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123 0 0 2022-09-30 20:22: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3 KBO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을 눈앞에 두고 메이저리그 도전을 택한 이유가 있었다. ‘157Km 파이어볼러’ 심준석(18·덕수고)이 국제 유망주 랭킹 톱10으로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30일(이하 한국시간) 국제 유망주 랭킹 상위 50명 명단을 공개했다. 미국 국적이 아닌 아마추어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는데 심준석은 전체 10위, 투수 2위에 오르며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MLB.com은 심준석에 대해 “최고 100마일(161km), 평균 94~96마일(151~154km)의 강속구를 구사하는 투수다. 12시에서 6시 방향으로 떨어지는 커브를 비롯해 자신이 갖고 있는 모든 구종을 잘 활용한다”라며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또한 미래에 플러스 구종이 될 수 있다. 10대 초반부터 빠른 공을 던지고, 침착하게 투구하는 걸 보면 박찬호의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라고 높은 평가를 내렸다.

그런 심준석의 나이는 이제 18세. MLB.com은 “건장한 신체 조건(194cm-97.5kg)을 바탕으로 투구폼, 신체능력이 계속해서 좋아지고 있다”라고 그의 장래성을 유망하게 바라봤다.

심준석의 구종에 대한 세부적인 평가 내용도 있었다. 매체는 80점 만점에 직구-커브 60점, 슬라이더-체인지업-컨트롤 50점 등 전체 55점을 매겼다.

고교야구에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인 심준석은 2023 KBO 신인드래프트 참가 신청 없이 메이저리그 도전을 택했다. 고교 1학년 시절 이미 150km가 넘는 직구를 뿌리며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의 관심을 받았고, 지난 3월 메이저리그 슈퍼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와 계약하며 미국 진출을 본격화했다. 심준석의 이 같은 선택으로 1순위 영예는 서울고 김서현(한화)에게 돌아갔다.

현지 언론은 심준석이 내년 1월 이후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지 유망주 랭킹에서 상위권에 오른 만큼 원활한 계약이 점쳐진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07
‘황희찬마저 부상’ 공격진 전멸한 울버햄튼, 디에고 코스타 데뷔 가능성 해적
22-10-01 08:10
17406
토트넘-아스널 라이벌전, EPL 가장 '더러운' 더비 가츠동
22-10-01 04:26
17405
'1050억' 손흥민, 전세계 레프트윙 시장가치 2위…1위는 비니시우스 장그래
22-09-30 23:52
17404
ssg 끝내기 가쟈 조폭최순실
22-09-30 22:28
VIEW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정해인
22-09-30 20:22
17402
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카타르월드컵] 곰비서
22-09-30 17:37
17401
레알 두 번 죽이네…홀란 아버지 "레알은 3순위였어" 손예진
22-09-30 16:20
17400
박지성, 에브라와 절친된 이유 밝혔다 "게임 한 번 이겼더니..." 아이언맨
22-09-30 15:57
173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30 14:23
17398
오늘 서울 가는데 물좋은 나이트 추천좀;;ㅎ 에이스홍콩
22-09-30 11:34
17397
"창피하다" 콘테, 히샬리송 바나나 사건에 분노 해적
22-09-30 07:17
17396
'불화설 논란' 네이마르-음바페 '진짜 관계'가 드러났다 이영자
22-09-30 05:50
17395
"다시는 그러지 마"…버럭한 에이스, 사령탑은 두고 보지 않았다 홍보도배
22-09-30 02:06
17394
'영웅은 타고난다' 4안타 5타점 맹폭 이정후, 3위·타격(0.351)·타점(113)왕 다 잡았다 장사꾼
22-09-30 00:16
17393
"이적할 줄 알았는데"…맨유는 '1341억' 공격수 택했다 순대국
22-09-29 22:29
17392
SSG 김광현, 최소경기·최연소 개인 150승 도전 원빈해설위원
22-09-29 20:19
17391
나폴리는 쿨리발리 잊었다..."아무도 김민재랑 안 바꿔" 질주머신
22-09-29 07:22
17390
모리뉴가 기껏 살렸더니... ‘저 돌아갈래요’ 하필 맨유? 해골
22-09-29 03:46
17389
스페인도 인정했다..."한국에서 손흥민의 후계자는 이강인" 와꾸대장봉준
22-09-29 02:19
17388
우루과이 경계 시작 "손흥민, 최근 A매치 5경기서 4골" 철구
22-09-28 23:29
17387
엔씨 승 애플
22-09-28 21:04
17386
최악의 시즌을 보낸 4865억 사고뭉치...MLB.com "지구상의 어떤 사람보다 올해가 지나가길 원할 것" 맹비난 질주머신
22-09-28 17:06
17385
세인트루이스, NL 중부 지구 우승 확정...4년 연속 PS행 호랑이
22-09-28 13:17
17384
바르사에선 부진→대표팀만 오면 '애국자 모드' 발동 손나은
22-09-28 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