 리버풀 원정서 3-3 무승부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02 01:07
17410
'손흥민 침묵' 토트넘, 아스널에 1-3 패...가나 파티는 대포알 골 섹시한황소
22-10-01 23:03
17409
'9월의 선수' 김민재 출격…나폴리, 토리노전 선발 공개 사이타마
22-10-01 21:45
17408
'강민호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 삼성, 두산에 또 이겼다...5강 진출 희망은 아직 남아 있다 이아이언
22-10-01 20:09
17407
‘황희찬마저 부상’ 공격진 전멸한 울버햄튼, 디에고 코스타 데뷔 가능성 해적
22-10-01 08:10
VIEW
토트넘-아스널 라이벌전, EPL 가장 '더러운' 더비 가츠동
22-10-01 04:26
17405
'1050억' 손흥민, 전세계 레프트윙 시장가치 2위…1위는 비니시우스 장그래
22-09-30 23:52
17404
ssg 끝내기 가쟈 조폭최순실
22-09-30 22:28
17403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정해인
22-09-30 20:22
17402
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카타르월드컵] 곰비서
22-09-30 17:37
17401
레알 두 번 죽이네…홀란 아버지 "레알은 3순위였어" 손예진
22-09-30 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