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런' 호날두 누나 또 등장...텐 하흐 저격→"너무 늦었어"

132 0 0 2022-10-19 04:19: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누나가 에릭 텐 하흐 감독을 저격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6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펼쳐진 뉴캐슬과의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맨유는 승점 16점(5승 1무 3패)으로 5위에 머물렀다.

호날두는 모처럼 리그에서 선발로 출전했다.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를 로테이션 자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주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만 선발로 나선 호날두는 2라운드 브렌트포드전 이후 6경기 만에 스타팅으로 나섰다.

호날두는 전방에서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활약은 크지 않았다. 맨유의 공격이 전반적으로 답답해지면서 호날두의 영향력도 찾아볼 수 없었다. 더욱이 후반 4분에는 상대 프리킥을 차려는 볼을 가로채 득점으로 연결했으나 경기 방해로 경고를 받았다.

결국 호날두는 골문을 벗어난 한 개의 슈팅 만을 기록하면서 후반 27분 마커스 래시포드와 교체됐다. 경기 중에도 불만을 자주 표출한 호날두는 벤치로 돌아가는 동안 고개를 저으며 경기력이 만족스럽지 않았음을 전했다.

호날두의 답답한 상황 속에서 누나 엘마 아베이로가 또 등장했다. 18일 영국 ‘더 선’에 따르면 아베이로는 뉴캐슬전이 끝난 후 소셜미디어(SNS)에 호날두의 ‘1월 이적 가능성’ 기사를 공유하며 “너무 늦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1월 이적이 아닌 이번 여름에 팀을 떠났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매체도 “엘마가 이적 뉴스를 통해 호날두는 잘 기용하지 않는 텐 하흐 감독을 비판했다”고 설명했다.

엘마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SNS를 통해 논란을 일으켰다. 2020년에는 호날두 앞에 무릎 꿇은 리오넬 메시의 사진과 “나의 왕, 역대 최고”라는 문구를 올리면서 메시를 조롱했다. 또한 버질 반 다이크를 향해 “반 다이크가 지나가고 있는 길은 호날두가 천 번은 지났던 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06
콘테와 첫 대결 앞둔 텐 하흐 "굉장한 감독"…호날두 행동 "이해해" 극혐
22-10-19 10:00
17605
[EPL 리뷰] '황희찬 20분' 울버햄튼, 팰리스에 1-2 역전패...하위권 탈출 실패 미니언즈
22-10-19 09:05
17604
'황희찬 20분' 울버햄튼, 팰리스에 1-2 역전패...하위권 탈출 실패 극혐
22-10-19 07:02
VIEW
'빌런' 호날두 누나 또 등장...텐 하흐 저격→"너무 늦었어" 애플
22-10-19 04:19
17602
'충격' 홀란드 아버지가 밝혔다..."맨시티에서 기껏해야 3-4년" 앗살라
22-10-19 02:26
17601
취임과 함께 학폭 난제 떠나은 이승엽 “필요하다면 김유성과 함께 사과드릴 용의 있다” 닥터최
22-10-19 00:53
17600
우승 위해서라면 돈 그까짓 것… 미친 구단주, 오타니까지 쓸어담나 찌끄레기
22-10-18 23:15
17599
'최강야구' 인연 계속 이어진다…두산, 정수성 코치 영입 6시내고환
22-10-18 22:08
17598
‘창원 버전 단 선생 탄생’ LG, KCC 꺾고 첫 승 신고 군주
22-10-18 21:14
17597
이승엽 감독, 김유성·이영하 이슈 정면돌파…“저라도 사과드리겠다” 불도저
22-10-18 20:06
17596
'국민 유격수' 박진만, 삼성 감독 선임... '대행' 꼬리표 뗐다 타짜신정환
22-10-18 17:58
17595
이승엽, 77번 새겨진 유니폼 입고 두산베어스 감독 취임 [뉴시스Pic] 해적
22-10-18 16:59
17594
[스포츠타임] 계속되는 활약, 이어지는 찬사...美 매체 "수비만으로도..." 장사꾼
22-10-18 15:51
17593
맨유 '위기'…핵심 미드필더, 토트넘전 '불투명' 해골
22-10-18 13:05
17592
[공식발표] 삼성 박진만 감독 공식 선임 '3년 최대 12억원' 손예진
22-10-18 11:50
17591
SON·BTS? 그래서?...'기브 앤 테이크' 없었던 한국, AFC는 매몰찼다 손나은
22-10-18 10:16
17590
즐거운 하루되시거요 ~ 크롬
22-10-18 09:13
17589
또 중동서 아시안컵 열려…'오일머니'에 밀린 '명분' 가츠동
22-10-18 07:19
17588
'괴물' 홀란, 2022 발롱도르 최종 10위...손흥민은 11위 장그래
22-10-18 05:07
17587
PL 득점왕' 손흥민, 2022 발롱도르 최종 11위...아시아인 최고 기록 조폭최순실
22-10-18 03:26
17586
토트넘 레전드 '계탔다'→"어디를 쳐다보고 있는거야!" 팬들 농담 떨어진원숭이
22-10-18 01:58
17585
'손흥민 미포함'…발롱도르 최종후보 베스트11 정해인
22-10-18 00:27
17584
우리가 틀렸다" 토트넘, 김민재 오판…SON에 잘못 인정 사과 이영자
22-10-17 22:46
17583
롯데서 새 출발 신정락 "방출 당황했지만 기회 얻어 감사하다" 순대국
22-10-17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