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인연 계속 이어진다…두산, 정수성 코치 영입

125 0 0 2022-10-18 22:08:5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 이승엽 신임감독이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에서 맺은 인연은 계속 이어진다. 최강야구에서 이승엽 감독과 함께했던 정수성 코치가 두산에 합류한다.

이승엽 감독은 10월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감독 취임식에 참석해 제11대 사령탑으로 공식 선임됐다.

이 감독은 취임사에서 "먼저 기본기와 디테일을 강조하고 싶다. 그 기본기와 디테일은 땀방울 위에서 만들어진다. 현역 시절 만난 두산은 탄탄한 기본기와 디테일에서 앞서가면서 상대를 압박하는 팀이었다. '허슬두' 색깔 구축을 최우선 목표로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감독은 수석코치로 영입된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전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고토 고지 타격코치와 조성환 수비코치도 함께 힘을 뭉친다.

이 감독은 "김한수 수석코치님은 프로에 발을 디뎠을 때 팀 메이트였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도 코치와 감독의 자리에서 나와 함께 있으셨다. 나에 대해 잘 아시는 분이고 반대로 나도 김한수 수석코치님을 잘 알고 있기에 함께 해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는데 기회가 왔다. 고토 코치는 몇 년 전 팀에 있을 때 선수단과 융화가 잘 됐다고 들었다. 구단에서 먼저 요청했는데 흔쾌히 좋은 방법이라고 말씀드렸다. 조성환 코치는 나와 동년배에다 롯데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한화 코치 시절을 봤기에 좋은 팀을 만들어줄 수 있는 친구라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이승엽호' 체제를 맞이한 두산은 일본인 코치 1명 추가 영입과 더불어 투수코치 파트에선 내부 승격을 구상 중이다. 또 하나의 코치진 추가 외부 영입도 있다. 바로 정수성 코치다. 스포츠춘추 취재 결과 두산은 18일 정수성 코치와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수성 코치는 1997년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해 2013년 넥센 히어로즈까지 한 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보냈다. 현역 시절 우수한 수비 및 주루 센스를 인정받은 정 코치는 히어로즈 주루코치(2014~2016년), SK 와이번스 작전·주루코치(2017~2020년), KT WIZ 2군 주루코치(2021년)로 지도자 생활을 이어왔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코치로도 발탁됐지만, 대회 연기로 공백기를 보냈던 정 코치는 최강야구 출연으로 인연을 맺은 이승엽 감독의 부름에 응했다. 정 코치는 최강야구에서 3루 주루코치 역할을 맡았다. 두산에 입단한 정 코치는 향후 주루 혹은 작전 코치로 활약할 전망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06
콘테와 첫 대결 앞둔 텐 하흐 "굉장한 감독"…호날두 행동 "이해해" 극혐
22-10-19 10:00
17605
[EPL 리뷰] '황희찬 20분' 울버햄튼, 팰리스에 1-2 역전패...하위권 탈출 실패 미니언즈
22-10-19 09:05
17604
'황희찬 20분' 울버햄튼, 팰리스에 1-2 역전패...하위권 탈출 실패 극혐
22-10-19 07:02
17603
'빌런' 호날두 누나 또 등장...텐 하흐 저격→"너무 늦었어" 애플
22-10-19 04:19
17602
'충격' 홀란드 아버지가 밝혔다..."맨시티에서 기껏해야 3-4년" 앗살라
22-10-19 02:26
17601
취임과 함께 학폭 난제 떠나은 이승엽 “필요하다면 김유성과 함께 사과드릴 용의 있다” 닥터최
22-10-19 00:53
17600
우승 위해서라면 돈 그까짓 것… 미친 구단주, 오타니까지 쓸어담나 찌끄레기
22-10-18 23:15
VIEW
'최강야구' 인연 계속 이어진다…두산, 정수성 코치 영입 6시내고환
22-10-18 22:08
17598
‘창원 버전 단 선생 탄생’ LG, KCC 꺾고 첫 승 신고 군주
22-10-18 21:14
17597
이승엽 감독, 김유성·이영하 이슈 정면돌파…“저라도 사과드리겠다” 불도저
22-10-18 20:06
17596
'국민 유격수' 박진만, 삼성 감독 선임... '대행' 꼬리표 뗐다 타짜신정환
22-10-18 17:58
17595
이승엽, 77번 새겨진 유니폼 입고 두산베어스 감독 취임 [뉴시스Pic] 해적
22-10-18 16:59
17594
[스포츠타임] 계속되는 활약, 이어지는 찬사...美 매체 "수비만으로도..." 장사꾼
22-10-18 15:51
17593
맨유 '위기'…핵심 미드필더, 토트넘전 '불투명' 해골
22-10-18 13:05
17592
[공식발표] 삼성 박진만 감독 공식 선임 '3년 최대 12억원' 손예진
22-10-18 11:50
17591
SON·BTS? 그래서?...'기브 앤 테이크' 없었던 한국, AFC는 매몰찼다 손나은
22-10-18 10:16
17590
즐거운 하루되시거요 ~ 크롬
22-10-18 09:13
17589
또 중동서 아시안컵 열려…'오일머니'에 밀린 '명분' 가츠동
22-10-18 07:19
17588
'괴물' 홀란, 2022 발롱도르 최종 10위...손흥민은 11위 장그래
22-10-18 05:07
17587
PL 득점왕' 손흥민, 2022 발롱도르 최종 11위...아시아인 최고 기록 조폭최순실
22-10-18 03:26
17586
토트넘 레전드 '계탔다'→"어디를 쳐다보고 있는거야!" 팬들 농담 떨어진원숭이
22-10-18 01:58
17585
'손흥민 미포함'…발롱도르 최종후보 베스트11 정해인
22-10-18 00:27
17584
우리가 틀렸다" 토트넘, 김민재 오판…SON에 잘못 인정 사과 이영자
22-10-17 22:46
17583
롯데서 새 출발 신정락 "방출 당황했지만 기회 얻어 감사하다" 순대국
22-10-17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