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전 승리' LG 1차지명 루키, 아빠 따라잡았다…"아빠도 원하실 것"

129 0 0 2022-10-08 02:57: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빠도 내가 잘하는 걸 더 원하실 것 같다."

LG 트윈스 1차지명 유망주 강효종(20)이 1군 데뷔전에서 선발승을 챙긴 역대 31번째 투수가 됐다. 강효종은 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팀간 시즌 최종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87구 5피안타 4사사구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5강 도전을 위해 총력전을 펼친 NC를 상대로 최고 구속 150㎞에 이르는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변화구를 적재적소에 섞어 7-2 승리를 이끌었다.

강효종은 충암고를 졸업하고 2021년 1차지명으로 LG에 입단했을 때 야구인 2세로 알려졌다. 아버지는 OB 베어스 출신 투수 강규성이다. 아버지는 1989년부터 1994년까지 1군 16경기에서 1승3패, 59⅓이닝, 평균자책점 4.55를 기록하고 유니폼을 벗었다.

아들은 1군 단 한 경기 만에 1승을 챙기며 아버지와 어깨를 나란히했다. 강효종은 "아빠가 떨지 말고 하던대로 하면 잘 던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많이 심어주셨다. (1승을 나란히 챙겼는데) 아빠도 내가 잘하는 것을 더 원하실 것 같다"고 답하며 웃었다.

2회말 선취점을 내줬다. 박대온과 노진혁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게 컸다. 이명기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가 됐고 오영수에게 중견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내줘 0-2가 됐다.

타선의 도움을 받아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4회초 이재원의 2타점 적시 2루타와 이상호의 1타점 적시타가 터져 3-2로 뒤집었다. 5회초에는 김민성의 1타점 적시타로 4-2로 달아나면서 강효종의 마음을 더 편하게 해줬다.

강효종은 5회말 2사 후 박건우에게 볼넷을 내주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기 위한 마지막 고비를 맞이했다. 마티니와 승부에서 직구와 커브로 빠르게 볼카운트 0-2로 유리하게 끌고 갔고, 3구째 커브로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임무를 마쳤다.

강효종은 "경기 전까지는 많이 떨렸는데, 손아섭 선배에게 첫 아웃카운트를 잡고 나서 긴장이 풀리고 경기를 즐기면서 했다. 팀이 편한 상황에서 나를 올려주신 거니까 내 공을 던지자고 편하게 피칭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2점을 준 건 준 것이고, 다음 이닝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차분하게 다음 이닝을 생각했던 것 같다. 타자 형들이 득점 지원을 해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강효종의 올 시즌은 단 한 경기로 끝났지만, 2023년 마운드의 미래를 밝혔다. 류지현 LG 감독은 경기 뒤 "강효종의 데뷔 첫 승리를 축하하고, 2023년 시즌에 굉장히 희망적인 선발투수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총평했다.

강효종은 "오늘(7일)도 볼넷이 많아서 제구를 더 가다듬어야 할 것 같다. 아무래도 1군 첫 등판이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서 터닝 포인트가 되게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85
더 용 사가 잊었나...바르사, '텐 하흐 황태자' 영입 노린다 불쌍한영자
22-10-09 00:07
17484
울산 홍명보 "오늘 전북전, 지도자 인생에서 가장 짜릿한 경기" 간빠이
22-10-08 22:24
17483
'SON과 동급이었는데...' EPL 득점왕 충격 부진, 무슨 일이? 불도저
22-10-08 20:55
17482
잔칫날에 찬물 끼얹은 '헤드샷' 사구…정보근 후송→김영준 퇴장 [부산현장] 타짜신정환
22-10-08 19:33
17481
맨시티 징계…벌금형 26만 파운드 정해인
22-10-08 18:02
17480
'1824억원' 음바페, 메시-호날두 제치고 올해 축구선수 수입 1위 이영자
22-10-08 16:39
17479
홀란드도 사람이다 "막을 방법 있어" 장사꾼
22-10-08 15:19
17478
"강렬함, 전술, 아이디어 없었다" 前 바르사 MF, 스승 맹비난 원빈해설위원
22-10-08 13:05
17477
충격→'다리 절단-살해' 협박 받는 인터밀란DF→바르사 팬들 왜? 아이언맨
22-10-08 11:59
17476
즐거운 하루되세요 ~ 미니언즈
22-10-08 10:02
17475
'12경기 무패' 과르디올라, "아스날이 우리보다 낫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08 05:02
VIEW
'데뷔전 승리' LG 1차지명 루키, 아빠 따라잡았다…"아빠도 원하실 것" 박과장
22-10-08 02:57
17473
'김민재에 묻힌' 쿨리발리..."나 없어도 나폴리 잘해서 기뻐" 아련 사이타마
22-10-08 01:13
17472
콘테가 또또… SON·페리시치 조합 가동? 이아이언
22-10-07 23:58
17471
NC의 가을야구 꿈, '데뷔전' 강효종에 막혔다..LG에 역전패 역전 5강 무산 캡틴아메리카
22-10-07 22:35
17470
"왜 펩이 팔았는지 알겠다..." 前 맨시티 GK 충격적 실수에 '패닉' 가츠동
22-10-07 20:36
17469
맨유 호날두 대체자 찾았다, 195cm-19세 넥스트 홀란 질주머신
22-10-07 16:57
17468
'최다 우승' T1 vs '디펜딩 챔프' EDG… 1일차 '빅매치' 와꾸대장봉준
22-10-07 15:50
17467
'정규시즌 우승' SSG 랜더스, KS 앞두고 김상수 등 8명 방출 손예진
22-10-07 14:00
17466
손흥민, 故토트넘 코치 애도…"힘든 시간 이겨내게 도와준 분" 미니언즈
22-10-07 10:31
17465
'래쉬포드 멀티골+호날두 난사' 맨유, 키프로스 클럽에 힘겨운 3-2 승리 장그래
22-10-07 04:12
17464
맨유 답이 없네 조폭최순실
22-10-07 02:27
17463
세비야, 신임 감독에 '칠레 코파 우승' 삼파올리 선임...5년 만에 복귀 떨어진원숭이
22-10-07 01:11
17462
KIA, 5위 매직넘버 '1'…추격자 NC, 4연승 타짜신정환
22-10-07 0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