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지상파 3사 시청률 합산 39.1%… MBC 20%로 1위

103 0 0 2022-11-29 11:23: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
네이버 동시접속자 수 226만명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왼쪽) 감독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한 뒤 공격수 손흥민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가나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대한 지상파 방송 3사의 중계방송 시청률 합산이 39.1%로 집계됐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 네이버 스포츠에서 시청한 접속자는 226만명을 넘어섰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는 “지난 28일 밤 8시33분부터 이날 0시22분까지 KBS 2, MBC, SBS의 시청률 합산이 39.1%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은 지난 28일 밤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시작된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졌다.

지상파 방송 3사는 경기 시작 전 1시간30여분부터 종료 후 30여분까지 특집 방송을 편성했다. 3사 시청률 합산은 지난 24일 같은 시간대에 생중계된 한국과 우루과이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집계된 41.7%보다 2.6% 포인트 낮았다. 다만 2경기 연속 40% 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해 월드컵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재확인했다.

가나전을 생중계한 방송사별 시청률에서 MBC는 20.0%로 가장 높았고 SBS가 12.8%, KBS 2가 6.3% 순으로 뒤를 이었다. MBC는 김성주 캐스터와 안정환·서형욱 해설위원, SBS는 배성재 캐스터와 박지성·이승우 해설위원, KBS 2는 이광용 캐스터와 구자철·한준희 해설위원을 중계진으로 앞세웠다.

네이버 스포츠의 가나전 경기 시간 중 생중계 스트리밍 동시 접속자 수는 226만3764명, 누적 시청자 수는 1067만3348명으로 집계됐다. 우루과이전 동시 접속자 수 200만291명, 누적 시청자 수 895만9007명보다 각각 13%, 19%씩 증가했다.

가나전 생중계 중 실시간 응원 대화방 ‘응원톡’에서 채팅은 총 58만7991건이 쌓였다. 우루과이전 당시 29만2501건보다 2배가량 늘어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52
[경우의 수-H조]韓 16강 희망 남았다! 포르투갈에 승리, 우루과이가 가나 꺾으면 대역전 드라마 호랑이
22-11-29 13:30
VIEW
가나전 지상파 3사 시청률 합산 39.1%… MBC 20%로 1위 가습기
22-11-29 11:23
18050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한국전 큰 변화 없다…조 1위 목표" 물음표
22-11-29 10:35
18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9 09:52
18048
韓 16강 희망 남았다! 포르투갈에 승리, 우루과이가 가나 꺾으면 대역전 드라마 간빠이
22-11-29 07:41
18047
'우리 국기 왜 바꿔!'...분노한 이란, 미국 '월드컵 퇴출' 요구 불도저
22-11-29 06:05
18046
'퇴장' 벤투, '조국' 포르투갈 상대로 VIP석행...라커룸도 불가 섹시한황소
22-11-29 04:11
18045
"저 심판 또 사고쳤네"…벤투 퇴장, 세계가 뿔났다 사이타마
22-11-29 02:03
18044
가나 선수 손 맞았는데... 한준희 해설위원 "골 넣은 선수 핸드볼이어야 노골" 이아이언
22-11-29 00:06
18043
'1:0→1:1→1:3→3:3' 카메룬과 세르비아, 치고받고 난타전 3-3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11-28 22:46
18042
‘이소희 25점’ BNK, 삼성생명 꺾고 홈 3연승 군주
22-11-28 21:14
18041
"김민재 출전 어렵다"→엉망통역…FIFA에 항의 장그래
22-11-28 20:03
18040
19년 만에 EPL 우승 위해 쏜다! '우크라이나 네이마르' 아스널 유니폼 입는다 순대국
22-11-28 17:56
18039
호날두 대체자 찾는 맨유, '캡틴 아메리카' 임대 고려 원빈해설위원
22-11-28 16:54
18038
김민재 강력하게 원하는 맨유... '샀다 하면 대박' 텐하흐가 찍었다 애플
22-11-28 15:44
18037
“이적설은 가짜뉴스” 메시 측, MLS 진출설 정면 반박 아이언맨
22-11-28 14:19
18036
[wc.told] 스페인과 만나는 일본, 16강 가려면...작전명 '부스케츠를 봉쇄하라' 가습기
22-11-28 13:40
18035
T1 조 마쉬 CEO “2023 로스터 발표 조금만 더 기다려” 음바페
22-11-28 12:55
18034
마이너 포수→韓 유턴→클로저 변신…어느덧 예비 FA “투수 전향 때 상상도 못했던 일” 미니언즈
22-11-28 11:25
18033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8 09:26
18032
'일본전 악몽 씻은' 독일, 뚝심으로 스페인과 1-1 무… '이게 전차군단 클래스' 곰비서
22-11-28 08:00
18031
‘前 맨시티’ 사발레타의 일침 “벨기에, 멘탈이 문제...더 강해야 한다” 철구
22-11-28 01:34
18030
전차군단도 꺾었는데… 日, 험난해진 16강행 손예진
22-11-27 22:54
18029
'망신살' 일본 축구팬, 경기장에 욱일기 걸려다 '제지' 애플
22-11-27 21:18